Search Results for '소셜 커뮤니케이션/블로그 커뮤니케이션'

112 posts

  1. 2010/02/08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TURN ON TOMORROW) 런칭 by 쥬니캡 (6)
  2. 2009/09/03 국내 30대 그룹사 비즈니스 블로그 현황 정리 함께 해요! by 쥬니캡 (12)
  3. 2009/06/26 [공지]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9' 발표자료가 공유됩니다! by 쥬니캡 (2)
  4. 2009/06/15 [릴레이] 나의 독서론 by 쥬니캡 (6)
  5. 2009/03/31 정부 블로그, 보다 진지한 접근법이 필요하다 by 쥬니캡 (6)
  6. 2009/03/13 4G=IP=Cisco, 국내 B2B 블로그 운영을 위한 짧은 케이스 스터디 by 쥬니캡 (10)
  7. 2009/03/11 PR회사의 블로거 관계 프로그램(광고 및 스폰서 대화 비교) by 쥬니캡 (2)
  8. 2009/02/26 블로그얌, 2008년 대한민국 블로그 백서 발표 by 쥬니캡 (6)
  9. 2009/02/25 한국블로그산업협회, 블로그 가이드북 2nd Edition 배포합니다 by 쥬니캡 (3)
  10. 2009/02/20 블로고스피어에서 요구되는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 by 쥬니캡 (16)
  11. 2009/02/14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의 블로그 운영 비율 하락세 by 쥬니캡 (9)
  12. 2009/01/16 2009년 1월 15일~16일 쥬니캡 블로그 탑10 검색어 순위 by 쥬니캡 (4)
  13. 2009/01/02 지난 블로그 포스팅 재활용하기 by 쥬니캡 (6)
  14. 2008/09/25 국민과의 소통에 고민 많은 중앙행정기관 온라인 홍보 담당자 by 쥬니캡 (5)
  15. 2008/09/17 가트너, 자사 50명의 애널리스트를 기반으로 가트너 블로그 네트워크를 런칭하다 by 쥬니캡
  16. 2008/08/12 CEO 블로거 조나단 슈와츠가 멋진 이유 by 쥬니캡
  17. 2008/07/07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8 동영상 자료를 알려 드립니다! by 쥬니캡 (2)
  18. 2008/06/23 영향력 블로그를 통한 신간 도서 PR사례 by 쥬니캡 (4)
  19. 2008/06/19 그래서, 기업은 블로그가 필요합니다! (블로그를 통한 이슈관리) by 쥬니캡 (16)
  20. 2008/06/18 블로그서밋 행사에 블로거 3분을 무료초대합니다! by 쥬니캡 (5)
  21. 2008/06/12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8'이 개최됩니다! by 쥬니캡
  22. 2008/04/10 똑똑한 기업 블로그 (혹은 블로그 마케팅) 운영에 대해 by 쥬니캡 (9)
  23. 2008/03/23 비즈니스 블로그 실패하는 10가지 지름길 by 쥬니캡 (16)
  24. 2008/03/17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 행사에 대한 단상 by 쥬니캡 (6)
  25. 2008/03/02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가 3월 16일 개최됩니다 by 쥬니캡 (10)
  26. 2008/02/18 비즈니스 블로그 런칭을 위한 첫단계 - 블로고스피어 대화 진단(Blogosphere Conversation Audit)하는 법 by 쥬니캡 (6)
  27. 2008/02/04 포춘지 500대 선정 기업 중 49개(9.8%)의 기업들이 블로그 운영합니다. by 쥬니캡 (4)
  28. 2008/01/29 블로그 1년 운영으로 얻은 것들(쥬니캡 블로그 운영 1년 리뷰) by 쥬니캡 (11)
  29. 2008/01/06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관련 추가 정보 업데이트 by 쥬니캡 (2)
  30. 2008/01/02 2007년 최고의 비즈니스 블로그는?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II) by 쥬니캡 (2)

지난 2010 2 3일자로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가 오픈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뉴스 검색을 해보니 공식 보도자료가 배포되진 않은 거 같고, 현시점은 소프트 런칭 시기라 생각됩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지라 삼성전자의 기업 블로그 런칭은 여러가지 의미가 크다고 생각하기에, 지금까지 오픈되어 있는 내용을 살펴보고 간략하게 몇가지 포인트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명: TURN ON TOMORROW(http://www.samsungtomorrow.com)

블로그 운영 목표: ‘세계와 사람 그리고 제품이 엮어내는 이야기’를 주제로 고객과 대화하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지향, 일방적 정보전달이 아닌 고객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데 중점을 두는 것을 목적으로 함

블로그 주제: 세계와 사람 그리고 제품이 엮어내는 이야기

블로그 운영 기본 현황:

-       삼성전자 블로그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공지로 2 3일 첫번째 글 포스팅

-       공지사항 2, 블로그 포스트 7건 등 총 9건 포스팅

-       7건의 블로그 포스트는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 운영팀의 이름으로 작성된 글

-       플리커, 유투브,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딜리셔스 등 다양한 소셜 미디어 채널과 링크로 연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삼성전자 세부 브랜드, 벤쿠버 올림픽 등 삼성 비즈니스 연관 마이크로사이트, 커뮤니티 사이트 등 링크

-       사내 임직원 파워 블로거 60여명이 필진으로 참여하며, 이들과 함께 블로그 운영에 참여해주실 파워 운영진과 리포터를 모집하여 운영되는 팀 블로그 형식

블로그 카테고리: 세계·세계인 (Cosmopolitan),  다이나믹 스포츠 (Dynamic Sports), 오픈 스퀘어 (Open Square), 피플 스케치 (People Sketch), 마음과 마음 (Warm Hearts) 등 총 5개 카테고리로 구성

 

주요 포인트:

l  전체적으로 삼성을 상징하는 파란색 톤으로 배경을 구성하고, 삼성 임직원 및 관련 사람들의 얼굴 사진을 메인으로 구성한 점이 깔끔하게 보입니다.

l  기업 블로그에 링크된 소셜 미디어들의 URLSamsung tomorrow 키워드로 통일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기존에 런칭되어 운영되고 있는 기업 블로그와 다르게 메인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로서 페이스북을 연계한 점이 돋보입니다.

 

기대 포인트:

l  삼성전자의 기업 블로그 운영 정책을 살펴보면, 오픈 코멘트 및 트랙백 정책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기업의 이슈가 발생할 시 블로거들이 가장 많이 살펴보는 부분이 부정적 댓글에 대한 기업의 관여 정도인데,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 코멘트 및 트랙백 정책을 테스트해보고자 하는 시도들이 있을 듯 합니다.

l  7개의 블로그 포스트를 살펴보면, 대부분의 글들은 인터뷰 형식으로 블로그 운영팀의 이름으로만 작성되어 있습니다. 이는 자칫 삼성전자의 사내보 같다는 인상을 남겨줄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필진의 이름으로 다양한 컨텐츠 작성이 필요해 보입니다.

l  원래 블로고스피어 대화법 중에 아주 중요한 것이 운영하는 블로그 혹은 외부 자료에 링크를 걸어주어야 하는데, 전체 글중에 링크로 처리된 자료가 눈에 띄지 않습니다. 링크를 통한 대화 교류가 조만간 추가 되리라 기대해봅니다.

 

2009년까지 삼성전자의 블로고스피어 대화 참여 방식은 브랜드 연관 블로그를 오픈하고, 리뷰 컨텐츠 형식의 외부 블로거들의 글들을 모아 브랜드 연관 키워드 검색시 노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습니다. 기존의 브랜드 블로그와 현재 런칭하는 기업 블로그가 차별화를 가져가기 위해서는 삼성전자 내부 임직원들의 활발한 참여가 꼭 필요한 사항인데, 어떻게 풀어낼지도 주목되고요.

 

국내 IT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 중 기업 블로그를 런칭 운영해온 SK Telecom LG전자, LG Telecom, KT 등 기업들과 어떤 차별점 및 발전 방향을 제시해줄지도 기대됩니다.

 

마지막으로, 국내 블로고스피어 대화에 새롭게 합류한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의 런칭을 환영하며, 블로그 운영진 및 필진들의 멋진 활약 기대해봅니다!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로 이동 링크:
TURN ON TOMORROW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쥬니캡닷컴 블로그 구독자 및 방문자들과 함께 업데이트하고 싶은 리스트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 성공 노하우'라는 주제로 기고문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총 793)가 운영하는 비즈니스 블로그를 리스트업해봤습니다.

순위

그룹사

블로그명

블로그URL

블로그 성격

1

삼성

HAPTIC People

http://haptic.anycall.com/

삼성전자 햅틱폰 브랜드 블로그(리뷰 컨텐츠 중심)

T*OMNIA

http://t-omnia.anycall.com/

삼성전자 옴니아폰 브랜드 블로그(리뷰 컨텐츠 중심)

Soulmate

http://blog.anycall.com/soul/

삼성전자 소울폰 브랜드 블로그(리뷰 컨텐츠 중심)

삼성생명 비추미 블로그

http://blog.samsunglife.com/blog/blogncafe.jsp

삼성생명 파이넌스 컨설턴트를 위한 블로그+ 카페 + 정보 제공이 연계된 메타 사이트 개념

삼성투신운용 펀드스쿨

http://blog.samsungfund.com/

삼성투신운영 정보 제공형 블로그

3

현대-기아 자동차

해피웨이 드라이브

http://blog.naver.com/happyway4u

안전 운전 주제 블로그(캐릭터 블로그 - 길군)

Kia-buzz

http://kia-buzz.com/

영어권 타겟 기업 블로그

4

SK

T로밍팀 노민입니다

http://blog.sktroaming.com

SKT 로밍 서비스 블로그(캐릭터 운영 - 노민)

SKT Story

http://www.sktstory.com

SK 기업 블로그( 4명의 필진 및 운영팀)

SK 엔크린

http://carlog.enclean.com/home/index.do

엔크린 서비스와 블로그를 연계한 복합형 블로그

5

LG

소리로 보라-XCANVAS홈씨어터 블로그

http://blog.naver.com/lg_scarlet

XCANVAS홈씨어터 블로그(캐릭터 운영 - 스칼렛)

XCANVAS홈씨어터 블로그

http://xcanvashometheater.tistory.com

홈씨어터 스칼렛(티스토리)

엑스캔버스 TV 블로그

http://www.xcanvasblog.com

국내 최초 브랜드 블로그

이자녹스, 아름다운 그녀들의 이야기

http://blog.naver.com/jhmoond

LG생활건강 이자녹스 브랜드 블로그(캐릭터 블로그 - 퍼플녹스)

DJ L's Feel ma soul!

http://blog.naver.com/musicon_blog

LGT musicon 서비스 블로그(캐릭터 운영 - DJ)

엘양의 기분좋은 블로그

http://blog.naver.com/swt210/

LGT musicon 서비스 블로그(캐릭터 운영 - DJ)

The Blog

http://blog.lge.com

LG전자 기업 블로그(임직원 참여)

8

롯데

롯데관광과 만들어가는 World Story

http://blog.naver.com/lttours

여행 정보 블로그

21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블로그

http://blog.naver.com/korailblog

기업 블로그

25

현대

현대리 과장 만들기

http://blog.naver.com/e_adventure/

현대증권 블로그(캐릭터 블로그)

26

CJ

The Blog

http://blog.naver.com/groupcj

CJ그룹 소개 블로그

안녕~ TV!

http://cjhellotv.tistory.com

헬로우TV 서비스 소개(티비가이 캐릭터 블로그)

꿈꾸는 아이들을 위한 Donors Camp

http://donorscamp.tistory.com/

CJ나눔재단, CJ사회공헌프로그램 공식 블로그

27

동부

동부다이렉트 공식 블로그

http://directdongbu.tistory.com/

동부화재


30대 그룹사 리스트는 네이버 디렉토리 서비스를 링크하오니, 참고 부탁 드리고요.
 

참고 사항이지만, 해외 소셜 미디어 전문가들이 위키 기반으로 포춘지 500대 선정 기업 중 비즈니스 블로그를 운영하는 현황을 리스트화하여 공유하는 자료에 따르면[i], 2009 7 29일 현재, 포춘지 500대 기업 중 77(15.4%)의 기업들이 비즈니스 차원에서 블로그를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국내 30대 그룹 총 793 계열사 대상 운영되는 비즈니스 블로그는 현재 24(0.3%)인데, 이는 상기 해외 수치와 비교했을때 국내에선 기업들의 블로그 활용 빈도가 그리 높지 않다는 의미가 될 듯 합니다. 물론 30대 그룹 계열사를 제외한 기업들의 운영은 포함되지 않아 그럴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조사한 사항이기 때문에,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봅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의 도움을 받고자 하오니, 혹시라도 30대 그룹 계열사 중 비즈니스 블로그를 운영하는 기업이 있다면 댓글로 추가 정보를 공유해주시길 부탁합니다. 최종 정리되는 자료는 블로그를 통해 다시 공유하겠습니다. 나중에 위키 페이지 하나 열어서 계속 업데이트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i] Fortune 500 Business Blogging Wiki (http://www.asia.socialtext.net/bizblogs/index.cgi)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점심 식사를 하고 왔더니, 한국블로그산업협회에서 메일이 와 있네요.

지난 2009 6 23일 진행된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9’ 발표 자료들이
되고 니다. 하단 메시지 참고하시고, 협회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행사 발표자료를 PDF 버전으로 얻으실 수 있습니다. 행사 참석자 혹은 여러가지 사정으로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던 분들에게 도움 되셨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릴레이] 나의 독서론

블로고스피어에서 존경하옵는 블로거 중 한분인 inuit님으로부터 시작된 '나의 독서론' 릴레이의 바톤을 또한 PR업계에서 존경하옵는 Strategy Salad정용민 선배로부터 받았습니다.

참고로 정용민 선배는 제가 국내PR업계에 진출한 이후 온라인-오프라인에서 많은 인사이트를 공유해주면서, 저의 성장을 이끌어주는 선배 중 한명입니다.

앞선 블로거분들이 참여하고 있는 나의 독서론릴레이 프로젝트는 자신이 생각하는 독서론을 블로그에 작성하고, 다시 자신이 생각하는 두명의 블로거에게 릴레이 형식으로 추천하는 프로젝트네요. 블로고스피어에 자발적으로 하나의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그것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프로젝트인데, 하나의 meme[문화구성요소, 생물체의 유전자처럼 재현 및 모방을 되풀이하며 이어가는 사회 관습 혹은 문화] 현상을 만들어낼 수도 있겠다 싶네요.

릴레이의 규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독서란 [ ].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주세요
.
2.
앞선 릴레이 주자의 이름들을 순서대로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
4.
이 릴레이는 6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참조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독서란 [나침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새롭게 접하게 되는 분야에 대해 어떻게 그것을 바라보고 생각해야 하는지에 대한 길을 알려주는 것이 독서이다.

2. 개인적인 한계에 부딪혀 어떻게 이 난국을 헤쳐나가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할 때, 고려할 수 있는 방향성을 제시해준다.

3. 현재 상황과 내가 가고자 하는 지향점을 고려하여 현재 나의 위치에 대한 맵핑이 가능하다.


앞선 릴레이 주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Inuit  (독서란 자가교육이다)

  buckshot  (독서는 월아이다)

  고무풍선기린  (독서란 소통이다)

  mahabanya  (독서란 변화다)

  어찌할가  (독서란 습관이다)

  김젼  (독서란 심심풀이 호두다)

  엘군  (독서란 삶의 기반이다)

   (독서란 지식이다)

  Oddlyenough  (독서란 가랑비입니다.)

  마키디어  (독서란 연애다.)

  파아랑  (독서란 새벽 3시다.)


#2

  Inuit  (독서란 자가교육이다)

  buckshot  (독서는 월아이다)

  고무풍선기린  (독서란 소통이다)

  mahabanya (독서란 변화다)

  어찌할가  (독서란 습관이다)

  김젼  (독서란 심심풀이 호두다)

  엘군  (독서란 삶의 기반이다)

   (독서란 지식이다)

  okgosu  (독서란 지식섭식이다. )

  hyomini  (독서란 현실 도피다. )

  Raylene  (독서란 머리/마음용 화장품이다.)

  하느니삽형  (독서란 운동이다)

  foog  (독서란 삶이다)

  토양이  (독서란 모르겠다.)

  파아랑  (독서란 새벽 3시다.)

  송동현  (독서란 수집이다.)

    (독서란 기분좋은 성장통이다)


다음 릴레이는 PR업계 존경하는 선배이자 인생의 동반자인 선배와 에델만 디지털 PR팀의 Deputy practice leader코치 후배에게 부탁합니다. 6 20일 마감일이 되려면 꽤 시간이 남았는데, 짧고 굵은 글 공유해주시리라 기대합니다. 건승!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1월 초에 미국 공군으로부터 한수 배우는 블로고스피어 대화 참여하는 라는 포스트를 공유한 바 있습니다. 관련 포스트 내용을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내용을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미국 공군에는 Air Force Emerging Technology Team이라는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채널(공식블로그, 트위터, 유투브, 위젯 등)을 운영하고, 소셜 미디어를 통한 지속적인 대화를 힘쓰는 특정팀이 있고, 소셜 미디어 공간에서 미국 공군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경우 3단계로 나누어 관련 대화에 참여 여부를 결정하고, 조직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흐름도를 공유했는데, 관련 흐름도가 기업들에게도 매우 도움이 된다라는 요지의 글이였습니다.

당시 관련 자료들을 수집하면서, 미국 공군에서는 소셜 미디어 대화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조직 내에 소셜 미디어와 블로고스피어를 이해하는 선수를 육성하기 위해 힘쓰는구나라는 것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오늘 Ogilvy PR팀의 John Stauffer의 글 Air Force’s Rules of Engagement - Round Two를 살펴보니, 미국 공군에서 소셜 미디어 대화를 이끌고 있는 Captain David Faggard의 인터뷰 동영상이 공유되어 있습니다. 관련 포스트와 인터뷰에 따르면, U.S AIR FORCE twitter와 같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단순히 메시지를 내보내는 작업에 힘쓰는 것이 아니라, 대화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더욱 힘을 쓰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3명의 팀원들과 함께 소셜 미디어 연관 일을 하지만 앞으로 19명으로 팀원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하네요.


또 하나의 링크 자료
Social Media and Government Conference를 살펴보면, SOCIAL MEDIA for Government라는 주제로 정부 기관 내 소셜 미디어 대화 담당 직원들을 위한 컨퍼런스가 진행되는 것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정부기관의 블로그 운영 현황을 한번 정리해보겠습니다. 하단 이미지는 블로그 가치 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블로그얌의 2008 8월 리포트의 한페이지 입니다. 해당 리포트에서는 해당 기관들이 딱딱한 내용으로 포스팅을 하고 있고, 블로그라는 매체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있지 못하다는 내용을 언급하고 있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관련 자료가 지난해 중반자료이고, 국내 정부기관 및 지자체 블로그가 계속 성장하는 과정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국내 정부의 블로그 형태와 미국 정부 기관의 블로그 형태를 비교해보면 아주 큰 차이점을 발견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내부 구성원들이 블로거들과의 대화에 직접적으로 참여하고 있지 않다

 

물론 국내 40여개의 정부 유관 블로그를 다 살펴보지 못했지만, 국내 정부기관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를 방문해보면 대부분 캐릭터 블로그 성격으로 운영하고 있고, 매년 10~20여명의 블로그 기자단을 기수로 모집하여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고, 외부 대행사의 도움을 받아 카툰 및 동영상 콘텐츠를 추가 업로드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캐릭터 블로그 운영 + 블로그 기자단 + 외부 대행사의 도움 이라는 부분이 잘못되었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아니고요. 국내 정부 블로그 운영은 상기 3가지 사항을 메인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무슨 말이냐? 제가 만나보고 싶은 정부 블로그는 정부 부처 내에서 현재 근무하고 있는 공무원 분이 자신의 이름 석자 혹은 부서명을 걸고 대화의 의지를 보여주는 그런 블로그를 만나보고 싶다는 것입니다. 캐릭터 + 블로그 기자단 + 외부 대행사 도움 등은 서브가 되어야지 메인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의미입니다.

      미국 정부의 공식 웹 포털사이트인 USA.gov를 방문해보면, 2008 3 30일 현재, 공공보건 및 인권서비스부, 국립예술기금위원회, 외회예산처, 교통안전청, 국립농업도서관 등 정부 연관 부처에서 42개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을 파악할 수 있다.

      모든 블로그의 운영 현황을 꼼꼼하게 살펴보진 못했지만, 대부분의 블로그는 관계 부처에서 실제로 일을 하고 있는 직원들이 중심이 되어 운영되고 있고, 관련 필진 블로거의 이력사항을 한페이지로 공유하고 있다.

 

컨텐츠 형식이야 각 국가별 혹은 정부 부처별 특성을 반영하여 진행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생각하지만, 국내 정부 블로그를 보면 상기 언급했던 3가지 사항(캐릭터 블로그 운영 + 블로그 기자단 + 외부 대행사의 콘텐츠 도움)으로만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블로그 콘텐츠를 네티즌들이 소화하기에 어렵지 않게 생산하여 공유해야 한다는 것에만 집중하여 카툰, 에니메이션 동영상 등으로 소프트하게 접근하고 있는데, 대신, 내부 구성원이 자신의 업무와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는 블로그 운영은 잘 찾아볼 수가 없다는 것이죠.

 

미국 환경보호국의 블로그인 Greenversations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하단과 같습니다.

      환경보호국에 실제 근무를 하는 직원들이 자신들의 업무(워싱턴에서 환경 법규 제정, 미시건에서 환경배기가스 리서치 등)에 대한 스토리를 올림

      주로 환경보호국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블로그 콘텐츠를 포스팅하지만, 가끔 환경 분야의 전문가를 게스트 블로거로서 활용

      공기, 정화, 어스데이(earth day), 에코시스템, 에너지, 그린 빌딩, 인간 건강 등 39가지 주제로 영어와 함께 스페인어로도 블로그 포스팅

      Greenconversations 이외에 환경보호국 직원들은 Flow of the River, Great Lakes Earth Day Challenge 등 블로그를 추가 운영하고 있음

 

여기서도 중요한 것은 실제 근무하는 직원들이 블로그 포스팅을 직접 챙기고 있다는 것입니다. 구글링이나 슬라이드세어닷컴과 같은 문서공유사이트에서 e-government, blog & government, social media & government 등을 키워드로 검색해보면 다수 국가의 정부기관들이 블로그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 활용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각 기관별 블로그 운영을 통해 국민들과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큰 전제로 노력하고 있는 것처럼.

 

그러나, 그들은 소셜 미디어 대화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조직 내 소셜 미디어를 이해하고 있는 전문 선수들이 추가 인력들을 교육시키고 트레이닝을 시키고 있지요. 상기에 언급한 U.S ArmyCaptain David Faggard 처럼 말이죠. 우리나라도 그런 선수들이 많이 나와주었음 하는 바람으로 관련 포스트를 준비해보았습니다.

 

정부 부처 및 지자체 블로그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담당자 한분의 역량으로는 힘들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가장 극복해야 할 과제는 여러가지 업무 중 하나이기 때문에 투자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이 될 것입니다. 또한 조직적인 차원에서 지원도 필요한데, 그것은 단순히 외부 대행사 활용 및 블로거 기자단 육성을 위한 지원이 아니라, 블로고스피어 대화에 참여하고자 하는 조직 구성원을 기반으로 한 블로그 필진들과, 조직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시니어 공무원들의 참여, 블로고스피어에 맞는 대화 문화 등이 구축되어야 가능할 것이라 봅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구글링을 통해 찾은 자료인데, IBM Center for The Business of Government의 후원을 통해 나온 리포트입니다. 제목은 The Blogging Revolution: Government in the Age of Web2.0이고, 2007년에 발표된 PDF 자료인데, 주목되는 두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According to Mort Zuckerman (2005), editor-in-chief of U.S. News & World Report, “Blogs are transforming the way Americans get information and think about important issues. It’s a revolutionary change—and there’s no turning back” (n.p.). The trend is clear that the blogosphere will continue to grow, and with that growth, it will become more and more common for highly placed corporate executives and public officials to become bloggers themselves. In fact, over the next few years, those public officials who do not blog may become suspect as to why they do not use this new technology as a communications medium to connect with both their internal organizations and their wider constituencies. – 해당 리포트 11페이지


블로그는 미국인들이 중요한 이슈에 대한 정보를 얻고 생각하는 방식에 변화를 주고 있다. 앞으로 수년간 블로그를 하지 않는 공무원들은 내부 조직 및 국민들과 연결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미디어로서 왜 블로그를 사용하지 않는지에 대해 의심을 받게 될 것이다.

(몰트 쥬허만, 뉴스 & 월드 리포트 편집장, 2005)

 

Senator (and now presidential candidate) Obama believes: “When I reach out to the blog community, it gives me an opportunity to begin a dialogue with an extremely politically sophisticated and active community that I otherwise might not be able to reach. Another benefit of blogging is that, as opposed to delivering a speech, you get immediate and unlimited feedback, both positive and negative” (opinion cited in Terdiman, 2006, n.p.). – 해당 리포트 18페이지


블로그 커뮤니티를 접했을때, 블로그는 기존에 내가 접근하기 힘들었던 정치적으로 안식이 높고 활동적인 커뮤니티와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오프라인 강연과 대조적으로, 블로그는 긍정적 그리고 부정적인 차원의 피드백을 즉각적으로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2006)

오프라인에 비해 부정적 피드백도 즉각적으로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블로그 커뮤니티와 대화를 해야 한다는 버락 오바마의 코멘트도 흥미롭지만, 이슈 정보를 얻고 생각하는 방식에 변화가 있기 때문에 기업 내 고위 임원들과 공무원들은 블로그를 해야 하며, 만약 운영하지 않을 경우 왜 운영하지 않는지에 대해 의심받게 될 것이라는 몰트 쥬허먼의 코멘트가 참 흥미롭습니다.

 

, 앞으로 우리나라 정부기관도 조직 구성원의 얼굴을 직접 보여주면서, 국민들과 대화를 위해 블로그를 보다 진지하게 운영하는 블로그가 등장하길 기대하겠습니다.

상기 포스트가 도움이 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쥬니캡 블로그는 주로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한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요. 제가 조금이라도 시간이 더 확보된다면 공부를 하고 싶은 분야 중에 하나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분야입니다.

제가 속해 있는 전문 프랙티스인 Edelman Digital 예전에 웹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던
Edelman Internet Service + 소셜 미디어 컨설팅을 제공하던 Me2Revolution +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해온 Edeman Mobile 등 세가지 그룹이 하나로 뭉쳐 구성된 조직이기 때문에, 제가 리드해야 하는 Edelman Digital는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까지 제공할시에 완성될 수 있는 것이죠.

 

며칠전, 인컴 브로더 & 플래시먼 힐러드 내 디지털 PR 팀에서 활동하는 Jake Ben 두 후배님들과의 술자리에서도 글로벌 PR회사들의 본사에서는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투자도 많이 하고 활발한 움직임이 있다는 소식도 서로 공유하고, 흐름을 확인했는데요.

 

그래서, 이 분야는 또 어떻게 접근하고, 실제화해야 하나 고민하다, 찾은 블로그가 하나 있습니다. 이번 포스트의 제목이 바로 4G = IP 입니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 “4세대 모바일은 인터넷 프로토콜이다"라는 뜻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걸 다시, '4G = IP = Cisco'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잡은 이유는 '4세대 모바일은 인터넷 프로토콜인데, 관련 모바일 인터넷 분야의 선두주자는 시스코이다” 라는 인식을 관련 블로그의 콘텐츠를 읽으면서 강하게 받았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원래 블로그 제목에 시스코 회사명까지 연결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시스코는 The Platform (부제 : Opinions and Insights from Cisco)라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Collaboration, Data Center Networks, DigitAll Consumer 12개의 주제로 대화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요 대화 주제 중 Mobility 분야의 주제 중 선별하여 외부와 공유하고 있는 블로그가 바로 4G = IP라는 특정 주제 전문 블로그인거죠.

 

기존의 콘텐츠 중 주요 콘텐츠를 재활용하고 있는 것인데, 어쨌든 4G 분야에서 커뮤니케이션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블로그를 추가 런칭하여 운영하는 듯 합니다. 해당 블로그는 지난해 10 27일부터 운영되고 있고, 링크를 살펴보면 자사의 모바일 관련 웹 자산들을 링크하고 있습니다. 전달하고 있는 콘텐츠도 재미있는데요. 하단에 동영상을 링크해서 공유해볼까 합니다.

 

어떠세요? 잼있죠~ 앞으로 4G = IP 블로그를 통해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다양한 컨셉에 대한 지식을 키워볼까 합니다.

 

, 여기까지가 글로벌 B2B IT 기업의 블로그 운영의 한 케이스였고요.

 

국내 상황을 보면, B2C 기업들을 중심으로 주로 마케팅 혹은 브랜드 블로그가 많이 등장하고 있는데요(기업 블로그는 상대적으로 소수). 요즘 B2B 비즈니스를 진행하시는 기업 담당자들의 질문들을 종종 접하곤 합니다.

잠재 고객: 오케이 B2C 기업들은 블로그를 런칭할 수 밖에 없다고 보는데, 국내에 B2B 블로그는 없나요?

쥬니캡: 모 그리 맍지는 않지만 조금씩 발견되고는 있습니다!

 

잠재 고객: 우리의 대화 주제 관련 블로고스피어가 형성되어 있나요?

쥬니캡: 블로고스피어 대화 진단을 해봐야 알겠지만, 직관적으로 판단했을 때 형성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잠재 고객: 우리의 대화 주제에 고객들이 관심 있을까요?
쥬니캡: 음…

이번 포스트에서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이냐?
만약 자사 비즈니스 관련 전문 주제 블로고스피어가 형성되어 있지 있다면, 이걸 극복해야 할 과제이자 기회로 설정하고, 블로그를 런칭하여 꾸준히 만들어가면 된다라는 이야기입니다.

 

어차피 새로운 제품을 구매하든, 새로운 정보를 수집하든, 관련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은 웹을 통해 검색을 합니다. 맞지요?

자사 임직원들을 커뮤니케이션 자산으로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을 꾸준히 운영하게 되면(적어도 3개월), 관련 대화 주제(키워드 혹은 태그) 등은 블로그 검색, 이미지 검색, 동영상 검색, 웹문서 검색에 반영이 될 것이고, 양질의 컨텐츠를 마련하여 공유하게 되면 관련 전문 컨텐츠를 얻기 위한 정보의 허브창구로서 포지셔닝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시스코, 인텔, 선 마이크로시스템 등 다양한 B2B 기업들은 이미 블로그, 커뮤니티, 포럼 등 다양한 대화 공간을 통해 케이스 스터디, 팟캐스트, 비디오캐스트, 이미지, 보고서 등을 콘텐츠 마케팅 개념으로 공유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콘텐츠 공유
과정 속에서 관련 기업들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thought leadership을 확보해나가고 있고, 이런 노력이 비즈니스 결과에 반영된다는 것을 믿고 직원들의 소셜 미디어 활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B2B 특히나 IT 비즈니스를 진행하시는 많은 분들이 기업 블로그를 소신껏 런칭하고 운영하는 도전을 취하시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에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상기 포스트가 도움이 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arketing Post 팀블로그의 일원이신 Maxmedic님이 개인 블로그와 팀 블로그를 통해 먼저 공유해주신 소식인데요. 포레스터 리서치가 지난 3 2Add Sponsored Conversations To Your Toolbox라는 8페이지짜리 리포트를 발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 리포트를 통해 포레스터 리서치는 Sponsored Conversation이라는 개념을 설명하고 있는데요. 쉽게 정리하자면 Sponsored Conversation은 온라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법의 일종으로 블로거들에게 금전적 or 물질적 혜택을 제공하고, 자사의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포스팅과 교환을 것을 의미합니다.

Maxmedic
님도 언급하셨지만, 이러한 유형의 마케팅활동은 우리나라에서는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명침으로 많이 진행되며, 이글루스의 렛츠 리뷰나 PressBlog 등이 대표적인 예가 되겠습니다.

 

관련 리포트의 795 달러인지라 전문을 파악하지는 못하지만, 영어권 블로거들의 글을 대충 훑어보면 포레스터 리서치는 Kmart가 블로거들이 쇼핑 경험을 포스트하는 조건으로 무료 쇼핑 쿠폰 같은 것을 나눠준 사례를 소개하면서, 적절한 정보 공개와 출처를 공유하고, 블로거 관계를 똑똑하게 진행한다면, 기업에서 취할해도 무방하다는 방향으로 리포트에 언급하는 듯 한데요. 관련 논리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다양한 의견들이 줄을 잇는 듯 합니다.

 

대표적 반대 의견 : Forrester is Wrong About Paying Bloggers

 

제가 많은 인사이트를 얻고 있는 JeremiahJeremy Wright의 경우에는 How to Make Sponsored Conversation Work라는 포스트를 통해 스폰서 대화를 진행하는 방법, 대표적인 사례들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고요. 관련 내용을 기반으로 많은 블로거들이 Jeremy의 포스트에 댓글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습니다.

 

, 정보 공개와 투명성을 유지한다면 관련 유형의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는 것은 무방하다 혹은 아니다라는 논쟁을 떠나서, 관련 일련의 대화에서 제가 주목하는 것은 바로 하단의 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레스터 리서치는 온라인 상에서 대화를 창출할 수 있는 대표적인 방향으로 세가지(Public Relations, Advertising, Sponsored Conversation) 활동의 성격을 나누고, 블로고스피어에서 각 분야가 취할 수 있는 활동의 의미가 무엇인지, 목표하는 바가 무엇인지, 관련 활동을 통한 혜택은 무엇인지, 도전 요소는 무엇인지, 언제 관련 활동들을 진행하는 것이 맞는지 5개의 카테고리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관련 표는 PR회사에서 블로거를 대상으로 하는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가져가야하는지를 잘 정리해놓고 있습니다. PR회사는 기본적으로 타겟 오디언스와의 관계와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중요시 여기기 때문에 블로그 마케팅 보다는 블로거 관계 프로그램을 진행해야 하는데, 그 성격을 잘 정리해놓은 것이죠.

물론 디지털 미디어(혹은 소셜 미디어) 시대에 광고 대행사, 입소문 마케팅 대행사, PR회사의 경계가 무너짐에 따라, 그리고 클라이언트의 니즈나 제품 상황에 따라 PR회사도 온라인 광고 및 스폰서 리뷰 컨텐츠 프로그램도 적절히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겠지만(오프라인 매체 대상 advertorial을 진행하듯이), 기본적으로 어떤 방향을 취해야 하는지 관련 표가 잘 정리하고 있기에 따로 포스팅을 해봅니다.

앞으로 PR 전문가들은 관련 표에서 말하고 있는 benefit을 취하고, 어떻게 하면 challenges를 잘 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여러분들도 예상하듯이 국내에서도 sponsor converstion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있어 정보공개, 윤리성 및 투명성에 대한 논란은 계속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고민하고 고민하고 건승합시다!

상기 포스트가 도움이 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 블로그얌박성건 이사님으로부터 국내 블로고스피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좋은 자료를 받았습니다. 관련 조사는 네이버, 다음, 이글루스, 조선닷컴 블로그, 조인스닷컴 블로그, 디스토리 서비스 블로그를 대상으로 진행되었고, 관련 서비스별 블로고스피어 주요 대화 키워드를 통해 사회적 이슈를 분석했다고 하네요.

설치형 블로그와 기타 블로그 서비스를 포함하고 있지 못한점에 아쉽기는 하지만, 나름 한국 블로고스피어의 흐름을 파악하기에 도움이 큰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대한민국 블로그 백서]

주요 목차는

1.     블로거 이용자의 나이 및 성별

2.     블로그 운영 경향 분석

3.     블로그 커뮤니케이션 경향 분석

4.     포스트를 통한 블로그 운영 경향 분석

5.     포스트를 통한 블로그 내용 경향 분석

6.     18대 국회위원 블로그 가치평가

7.     정부부처, 공공기관 블로그 가치 평가

8.     특집 인터뷰 에델만 디지털PR 부문 수석 부사장 스티브 루벨 인터뷰

 

관련 리포트의 1번에서 5번 주제의 주요 내용을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현재 대한민국 블로거의 나이는 10대가 54%, 20대가 32%, 30대가 11%, 40대가 2%를 차지하고 있어 10대의 블로그 비중이 가장 높다

-       블로거의 남녀비율은 여성이 58%, 남성이 42%로 여성이 블로그를 더 많이 운영하고 있다.

-       국내 블로거들은 포스팅 중에 이미지를 많이 활용한다. 텍스트만 들어간 포스트는 22% 비중이다.

-       각 블로거 서비스별 태그분석을 통해 살펴보면, 각 서비스별 사용자들의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조인스닷컴은 시사적인 주제가 다른 서비스에 비해 많이 눈에 뜨이며, 티스토리는 블로그 자체에 대한 글이 많다.

 

6번 주제를 살펴보면 18대 국회위원으로는 56명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고요. 거의 90%가 네이버 중심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중 27명은 블로그를 개설하고, 개점 휴업상태이며, 국회위원이 직접 블로그를 챙기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보좌관 그룹들이 고스트 블로깅으로 지원하는 것인지는 추가적인 내용 분석이 필요하다 생각이 듭니다. 여하튼 많은 국회위원분들이 블로그를 활용하고 있답니다.

 

7번 주제를 살펴보면, 예전에 블로그얌에서 분석하셨던 내용인데, 주요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블로그의 가치평가를 하여 리스트로 공유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47개의 관련 블로그들이 운영되고 있는데요. 포스트, 댓글, 트랙백의 수치에 따라 블로그 가치를 측정했을 때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이 1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나중에 시간이 되면,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이 1위에 걸맞게 운영을 하고 계신지 리뷰를 함 해봐야겠네요.

 

마지막 칼럼으로는 저희 회사 뉴욕 오피스에서 디지털 PR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스티브 루벨(Steve Rubel)과의 서면 인터뷰 내용이 게재되어 있습니다. 관련 인터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저는 이메일에 cc가 되어 있어서 미리 내용을 접할 수가 있었는데요. 국내PR주제 전문 블로거들에게 도움이 될 내용들이 좀 있습니다.

more..


오른쪽 페이지(http://www.blogyam.co.kr/main.asp?chk=9)를 방문하시면 기존 10개의 리포트도 다운 받으실 수 있고, 최신 리포트는 하단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국내 블로고스피어 현황에 대해 관심 있으신 분들께 관련 리포트를 추천합니다.

상기 포스트가 도움이 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가 다니고 있는 에델만 코리아는 한국블로그산업협회의 회원사인데요. 협회는 주요 사업 중 하나로 블로그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과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분들의 이해를 돕고자 블로그가이드북(Blog guidebook)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1차 가이드북에 이어, 두번째 가이드북(2nd Edition)을 제작하고 배포하게 되었는데, 두번째 가이드북에는 블로그에 대한 정의, 준비단계, 활용방법, 블로그 관리등의 기본적인 내용 외에 RSS활용법과 기초적이지만 유용한 블로그 마케팅 기법 및 위젯 설치하기 등의 유용한 블로깅 tip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관련 자료집은 온라인에서 pdf파일로 배포되며, 하단에 있는 첨부파일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으며, 책자는 정부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공익단체, 언론사, 시민단체, 국립 도서관, 블로그 모임 등 블로그 교육이 필요한 비상업 목적의 단체 및 모임만이 신청 가능합니다.

 

가이드북 책자을 받아보기 원하시는 단체에서는 한국블로거 산업협회 해당 페이지(링크)로 방문하셔서 요청하시면 되겠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 제 블로그의 한RSS구독자 수를 보면 500까지 찍었다가 455로 내려갔다가 한마디로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그럴까? 신규 구독자는 계속 증가해온거 같은데, 기존 구독자가 쥬니캡의 콘텐츠가 맘에 들지 않아서 구독 삭제하는건가? 그만님 블로그의 방명록을 방문해보니 그 이유를 알겠더군요. TNM 파트너 블로그 RSS는 삭제하고 있다는 글을 접했는데, 이유는 블로고스피어를 잠식하고 있는 상업화를 경계하는 것이랍니다.

 

요즘 블로고스피어에서 태터앤미디어의 블로그 마케팅을 주제로 아주 뜨겁고 열띤 토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대화에는 정말로 많은 블로거들이 참여했고, 태터앤미디어 오피스도 2 19일자로 그간 지적 받아왔던 비판에 대한 답변 및 입장을 밝히는 포스팅도 했더군.

개인적으로 저 또한 TNM 파트너 블로그인지라, 이번에 올리는 글이 또 다른 논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긴 하지만, 이번 기회에 블로고스피어에서 요구되어지는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이라는 주제로 핵심 러닝 포인트를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은 블로고스피어가 존재하고, 발전하는데 있어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3가지 모토라 생각합니다. 왜 이런 요소가 중요할까요? 블로거들은 기본적으로 누군가 제3자 의해 자신이 거짓말 당했다(속았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것을 매우 싫어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거짓말이라는 의미는 블로고스피어의 구성원으로서 제품 마케팅 활동에 참여하면서 관련 정보를 밝히지 않는 것부터 시작해서, 실제로는 기업 관계자이면서 소비자인냥 지식인, 카페, 블로고스피어에서 활동하는 것을 예로 들 수 있겠습니다. 이러한 활동을 커뮤니케이션 연관 전문용어로 그 유형을 좀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인조 풀뿌리 운동(Astroturfing): 원래 astroturf의 사전적 의미는 인공잔디를 의미하는데, 특정 주제를 중심으로 한 조직, 기관, 싱크탱크, 정부부처 등이 해당 기관에 호의적인 발언을 하도록 가짜 일반인(fake grassroots)를 모집하여 대가를 지급하고, 관련 사실을 밝히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보통 신문사에 가짜 독자로부터 온 편지들, 좋은 리뷰에 대한 지급, 홍보단체의 기금으로 형성된 민중 로비 그룹 등을 말하기도 하고요. 서명덕님의 글에 따르면, 지난 1월말 벨킨(Belkin)이 아마존닷컴(Amazon.com) Mechanical Turk 회원을 대상으로 여러 웹사이트에 자사 제품에 대해 좋은 리뷰을 올리는데 대해 돈을 지불해 리뷰 평점을 조작했고, 급기야는 벨킨 대표가 이에 대한 사과를 했다고 하는데, 이것이 온라인상 아스트로터핑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가짜 블로그(fake blog):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 혹은 브랜드를 프로모션할 목적으로 기업의 마케팅 부서, 광고 대행사, 입소문 마케팅 혹은 PR 회사들이 개인 블로그를 가장하여  관련 제품 입소문을 증대하기 위해 운영하는 블로그를 의미합니다. 예전에 제가 올린 글에서도 있듯이, 2006년에는 특히나 가짜 블로그가 많이 발견되어, 북미에서는 2006 최고의 가짜 블로그가 무엇이었는지를 투표하면서, 가짜 블로그 운영을 경계하는 활동들이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요즘 많은 분들이 읽고 계시는 번역서 '링크의 경제학' 113페이지에도 나오지만, 2006 3 에델만과 월마트도 가짜 블로그를 운영했다가 블로고스피어를 아주 뜨겁게 달군적도 있는데, 이후로 에델만 보다 투명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Authentic Communications 원칙을 세우고, 이러한 내부 기준과 원칙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고스트 블로깅(ghost blogging): 아직 한국에서는 그리 큰 사건을 발전했던 사례는 없지만, 고스트블로깅은 짧게 정리하자면,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명의로 글을 올리게 하는 행위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보통 4대 언론매체에 CEO가 기고를 할 경우 많은 부분 PR담당자들이 이를 대필하여 제공하더라도 혹은 CEO가 업계 컨퍼런스에서 발표할 자료를 다른 직원이 개발하여 제공더라도 관련 리더의 생각과 의견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보통 직접적으로 원고를 작성하는 경우는 많지 않지요. 그러나, 한 조직의 리더가 블로그상에서 글을 작성하여 공유한다는 것은 조금 문제가 다릅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는 투명성을 요구하기 때문에 CEO 블로그를 다른 사람이 대필하게 되면 단기간으로는 가능할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블로거들이 이를 알아내고, 윤리적인 공격을 받게 되는 것이죠.

 

블로그의 영향력 판단 기준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

보통 특정 주제에 있어 영향력 블로그(혹은 파워 블로그) 칭해지는 블로거들이 기존 미디어에 보다 신뢰 받는 경우에는 보통 하단의 4가지 요소를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1) 전문적인 지식: 기존 언론매체(올드 미디어)들은 세상의 모든 일들을 보도하려 하나, 전문 주제 블로거들은 한가지 분야에 전문성을 갖고, 깊은 지식을 포스팅합니다. 관련 포스트를 통해 자신의 독자와 관련 업계 내에서 커뮤니케이션 리더십을 확보하는 것이죠.
2)
동기의 투명성: 올드 미디어는 자신들의 보도 논조가 다소 한방향으로 쏠려 있더라도(편견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객관적인 시각이라고 포장하는 경우도 있지만, 블로거는 자신의 관점과 주관적인 의견을 꾸준히 유지합니다. 특별히 한조직에 대해 일부러 좋게 이야기할 필요가 없는 것이죠.

3) 과정의 투명성: 블로거는 인터넷이라는 개방된 취재 소스를 지닌 기자와 같아서, 자신의 의견을 지지할 문서, 정보 원천에 대해 링크를 통해 소스를 밝히며, 또한 링크를 걸면서 업계 내에 자신의 의견을 폭넓게 공유합니다. 외부 자료를 많이 참고하고, 링크를 많이 걸면서 자신의 의견이 투명함을 강조하는 과정 속에 자신의 영향력을 넓혀가는 것이죠.

4) 실수에 대한 솔직함: 올드 미디어에서 보도하는 뉴스는 잘못된 정보를 수정하는 일이 거의 없거나, 수정 보도를 하는데 있어 너무나 오랜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에 반해 블로거들은 자신의 실수가 명백하다면, 이를 빨리 사과하고 정확한 내용으로 원래의 글과 함께 재포스팅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미디어라는 관점에서 봤을 때 기존 미디어는 절대 확보할 수 없는 특성이라 할 수 있겠죠.

 

보통 개인 블로그는 올드미디어가 취하는 게이트키핑 과정이 없다고 생각할 있지만, 자신의 블로그를 하나의 미디어로 생각하는 블로거들은 자신의 콘텐츠로 인해 사회적 여파가 충분히 생길 있음을 예상하고, 스스로 게이트키핑 과정을 갖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자신의 콘텐츠에 대한 리뷰 리뷰 과정과 상기 4가지 요인으로 자신의 콘텐츠에 대한 신뢰도를 확보하는 블로거들만이 블로고스피어에서 자신의 영향력을 계속 확보해 나갈 있을 것이죠.

 

기업 커뮤니케이션에 있어 전문성, 투명성 진정성 확보 노력 필요

올드 미디어를 활용한 매스 마케팅의 시대는 끝났다는 것은 이제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사항이며, 이제 기업의 PR 커뮤니케이션 활동은 거의 실시간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시대가 왔습니다. 기존 매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시대에서는 모든 기업 및 조직들이 일방향적으로 용비어천가식 제품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어느 정도 용인되었다면, 네트워크화된 개인간의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강화된 소셜 미디어 시대에서는 블로고스피어의 구성원들이 기업에게도 투명성과 진정성을 요구하기 때문에, 이에 걸맞는 이해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기업이 블로그를 비롯한 웹을 활용하여 입소문 전파 활동을 하는데 있어 이러한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에 대한 요구를 지키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자사 활동에 대해 항상 진실하고, 상식적이고, 품위를 지키면 됩니다.

너무 형이상학적인가요? 모든 기업들에게 필요한 것은 아니겠지만, 타겟 고객들이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많이 하고, 온라인상에서 그들과 관계 구축의 필요성이 많은 기업이라면, 하단 프로그램들을 진행해볼 수 있다고 봅니다.
 

l  직원들을 위한 소셜 미디어 활동 가이드라인(개인정보 공개, 개인 블로그 활동, 블로거 관계, 블로그 마케팅시 유의사항 등)을 마련하여 공유합니다.

l  소셜 미디어란 무엇이며, 어떻게 활용하여 외부 이해관계자들과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지에 대해 트레이닝을 진행합니다.

l  만약 기업이 잘못한 것이 명백하게 파악되는 경우라면, 관련 오류나 실수에 대해 회사 입장을 공개할 수 있는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갖고 있어야 합니다.

l  보다 나은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관련 커뮤니티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그들과 협력을 도모할 수 있어야 합니다.

l  자사의 장점과 함께 약점도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l  자사의 제품, 기술,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련 아이템들을 실제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직원(즉 사람)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어야 합니다.

l  기업의 브랜드는 이제 관련 마컴 브랜드 매니저가 보유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관련 브랜드와 연관된 소비자 및 커뮤니티가 보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시각을 갖고 그들의 입장에 대해 노력해야 합니다. 


기업이 온라인상에서 전문성, 투명성, 진정성을 확보하고자 노력을 기울이느냐, 아니냐는 관련 기업의 선택입니다. 그러나 관련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웹을 통해 브랜드 정보를 지속적으로 습득하는 소비자들은 관련 기업의 브랜드를 선호하지 않을 선택의 가능성도 높아지게 됩니다. 기업들은 이제 제품 세일즈 극대화라는 마케팅 목표와 함께, 블로고스피어와 소셜 미디어에 맞는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진행하고자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하겠습니다.

TNM
관련 내용으로 인트로를 끌어낸것은 TNM의 잘잘못을 논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고요. 이번 사례가 블로고스피어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우리는 무엇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지 다시 한번 진지하게 고민하는 기회를 제공해주어었다고 생각이 들어 관련 포스트를 마련해보았습니다.

앞으로 블로고스피어 구성원들 모두에게 투명성, 진정성에 대한 요구는 더욱 강해질 것이라 봅니다. 저 또한 개인적으로도 주의와 노력을 많이 기울여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 요구되어지는 전문성, 투명성 및 진정성에 대해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포레스터 리서치가 지난해 12 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들의 그에 는 16%, 역시 기업의 블로그 운영을 통해 타겟 오디언스들의 신뢰를 얻는다는 것이 쉽지 않은 도전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조사 자료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처음 상기 수치를 접했을 , 정말 예상보다 낮구나 생각했었는데, 기업의 블로그 운영이 쉽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다른 수치가 발표되었습니다.참고로 에델만 코리아가 발표한 2009 신뢰도 지표 조사(Trust Barometer) 따르면 국내 비즈니스 블로그에 대한 조사 대상자의 신뢰도는 50% 나타났는데, 이건 또 의외로 높다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PR CommunicationsJohn Cass가 지난 2 10일에 올린 포스트에 따르면, 포춘지 500대 기업의 기업 블로그 운영 비율이 13.4%에서 11.8%(2 11일 현재 업데이트)로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관련 최신 리스트는 Fortune 500 list signup list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 Countrywide, ING, Nokia, Ford, Honeywell, Sprint & the Pltney Bowes 등이 삭제되었고, Accenture는 포춘지 500대 기업이 아닌지라 제외했다고 하네요.

기업의 블로그 운영이야, 기업이 처한 상황에 맞게 선택할 사항이긴 하지만, 관련 기업들이 더 이상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는데는 어떤 이유가 있을까요? 소셜 미디어 담당자의 부재(혹은 이직)? 안티 블로거들의 공격? 비효율적인 관리? 눈에 보이지 않는 효과? 경영 방침의 변경?

블로그 패쇄 이유가 무엇이든지 간에 국내에서도 기업 및 정부조직의 블로그 운영이 많아지고 있는데, 현재 블로그 운영을 통해 일정한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계시다면, 과연 우리 조직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타겟 고객들이 처한 문제 사항을 해결해주려는 노력(솔루션 제시)은 하나도 보여주지 않으면서(혹은 경청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으면서), 너무 조직 위주의 스토리만 전달하려고 노력한 것은 아닌지 중간점검이 필요하겠습니다. 또한 블로그 운영을 너무 단기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운영해오고 있던건 아닌지 중간 체크가 필요하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평소보다 방문자가 많은지라 쥬니캡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살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시다시피 검색어 1위부터 8위까지 온통 가수 원준희씨의 사랑해도 되니를 검색하여 들어왔네요. 아마도 어제 오후 포스팅한 박정민군의 뮤직 비디오 감독 데뷰에 대한 짧은 글이 여럿 포털 사이트 블로그 검색에 노출이 되었나봅니다.

 

역시 방문자수 유입에 최적의 방안은 연예인 관련 포스팅을 하는 것이군요. 은근 재미있는 현상이라 짧게 올려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RSS 구독을 하는 블로거분들의 글을 보면 일년 결산 블로그 글을 많이 올리시는데요.

저는 지난 블로그 포스팅 글을 어떻게 하면 생산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지를 주제로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1.
    
블로거 네트워크를 확장하자 : 지난 글들을 살펴보시면, 블로그 운영 초기부터 현재까지 많은 블로거분들이 댓글과 트랙백을 통해 블로그 운영자와 함께 대화를 나눈 흔적을 재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블로그 운영 리뷰를 하게 되면, 꼭 살펴보게 되는 부분인데요. 내 블로그 방문자들의 방문횟수도 살펴보시고, 그들과의 네트워킹 강화를 하는 출발점으로 다시 활용하실 필요가 있습니다. 요즘 개인적으로 다른 블로거분들과의 네트워킹에 시간을 많이 투자하지 못했는데, 2009년 한해에는 블로거 네트워킹을 강화하는데 더욱 힘쓰고자 합니다.

2.
    
칼럼 내용으로 활용하자 : 지난 2008 4월부터 홍보 & 마케팅 분야 전문월간지 비즈앤미디어, 월간IMAD, 주간한국 등에 기고와 각종 협회 및 기업에 칼럼을 기고해왔는데요. 그중에서도 정기 칼럼을 내고 있는 비즈앤미디어 같은 경우는 매월 1 A4 네페이지 분량의 글을 마련한다는 것이 그리 쉽지는 않더군요. 그래도 그달에 블로그에 여러가지 글을 써놓은 것이 있다면, 이를 재편집 및 괜찮은 정보들을 추가하여 칼럼 자료로 활용하고 했습니다. 여러분들께서도 특정 주제에 대해 여러가지 콘텐츠들을 보유하고 계시다면 업계 전문지와 연락을 취해서 고정 칼럽을 진행해 보시면 개인 브랜딩을 구축하시는데 그 출발이 될 것이라 봅니다.

3.
    
강의자료로 활용하자 : 작년 한해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블로그 커뮤니티 모임 브이코아 강의’, ‘대한민국 소호 1인 기업 포럼’, 문광부, 환경부, 기획재정부, 한겨레PR전문가 과정, 한겨레PR Academy 과정,  서울특별시 사회복지협의회 등 다양한 컨퍼런스, 정부 & 기업 대상 강의, 사회강좌 등에서 강의를 진행해왔습니다. 블로그 운영 효과를 가장 많이 얻을 수 있었던 부분이 바로 이 부분인데요. 평소에 차곡차곡 쌓아놓았던 글들을 외부 강의 내용에 맞게 재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사회연차가 어느정도 되고, 외부 강의 기회가 많아지는 연차 분들에겐 그래서 블로그 운영을 꼭 제안하고 있습니다.

4.
    
핸드아웃용 자료를 마련하여 공유하자 : 지난 하반기부터 강의 자료와 주요 칼럼 내용들을 워드문서로 옮기고, 이를 다시 PDF 파일로 변환하고, 변환된 자료를 문서공유사이트인 슬라이드세어닷넷(www.slideshare.net)에 추가 업로드하여 공유해오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지난 블로그 포스팅 중 인기가 있던 글들을 모아서 PDF 파일로 변환하여, 블로그 독자분들이 일목요연하게 해당 주제에 대한 글들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핸드아웃 자료로 제공하는 것도 아주 좋은 재활용법이라 생각됩니다.

5.
    
eBook를 만들어보자 : 아직 특정주제를 갖고 eBook 수준으로 자료를 편집하여 공유해본적은 없는데요. 상기 4번째 액션을 취하면서 조만간 eBook을 만들어 제 블로그와 슬라이드세어닷넷을 통해 공유해보려고 합니다. PR2.0으로 유명한 Brain Solis 같은 유명 블로거들의 경우 자신의 블로그 글을 eBook로 만들어서 공유하는 것을 많이 접해왔는데요. 실제적으로 제가 PR2.0의 개념을 정립하는데 큰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특정 주제에 대한 eBook은 워드파일 혹은 PDF파일 형식으로 쉽게 공유할 수 있고, 관련 노력을 거듭하면 할수록 업계 내 브랜드 파워가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6.
    
비디오캐스팅 및 팟캐스팅을 도전해보자 : 작년에 계획만 잡아놓고 활발하게 시도해보진 못했는데요. 그래도 두차례의 비디오캐스팅을 통해 영상으로 콘텐츠를 공유할시 어떤 효과가 있을지에 대한 실험은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텍스트 보다는 이미지 이미지 보다는 영상의 시대인데요. 지난 블로그 포스팅 내용들을 리뷰하시고, 자신만의 비디오캐스팅 및 팟캐스팅 운영의 근간자료로 활용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요즘 팟캐스팅을 시작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여러가지 자료를 수집하고 있는데, 음성으로 블로깅을 하는 팟캐스팅은 새로운 개념이나 주제를 교육하고, 전달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갖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일정 블로그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주제 팟캐스터들이 많이 등장하길 기대해봅니다.

7.
    
후배 블로거들을 위한 교육 자료로 활용하자 : 재작년과 비교해봤을 때 작년에는 다수의 PR 블로거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강의를 통해 만나는 많은 분들이 블로그를 어떻게 시작하는지에 대한 문의사항을 쏟아내곤 하시는데요. 저는 관련 질문들을 받게 되면 제가 먼저 고민해서 정리했던 자료들을 링크하여 보내드리곤 합니다. 물론 관련 자료를 제공한다고 해서 그분들의 모든 궁금증을 한큐에 해결해드리는 것은 아니지만, 초보 블로거분들의 공통된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면서, 소셜 미디어에 대한 나만의 감각과 지식을 키워가는데 그 기반이 되기도 하고요. 모든 전문주제별로 새롭게 시작하고자 하는 후배 블로거분들이 있다면 여러분들의 주옥과 같은 지난 글을 제공하고, 지속되는 대화 속에서 자신의 추가적인 블로그 포스팅 주제도 개발할 수 있을 것입니다.

8.
    
언론 관계의 기반 자료로 활용하자 : 기존 4대매체(신문, 잡지, 라디오, TV)에 종사하는 기자분들은 자신의 기사 작성에 있어 관련 기사의 정확도와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해 전문가의 코멘트를 꼭 포함시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블로그 토픽이 비즈니스 블로그, 블로그 마케팅, 소셜 미디어, 온라인 위기관리 등이였는데, 지난 한해 기자분들이 해당주제로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검색엔진 결과나 지인들의 추천으로 저를 컨택하신 경우가 많았고, 만약 문의하는 내용이 기존에 올린 블로그 포스트일 경우, 이를 기사 마감이 임박한 기자분들에게 제공하여 다양한 기사에 전문가로서 포지셔닝할 수 있었습니다.

9.
    
나의 전문분야와 관련된 책을 만들어보자 : 주위의 많은 열정적인 블로거분들을 살펴보면, 지난 한해 책 한권을 내신 분들이 참 많아지고 있습니다. 모든 책들이 흥행의 길을 걷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분들을 뵐때마다 참 경이로움에 가득찬 눈빛을 보내곤 하는데요. 개인 블로그 운영을 오래하시다보면, 책으로 발간할 수 있는 콘텐츠를 확보하게 됩니다. 저를 포함한 많은 블로거들이 지난 블로그 포스팅을 재활용하여 자신만의 책을 발간하는 모습을 새해에는 보다 많이 접하고 싶네요.

10.
  
넥스트 점프를 위한 리뷰 자료로 활용하자 : 블로그 운영에 있어 권태기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지난 개인 블로그 운영방식과 성과 등을 리뷰해야 합니다. 자신은 열심히 이야기하지만, 독자들은 모 그리 어렵게 글을 작성하는지 불만을 품을수도 있고, 너무 글이 정보 전달에 치우치거나, 팩트가 빈약한 무조건적인 비판의 글로 판단하고 더 이상 방문을 하지 않기도 합니다. 혹은 시점이 흐르면서 새로운 주제에 대해 추가적인 관심을 갖게 되기도 하고요. 지난 글에 대한 리뷰를 하게 되면, 보다 나은 블로거로 거듭날 있으며, 블로그 독자들이 가장 가치 있게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할 있게 것입니다. 자신의 블로그 운영 목표와 관련 있는 질문 리스트를 개발하고 사항에 대해 대답하는 방식으로 리뷰를 진행하여, 새로운 점프를 위한 기본 자료로 활용해야 것입니다.

 

지난 블로그 포스팅 재활용법을 10가지로 정리해보았는데요. 아무쪼록 2009년 블로그 운영을 통해 다양한 추가 혜택을 만들어낼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되었으면 합니다.

 

건승합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저는 오늘 오전 문화관광부에서 주최하고, 38개 중앙행정기관 70여명의 언론홍보담당자분들이 참석한 '중앙행정기관 온라인 홍보담당관 워크샵'에서 강의를 진행하고 왔습니다.

관련 워크샵은 웹2.0으로 변화된 커뮤니케이션 환경에 맞는 온라인 PR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고, 정부기관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네이버, 다음, 야후 등 포털 서비스 현황을 리뷰하고자 진행된 워크샵이였습니다.

워크샵에 참석해서 주제 발표를 하고, 약 10분간 Q&A를 진행하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은 각 기관 온라인 홍보 담당자분들은 소속한 조직의 정책을 국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표를 성취하고자 외부에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진지하게 고민을 하고 있다는 점이였습니다.

또한, 관련 고민들은 정부기관에 있기 때문에 갖고 있는 고민들도 있지만, 기업체 온라인 홍보담당자들이 갖고 있는 고민과 똑같은 사항도 많다는 점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런 고민들을 갖게 되는 이유는 국민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목표는 설정되어 있지만, 관련 커뮤니케이션 목표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내부의 스토리를 외부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고자 하는 조직 문화와 마인드에 실제적인 변화를 단기간에 이끌어내기 힘들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조직 내 커뮤니케이션 마인드에 대한 실제적인 변화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의사결정권자 분들의 변화된 커뮤니케이션 환경에 대한 이해와 보다 진지하고 진솔한 블로그 운영을 위한 조직 차원의 여러가지 지원, 그리고 조직을 대표해서 입장을 스스로 전달할 수 있는 필진 블로거들의 교육 및 트레이닝이 중요합니다.

나름대로 여러가지 실제적인 개선방안을 위한 내용들을 전달해 드렸는데,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블로그 운영을 담당하시는 분들이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는 과정 속에서 블로고스피어에 맞는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직접 체험하시는 것을 가장 중요하다고 제안을 드렸고요.

아무쪼록 오늘 저와 함께 했던 시간들이 정책 홍보에 고민이 많으신 실무자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모두들 여러가지로 수고스러우시겠지만, 건승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산업 전문 리서치 기업인
가트너가 가트너 50여명의 애널리스트가 블로거로서 활동하는 가트너 블로그 네트워크를 지난 9월 15일 ~ 17일 로스엔젤리스에서 열린 가트너 웹 이노베이션 서밋에서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런칭을 통해, 가트너 애널리스트들은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기술 연관 토픽을 주제로 블로그 운영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에도 가트너는
공식 기업 블로그를 운영해왔으나, 가트너 블로그 네트워크는 소속 개인 애널리스트들의 개인적인 생각이나 의견이 많이 반영되는 개인 브랜딩이 보다 강화된 팀 블로그라 규정됩니다.

미국 내 애널리스트 산업 정보를 포스팅하고 있는 sage circle과 가트너 기업 커뮤니케이션 부사장 앤드류 스펜더(Andrew Spender)와의
이메일 인터뷰 내용을 살펴보면, 흥미로운 점들이 몇가지 발견됩니다.

  • 소셜 미디어 대화에 참여한다는 것은 가트너 애널리스트들이 기술 사용자 및 제공자, 비즈니스 리더, 오피니언 리더, 기자 및 기술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과 개인적인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전개하는 방법과 스타일을 발전시킨다는 것을 의미한다.
  • 가트너 애널리스트들의 블로그 포스트는 개인의 의견을 나타내는 것이지 가트너의 공식적인 의견이 반영되는 것은 아니다.
  • 가트너는 소속 애널리스트 블로그들이 소셜 미디어 대화에 현명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상세한 웹 참여 가이드라인, 권고 및 금지 사항 사례 등을 정리하여 사내 위키를 통해 제공해 주었다.


대부분의 영어권 애널리스트 회사들이 공식 기업 블로그의 운영은 하고 있으나, 소속 애널리스트들의 개인 브랜딩이 강화된 팀 블로그 운영은 자주 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매우 흥미롭습니다. 특히나 소속 직원들의 트레이닝을 위해 사내 위키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고요.

가트너가 이렇듯, 자사 소속 애널리스트 블로거들을 네트워크화하여 팀 블로그 형식으로 운영하는 주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만약에 소속 블로거들의 활발한 포스팅과 대화를 기반으로 한 블로깅을 지속한다면, 가트너는 소속 애널리스트들의 책임성을 강화하고, 투명성을 향상시키며, 잠재 고객과의 참여를 유도하고, 새로운 정보 생산을 위한 문화를 독려하고, 경쟁사 애널리스트들을 포함한 업계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대화를 강화하고, 언론 기자들의 기사 작성시 전문가 코멘트로 보다 많이 활용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팀 블로깅이 직접적인 매출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은 아니더라도, 자사 소속 개인 애널리스트들의 브랜딩을 강화하고, 가트너의 기업 명성을 드높여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전문 시장 조사기관이나 경제연구원 등에서도 도전하는 사례가 나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개인적으로 휴가도 다녀오고 해서, 블로그 포스팅이 뜸했습니다. 조금 시기가 지난 감이 있지만, 지난 7월 30일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Securities & Exchange Commission)에서 소셜 미디어 시대에 맞게 공정공시제도(Fair Disclosure)의 의미를 확장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공정공시제도는 미국이 세계 최초로 2000년 10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영문 이니셜을 따서 FD라고 칭하기도 하며, 기업이 중요한 정보를 특정인에게만 선별적으로 알리는 것을 금지하고, 오로지 증권시장을 통해서만 알리도록 하는 제도를 의미합니다.

사전적으로 공정공시제도의 의미가 아주 좋기는 하지만, 기존에 미국증권거래위원회 기업 웹사이트의 재무 정보를 공정공시제도의 중요한 발행물로서 공식적으로 바라보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정리하자면, 기존의 기업 홈페이지는 기업 재무정보가 제공될 수 있는 가장 보급력이 우수한 매체임에도 불구하고,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거나, 혹은 특권이 있는 몇몇 투자가들만 접속할 수 있는 공간이였다고 합니다.

웹2.0 시대로 정보 공개의 요구사항이 틀려짐에 따라, 미국증권거래위원회도 이제 공정공시제도를 시대에 맞게 재규명하고, 향후 5년간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5가지 이니셔티브 중 하나로 이를 꼽고 있다고 합니다. 그럼, 뜬구름 잡는 이야기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배경 설명을 추가해보겠습니다.

1. 관련 법규
7월 30일 발표 사항 관련 미국에서 중요한 증권 법규는 다음과 같습니다:

2. 선도자

논란의 여지는 좀 있었던 듯 보이는데, 선 마이크로시스템즈(Sun Microsystems)의 CEO인 조나단 슈와츠(Jonathan Schwartz) 2006년 10월 One Small Step for the Blogosphere... 라는 포스트를 통해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공정공시제도가 다소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의견을 개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행하게도, 현재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공정공시제도는 일반 투자자들이 공정하게 투자 정보를 통지받을 수 있는 유일한 매개체인 인터넷(혹은 블로그)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만약에 우리가 공개하고자 하는 새로운 투자 정보가 있다면, 우리는 시대에 맞지 않는 전화 컨퍼런스 콜 혹은 보도자료 배포 등을 진행해서 월스트리트 저널과 같은 뉴스 매체가 관련 소식을 전달하도록 한다.

개인적으로 앞서 언급한 어떤 루트도 선의 웹사이트 혹은 블로그처럼 일반 투자자들에게 쉽게 접근 가능하다고 보지 않는다. 우리의 블로그들은 어떠한 구독, 등록 절차가 필요하지 않으며,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다면, 전세계 어느곳에서나 활용이 가능하다. 동시에 말이다.

관련 포스트에 방문하시면, SEC의 Chris Cox 위원장에게 조나단이 오픈 서한을 보낸 내용을 추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3.  모험

2007년 7월말, 썬 마이크로시스템즈에서 법률 부문을 담당하는 마이클 딜런(Mike Dillon)은 2007년 회계년도 재무 결과를 발표하는 시기에, We're trying something different...라는 포스트를 올리면서, 인터넷을 활용한 투자정보를 공유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합니다.

그래서, 무엇이 변하는가? 오는 월요일, 우리는 웹 사이트, RSS 피드 및 8-k 파일링(공시파일링서비스)를 통해 일반 투자자들에게 우리의 재무 정보를 배포할 것이다. 그런 다음, 약 10분 정도 후에, 우리는 관련 투자 정보를 기존 개인 기관 및 그들의 유료 구독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주목할 만한 사항이 아닐 수 있으나, 솔직히 말하자면, 이러한 변화는 우리 회사로서는 다소 불편함을 가져왔다. 무엇보다도, 증권법규 영역에서, '혁신적인'(변화)가 항상 긍정적으로 고려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우리의 목표는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공정공시제도' 의도에 보조를 맞추어 나가고 싶다는 것이다.

 

4.  승인

지난 7월 30일, 미국증권거래위원회는 기존 썬의 이슈 제기에 화답하는 결정사항들을 발표합니다.

오늘 우리는 미국증권거래위원회가 연방 증권 거래법(특히 1934년 증권거래법)에 의거하여 기업들이 투자자들에게 투자 정보를 제공하는데 있어 그들의 웹 사이트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추가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설명 자료를 발표할 것을 제안한다. 이러한 설명 안내자료에는 크게 중요한 네가지 토픽을 언급하고 있다:

·      공정공시제도에 적합한 목적아래 "공중"들에 회사 웹사이트를 통해 언제 정보가 공개되는 것인지; 
 

·      기존에 공개된 정보를 포함하여 기업 웹사이트에 올려진 정보, 제3자 하이퍼링크, 요약 정보 및 인터랙티브 웹사이트 콘텐츠에 대한 기업의 책임;
 

·      상기 정보에 의거하여 합당한 관리감독 및 절차 유형;
 

·      인쇄화 여부에 중점을 두지 않고, 가독성에 중점을 둔 기업 웹사이트에 제공되는 정보의 유형

5. 시장 내 반응

관련 소식에 대한 PR & IR 업계 및 미디어의 반응을 간단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Here’s a brief summary of some of the first reactions to this news:

Neville Hobson(PR 전문가):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공정공시제도 관련 기업들이 사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툴에 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은 기존에 규제된 재무 커뮤니케이션 세계에 새로운 장을 열어주는 것이며, 기업, 투자자 및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 기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검색, 공유 및 상방향 전자 커뮤니케이션이 보다 쉽게 이루어질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IR Web Report: “이번 움직임은 공시자료를 배포하기 위해 유료 PR 와이어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는 많은 기업들의 비용을 감소시킬 것이다. 또한, 많은 기업들이 투자자들과 커뮤니케이션하는데 있어 IR 웹사이트와 블로그 사용을 개선하기 위한 투자가 촉발되도록 할 것이다. 기존에 미국증권거래위원회는 기업들이 웹사이트를 정보 공개 과정에 있어 하나의 부분으로만 사용되도록 간주했으나,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제 기업 웹사이트 혹은 블로그는 정보공시에 있어 유일한 방법이 되었다.

Jennifer Leggio, ZDnet: “미국 연방관보에 공개되는 시점에서 효력이 발생한느 이번 가이드라인은 관련 이점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기업들이 반드시 맞추어야 하는 특정 조항들을 내포하고 있다. 그리고 기업들은 어떤 정보를 어떻게 어디를 통해 공개할 것인지를 신중하게 결정해야만 할 것이다. 그건 그렇고, 이번 움직임은 기업, 투자자 및 소셜 미디어 전문가들에게 확실히 긍정적인 변화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CFO.Com: “지난 8년간 인터넷 기술이 얼마나 변화가 있었는지를 생각해볼때, 미국증권거래위원회는 기업들이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투자 정보를 어떻게 배포할 것인지에 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미디어브레인의 8월 2일 미 증권거래위원회, 블로그 공시 승인라는 포스트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이번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공정공시제도에 대한 정책 변화는 웹2.0 시대에 걸맞는 자율성, 신속성 그리고 다양성을 확보한 변화라 할 수 있습니다.

미국 주요 언론과 블로그 전문가, PR & IR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은 이번 정책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있어 선 마이크로시스템즈의 최고경영자 조나단 슈와츠의 역할이 컸다고 의견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러한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정보 공개라는 큰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있어 그 중심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 조나단 슈와츠가 자신의 블로그를 활용했다는 점, 시대에 걸맞게 이를 바로잡아나가고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서 노력했다는 점, 이제 블로그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의 활용도가 정말로 중요하며,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이 의미가 큰 듯하여, 여러가지 자료들을 참고하여 관련 사례를 정리해 봅니다.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6월 25일 한국비즈니스 블로그 산업 협회에서 진행한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8'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분들에게 희소식 하나 전하고자 합니다.

지난 금요일에 엠군에서 근무하는 후배가 알려준 소식이였는데, 협회에서 근무하시는 먹는언니님도 협회 블로그를 통해 관련 내용을 공유하셨네요.

엠군에서 행사 파트너사로서 그날 강연에 나선 모든 분들의 발표 내용을 영상으로 기록해서 특별 페이지로 공유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당일 청강하지 못했지만, 매우 흥미로웠다고 해서 아쉬워했던 강의 내용이 많은데, 시간날때 마다 하나하나 들어볼까 합니다. 햅틱폰 런칭 사례, 김안과 병원 운영 사례들이 흥미로울 듯 합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런칭 및 구축단계에 관심 있으시다면, 제 발표 사례도 추천 드리고요.

참고로, 블로그 산업협회 블로그(http://www.bbakorea.org/19) 페이지에서 PPT 발표 자료 다운로드 받아서 함께 들으시면 완전 현장에서 들으시는 것과 동일 효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되네요. 도움들 되시길!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입소문마케팅 분야를 공부하다 보면, 꼭 접하게 되는 에이전시가 있는데요. 2002년 3월에 미국 보스턴에서 설립된 입소문 마케팅 전문 대행사인 버즈 에이전트(BzzAgent)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즈에이전트에 대한 회사 및 서비스에 대한 대략적인 소개 내용은 국내 입소문 마케팅 전문 그룹인 콜레오마케팅 그룹에서 정리한 하단 사례들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입소문 마케팅 베스트 프랙티스 분석 Tremor vs. BzzAgent
'입소문은 관리할 수 없다는 편견을 버려!'

다시 이야기하고자 하는 사항으로 돌아가자면, 근래에 버즈 에이전트의 창업자인 Dave Balter가 The Word of Mouth Manual: Volume II(입소문마케팅 메뉴얼)이라는 책을 출판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아마존에서 하드 카피 인쇄본이 45달러에 판매중에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Dave Balter가 관련
관련 서적을 출판하면서, 관련 책의 내용을 무료 e-book 형식으로 웹상에서 공유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욱 재미있는 것은 무료 e-book을 웹상에서 공개할때 Dave가 활용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입니다. 회사 설립 후 그가 관계를 구축한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PR 2.0, 트랜드, 브랜드, 웹2.0 등 분야의 20여명 전문가(세스 고딘, 가이 가와사키, 톰 피터스 등)들의 블로그를 주요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활용했다는 것입니다.

저는 세스 고딘의 블로그에서 What Dave just did라는 포스트를 통해 관련 소식을 접했는데요. 영향력 블로거들을 통해 자신의 책 출판과 무료 e-book 공유 소식을 전달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URL을 클릭 & 방문하시고, 선호하시는 블로그의 로고를 클릭하시면, 각 전문가가 Dave의 신간에 대해 느끼는 내용과 관련 e-book을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외국에서는 전문가 그룹들이 자신의 책을 간단한 e-book 형식으로 공유하는 경우를 많이 접하게 되는데요.

개인적으로 혹은 에델만 디지털 팀 차원에서 국내에서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PR 법에 대해서 간략하게라도 정리하여 e-book 형식으로 공유해보고 싶네요. 아주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기에 간략하게 포스트합니다.

건승!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동아일보에서 6월 17일과 18일 연이어 사이비 인터넷 매체로 인해 일선 기업에서 고생이 많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하단 두개의 기사들을 접하고, 기업의 이슈 및 위기 상황에서 블로그 운영에 대한 저의 생각을 포스트하고자 합니다.

[이코노 카페]사이비 인터넷매체에 얼마나 시달렸으면… 동아일보 [경제]  2008.06.18
사이비 인터넷매체, 기업 등친다 동아일보 [사회, IT/과학]  2008.06.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하게 기사 내용을 정리하자면,
-'인터넷 신문’은 현황 조사가 시작된 2005년 말 286개에서 지난해 927개로 3.24배로 급증했다.
-일부 정체불명의 인터넷 매체들이 사실과 다른 내용을 기사화하고, 관련 기사 삭제를 조건으로 돈을 요구한다.
-관련 성격의 매체들간에는 일종의 연합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기업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그들은 포털에 뉴스를 공급하는 언론사인점을 강조하면서, 국내 주요 대기업에게 반협박성 요구를 하고 있다.
기사 중 한두 가지 정도는 사실일 수 있어, 기업들은 이들 매체의 요구대로 돈을 주는 기업도 적지 않다.

지난, 언론 보도 분석으로 살펴본 온라인 위기 유형 정리라는 포스트를 통해 정리한바 있지만, 이제 기업이나 개인들은 인터넷 루머, 사이버 비방, 인터넷 가짜 뉴스, 안티 사이트, 온라인 시위, 사이비 매체의 협박 등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위기 혹은 이슈 상황에 빠지는 가능성이 증폭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상기 언급한 사항들에 대해 쉽게 취할 수 있는 방안은 법적 대응입니다. 그러나, 법적 대응을 위해서는 금전적 & 시간적 투자가 필요합니다. 무엇보다도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에게 빠른 커뮤니케이션 대응을 취하지 않을 경우에는 업계 내에 악성 루머가 증폭되고, 이로 인해 비즈니스 전개에 있어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 되겠지요.

저는 조금 차원이 보다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 대안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기업이 블로그를 런칭하고,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블로그를 통해 적극적으로 자사의 이슈를 대응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국내에서 블로그는 이슈 및 위기 커뮤니케이션 채널 차원에서 도입하는 것에 대해 그리 활발이 논의되거나, 활용되어 오진 않고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위기는 기업 명성에 있어 위기이며, 비즈니스 전개에 있어 위기상황을 의미합니다. 기본적으로 위기라는 것은 기업이 예상하기 힘든 것을 말합니다. 항공기 추락은 관련 회사의 비즈니스 및 기업 명성 차원의 위기이지만, 그 자체는 커뮤니케이션의 위기는 아닙니다.

덧붙여, 블로그는 위기상황의 본질을 바꿀 수 있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블로그는 기업이 위기 대응을 할 수 있는 방법에 있어 그 기본적인 접근방법에 있어 변화를 줄 수 있습니다.

위기 커뮤니케이션에 있어, 기업은 자사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유지하고, 위기관리 관련 정보를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에게 적절하게 제공하고,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이 항상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확보하는 것을 가장 큰 커뮤니케이션 목표로 삼아야 합니다.

기업에게 위기상황이 발생했을 때, 기업이 취할 수 있는 전형적인 위기 대응 접근법은 커뮤니케이션의 통로를 닫고, 그 뒤에서 몸을 수구리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자사가 떳떳하게 자사의 입장을 전달할 수 없는(해당 기업의 잘못이 명백한 경우) 상황이라면, 무대응을 취하는 것도 전략적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될 수 있겠지요.

하지만, 업계에 퍼져나가고 있는 정보가 악성루머이며, 사실과 다른 경우에는 이로 인해 혼란을 겪게 되는 기존 고객, 잠재 고객, 자사 직원 및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을 위해서라도 기업은 블로그를 통해 자사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습니다. 블로그는 기업이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과의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며, 잘못된 정보가 유통될시 초기에 모니터링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긍극적으로 기업은 위기 상황에서 생존하길 원할 것이며, 전략적으로 똑똑하게만 운영할 수 있다면, 블로그는 기업의 생존과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봅니다.

실제적인 사례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포춘지 500대 기업 중 가장 먼저 FastLane이라는 비즈니스 블로그를 런칭한 GM은 FastLane을 통해서 자사 이슈에 대해서 자사의 입장을 전달하고, 공개적으로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2006년 5월 31일 The New York Times의 저명한 칼럼니스트인 Thomas L. Friedman이 A Quick Fix for the Gas Addicts 라는 칼럼을 통해 'GM은 미국의 미래를 생각했을 때 그 어떤 회사 보다도 위험한 회사이다'라면서 GM의 fuel price protection program을 비판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 Yrok Times 칼럼니스트 Firedman의 글]


관련 커버리지에 대해 GM의 글로벌 커뮤니케션 부사장인 Steven J. Harris은 관련 칼럼이 게재된 바로 다음날인 6월 1일, Hyperbole and Defamation in The New York Times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기사의 잘못된 점을 조목조목 언급하면서 GM의 입장을 전달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M Harris 부사장의 FastLane을 통한 반박 포스트]


재미있는 것은 Trackback으로 걸린 자동차 블로거들의 반응인데, 한 블로거는 GM이 Friedman을 때려눕혔다(GM Flattens Friedman)라는 글을 올리면서, Friedman의 칼럼에 대해 GM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기다리고 있었다고 합니다. GM은 FastLane을 통해 The New York Times 및 LA Times 등 기존 언론에서 자사에 대해 부정확한 글을 게재할 경우 FastLane을 통해 관련 뉴스를 바로잡는 포스트를 많이 진행함에 따라 자동차 블로거들은 FastLane을 통해 GM입장이 무엇인지 기다리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GM과 New York Time 이슈 사례에 대한 블로거 Truetalk 의 포스트]


상기 사례와 같이 GM은 '기업 블로그를 통해 조속한 이슈관리를 할 수 있다'라는 블로그 운영의 이점을 FastLane을 통해 증명하고 있습니다.

자, 다시 정리를 해봅시다.
그래서, 기업의 이슈 및 위기 상황시 왜 블로그를 활용해야 하는가?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다면, 자사 이슈 관련 새로운 소식을 최신으로 업데이트하여 알리는 것이 매우 용이합니다. 심지어, 기존 메인스트림 미디어의 뉴스 사이클에 앞서, 기업이 파악한 사실을 알릴 수 있습니다. 기존 미디어의 게이트 키핑 단계를 거치지 않고, 기업의 핵심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고, 악성 루머를 잠재운다공중의 감정적인 반응을 조정하고 수용하면서, 자사의 인간적인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그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느냐?
기업을 대표하는 하나의 인물이 블로그를 운영해야 하며, 모든 포스트는 자사 내부 주요 부서의 의견을 받고 승인되어져야 합니다. 타부서가 포스트 승인을 위해 참여할시 포스트 내용이 보다 정확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야지, 관련 내용의 많은 부분을 삭제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물론 이슈로 인한 부정적 여파가 크고, 이를 해당 기업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할 경우에는 기업의 입장을 정리하고, 사내 자산인 직원 블르고를 통해서도 핵심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겠습니다.

기업의 이슈 및 위기상황에서 블로그 운영은 세부적으로 논의가 필요한 주제가 참 많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자면, 블로그 포스트 주제가 정부 관계 당국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한 경우 등 등 등. 앞으로 관련 주제로 틈틈히 포스트 준비하여 공유하겠습니다.

글의 결론을 내리자면, 이제 국내 기업들도 제품이나 브랜드의 프로모션 차원에서 블로그 운영을 고려하는 것 뿐 아니라, 기업 위기관리 커뮤니케이션의 한축으로서 블로그 운영에 대한 고려와 고민을 시작해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건승!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는 2008년 6월 25일 진행되는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8' 행사 관련 공지 글을 올리고 나서, 관심은 많은데, 금액이 부담스럽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회사원분들은 회사에 청구하면 되지만, 특히 학생들에겐 부담이 크지요. 관련 분들이 반가워할만한 이벤트를 한국블로그산업협회에서 진행한다고 합니다.

비즈니스 블로그에 관심이 많은 블로거 3분을 뽑아 무료로 초대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네요. 

방법은 '내가 추천하는 기업블로그와 그 이유'를 쓰셔서 해당 페이지에 (http://www.bbakorea.org/9) 트랙백을 걸어주시면 됩니다.

주제 : 내가 추천하는 기업블로그와 그 이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쓰신 후 이 글에 트랙백을 걸어주시면 된답니다. 자세한 사항은 상기 링크를 참고하시고요. 저의 지인들에게 관련 행운이 함께 했으면 좋겠네요. FYI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5월에 개최되어 업계에 기업 및 비즈니스 블로그에 대한 큰 관심을 이끌었던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8 행사가 오는 6월 25일에 개최됩니다. 작년은 기업 블로그 및 블로그 마케팅에 대한 업계의 관심을 이끌어내는 첫 행사였다는 점에 그 의미가 있다면, 올해에는 기업 및 조직에서 운영한 실제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한다는 점에 그 의미가 있을 것이라 봅니다. 또한 한국 블로그 산업협회가 결성된 이후 첫 공식행사라는 점도 나름 의미가 있고요. 참고로 에델만도 회원사 중 한곳입니다.

저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주제 발표자로 나서게 되고요. '기업 블로그 운영 A to Z'라는 주제 발표를 하는데, 기존에 모아놓았던 자료들을 다시 스터디하고 듣기 좋게 정리를 해야 할 듯 합니다. 참 여러가지로 바쁜 나날이네요.

작년 행사는 약 250명 대상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신청자가 조기에 마감되고, 추가 신청자들의 요청으로 당시 주최자였던 소프트뱅크 담당자들을 많이 당황스럽게 했다고 하던데, 올해 행사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관심 있는 분들을 위해 제 블로그에도 행사 공지 내용을 정리합니다. 건승!

관련 기사 :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Business Blog Summit) 2008 개최

행사개요 :
 
* 행사명칭 : Business Blog Summit 2008
* 행사주제 ; 소셜미디어, 블로그를 통한 PR과 마케팅
* 행사일시 : 2008년 6월 25일 수요일 오전 9시 ~ 18시
* 행사장소 : 반포동 센트럴시티 컨벤션홀(5층) [
약도]
* 참석인원 : 300명 (입금순 마감)
* 참가비용 ; 12만원(중식제공, VAT 별도)
* 행사주최 : 한국블로그산업협회 (
http://www.bbakorea.org)
* 행사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행사프로그램

* 오후세션은 PR,미디어세션과 마케팅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됩니다.
시간
프로그램
강연자
약력
09:00 ~ 09:30
참석자 등록
09:30 ~ 09:40
개회사 및 협회소개
노정석
태터앤컴퍼니 대표
한국블로그산업협회장
General Session (사파이어홀)
09:40 ~ 10:20
Social Media: Connected Consumption
염동훈
구글코리아 상무
10:20 ~ 11:00
web2.0과 PR, 미디어환경의 변화
박영숙
플래시먼힐러드 대표
11:00 ~ 11:10
Break
11:10 ~ 11:50
소셜미디어와 기업 위기관리
김호
더랩에이치 대표
11:50 ~ 12:50
패널토론 - 뉴미디어 시대의 변화와 혁신전략
류한석
(진행)
소프트뱅크미디어랩 소장
12:50 ~ 13:50
점심식사
세션1 – PR, 미디어 환경의 변화와 사례발표 (사파이어홀)
13:50 ~ 14:30
미디어2.0, 블로그와 미디어
명승은
야후코리아 차장
14:30 ~ 15:10
블로그의 과거, 현재, 미래
김창원
태터앤컴퍼니 대표
15:10 ~ 15:30
Coffee Break
15:30 ~ 16:00
기업블로그 운영 A to Z
이중대
에델만코리아 부장
16:00 ~ 16:30
글로벌 비즈니스 블로그를 통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기회–기아버즈
유정엽
기아자동차 과장
16:30 ~ 17:00
김안과병원 팀블로그 옆집아이 사례발표
김성주
김안과병원 원장
17:00 ~ 17:30
서울시청 - 서울 in Blog 사례발표
김효길
서울시 뉴미디어홍보팀 주임
세션2 – 마케팅 환경의 변화와 사례발표 (체리홀)
13:50 ~ 14:30
인터랙티브 마케팅 - 애니콜 햅틱
김정선
제일기획 대리
14;30 ~ 15:10
소셜미디어와 비주얼 스토리텔링
우병현
태그스토리 대표
15:10 ~ 15:30
Coffee break
15:30 ~ 16:00
도너스캠프 나눔2.0 사례발표
이지선
미디어유 대표
16:00 ~ 16:30
마이크로소프트 히어로즈 블로그 사례발표
성경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차장
16:30 ~ 17:00
메타블로그를 통한 마케팅 사례발표
서정우
블로그칵테일 사업제휴실장
17:00 ~ 17:30
블로그를 통한 위젯마케팅 사례발표
김용민
인사이트미디어 COO
폐회식
17:30 ~ 17:40
폐회 및 경품추첨

행사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하단 URL로 방문하시면 됩니다.

http://www.onoffmix.com/e/kbba/163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개인적으로 언론매체에 소개되거나 외부 강의를 할때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이냐 하면 블로그 마케팅 전문가로 소개되는 것입니다. 아직 부족한 면은 있지만 저는 블로그 마케팅 전문가 보다는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 인식이 되었으면 합니다.

왜냐고요? 요즘 블로그가 언론매체에서 다양한 기획기사로 소개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블로그의 효용성을 인식하고 제품 세일즈 극대화 차원에서 접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이름으로 잘못 운영되는 경우를 많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제품 세일즈 극대화가 블로그 운영의 목표가 되면 가장 크게 우려되는 사항은 '블로그는 대화 커뮤니케이션 채널이다'라는 성격에서 벗어나게 된다는 것입니다. 요즘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이름으로 네이버나 다음과 같은 포털 사이트에 스팸 블로그(혹은 가짜 블로그 - fake blog)를 다수 오픈하고, 기업 관련 키워드로 구성된 콘텐츠를 노출하여 네티즌들의 트래픽을 유도하고, 트래픽 당 금액을 청구하는 제안서를 우연하게 보게 되었는데, 이건 정말 매우 위험한 발상입니다.

물론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인지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서 진행하는 것이고, 나름 효과가 있다고 말한다면 더 이상 반론하고 싶지 않지만, 기업이 블로그를 운영할 하고자 할때는 제품에 대한 타겟 소비자들의 인지도 확보를 메인 목표로 잡기 보다는 기업이나 브랜드에 대한 타겟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쌓는 것을 메인 목표로 잡아야 합니다.

오늘 네이버에서 블로그 마케팅으로 키워드 검색을 하다가 매우 흥미롭고 반가운 글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Marketing Consultant라는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스윙맨님이
블로그 마케팅 이것만은 하지마라!!! 라는 포스팅을 하셨는데요. 인트로와 그 내용이 인상적입니다.

일명 착한 마케팅을 중요하게 여기는 스윙맨님은 '웹과 블로그를 잘 모르는 클라이언트들을 사탕발림으로 속여서 울궈먹는 대행사들이 너무 밉고, 클라이언트들을 돕고 싶다' 면서, '블로그 마케팅 이것만은 하지마라'라는 제목으로 15가지의 체크 항목을 소개하면서, 만약 3개 이상이 자사 블로그 운영에 해당되면 블로그 마케팅을 잘못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많은 경험과 지식을 기반으로 국내 블로그 마케팅의 맹점을 잘 짚어낸 글이라 생각되오니, 블로그 마케팅을 진행하시거나 진행을 고려하시는 분들은 필독하시길 제안 드립니다.

또한 스윙맨님의 포스트에 영감을 얻어 '똑똑한 기업 블로그 운영'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덧붙여보고자 합니다.

기업이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세일즈 극대화를 제일 우선의 목표로 삼지 말아야 합니다. 블로그는 제품 인지도 확보를 위해 마케팅 세일즈 차원에서 진행할 때 보다 기업 및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 확보를 위해 명성관리 및 이슈관리 차원에서 진행할 때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에 익숙하고, 똑똑한 블로거들은 자사 제품에 대한 기업 브로셔 형식의 용비어천가식 기업 블로그를 접하게 되면 거부반응을 갖게 되기 때문에 기업은 이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두번째로 중요한 것은 기업이 블로그 운영을 직접 챙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블로그 콘텐츠 작성에 대한 고민으로 인해 자사 기업명과 브랜드에 대한 콘텐츠를 외부 대행사에 일임하게 되면, 블로그 활용에 대한 내부 역량을 전혀 확보할 수 없습니다. 외부 대행사와의 계약 종료 시점 이후에는 전혀 활용도가 떨어지게 되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가 내부 역량을 쌓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초기 런칭시 블로그 디자인, 블로고스피어와 블로그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교육 및 내부 블로거 트레이닝, 자사 제품 및 기업에 대한 업계 영향력 블로거와 대화 내용 진단 등에 있어 외부 대행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겠지만, 블로그 운영에 대한 노하우는 기업이 직접 챙겨야 합니다.

세번째로 중요한 것은 블로그는 쌍방향 대화 커뮤니케이션 채널이라는 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2002년까지 웹을 기업이 구축하는 시대였다면, 2002년 이후부터는 개인이 웹을 구축하는 시대입니다. 다시 설명하자면 개인들이 블로그라는 웹을 구축할 수 있음에 따라 개인들은 특정 토픽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고, 기업에 대한 불만사항을 이슈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블로그를 오픈하고 이를 홈페이지처럼 활용한다면, 전혀 블로그 운영에 대한 효과를 얻을 수 없으며, 자칠 잘못 운영하면 개인 블로거들의 공격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다음으로 똑똑한 기업 블로그 운영에 대한 실제적인 팁 다섯가지를 덧붙여 적어보겠습니다.

1. 기업 블로그 URL을 보다 많이 알려라! : 기업 홈페이지에 꼭 자사 기업 블로그의 주소를 배너 형식으로 링크해야 합니다. 기아자동차는 국가별 기업 홈페이지에 자사 기업 블로그인 기아 버즈의 주소를 링크하여 보다 많은 방문자의 블로그 방문을 유입하는데 효과를 얻고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기업 블로그 URL을 자사 기념품, 비즈니스 카드에도 노출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직원들에게 기업 블로그를 읽도록 독려하고, 그들의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블로그를 추가적으로 소개하는 것을 권장하는 것도 꽤 효과적입니다.

2. 기업 블로그에 코멘트를 달게 하라! : 만약 기업 블로그에 코멘트를 달지 못하도록 한다면, 현재 고객 및 잠재 고객과 대화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연말에 국내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자료를 준비하면서 NHN Story라는 기업 블로그를 처음 방문하고, 댓글을 달 수 없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곤 했습니다. 국내 어느 기업 보다도 서비스 사용자들과의 대화 속에서 성장해온 기업의 블로그라고 하기엔 실망하여 다시 방문을 하진 않습니다. 블로그는 대화 커뮤니케이션 채널입니다. 기업들은 소비자들이 코멘트와 트랙백을 통해 기업과 대화할 수 있도록 해야 지속적인 관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입니다.

3. 귀사의 고객이 어느 곳을 주로 방문하는지 파악하라! : B2B 비즈니스가 아니라면, 소비자들의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나 서비스라면 각 제품군별로 이미 온라인상에서 소비자들이 모여서 자신들의 의견 및 견해 그리고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커뮤니티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내에 카페가 될 수도 있고, 독립 도메인의 커뮤니티 사이트 혹은 업계 내 영향력 블로그 일수도 있습니다.  포인트는 이것입니다. 우리의 타겟 소비자들이 어떤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고 있는지를 파악하고, 그들의 대화에 동참하여 자사 기업 블로그를 추가적으로 알리고 자사 블로그를 통해 그들과의 대화를 도모해야 합니다.

4. 기업 블로그를 프로모션 하라! : 런칭 초기 블로그 운영에 자신이 어느 정도 붙게 되면, 메타 사이트와 블로그 전문 검색 사이트를 통해 자사 브랜드에 대해 포스트한 블로거들의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고, 자사 기업 블로그 포스트와 동일한 주제인 경우 그들의 포스트에 코멘트를 남기고 트랙백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만약 영향력 블로그라면 그들의 독자 블로거들의 방문을 유도할 수 있을 것입니다. 런칭 초기에는 자사 기업 블로그 관련 보도자료를 업계 미디어에 배포할 수도 있으며, 타겟 소비자들이 자주 방문하는 언론매체 사이트나 커뮤니티 사이트에 배너광고를 걸어도 큰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5. 전문적인 블로거를 혹은 블로그 전문 대행사를 고용하라! : 자사 구성원들이 블로그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 활용에 대한 역량이 없다면, 블로그 운영에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있는 블로거들을 풀타임으로 고용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겠습니다. 타겟 소비자들의 소셜 미디어 활용은 계속적으로 증가할 것이기기 때문에 관련 인력을 자사 온라인 마케팅의 책임자로 채용하고, 기업 내 다양한 스토리를 블로고스피어에 맞게 전달하고 대화할 수 있는 책임과 권한을 주어야 합니다. 만약 직원 채용이 부담스럽다면, 기업 블로그 운영에 대한 레퍼런스와 관련 지식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적인 외부 회사와 블로그 초기 런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상기 언급한 사항들이 기업 블로그 운영을 고려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건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3월과 올해 3월을 비교했을 때 개인적으로 가장 크게 느껴지는 사항은 이제 많은 블로거분들이 비즈니스 차원에서 블로그 운영하는 것에 관심을 보다 많이 갖게 되었고, 관련 글들을 많이 포스팅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개인이 블로그 운영에 있어 도움이 되는 글들은 블로그팁닷컴신날로그를 즐겁게 구독하고 있으며,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과 관련해서는 미디어브레인의 블로그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에게 추천 드립니다.

블로그팁닷컴과 신날로그에 올려진 글들에는 블로그 운영에 있어 필수적인 노하우와 원칙들에 대해 올려져 있는데, 두분께서 제시하고 있는 내용들은 대부분 개인의 블로그 운영에 적용되는 것들이지만, 기업의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에도 도움이 되는 글들이 많기 때문에 추천 드립니다.

자, 많은 블로그 전문가분들이 이제 비즈니스 블로그 성공하는 법에 대해 포스팅하고 계시는데, 저는 '비즈니스 블로그 이렇게만 하면 실패할 수 있다'라는 주제로 포스트 하나 정리해보겠습니다. 연초에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이라는 글을 준비하면서, 정말 다양한 비즈니스 블로그를 리뷰하게 되었는데,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는 비즈니스 블로그의 유형을 정리해보겠다는 생각을 이제서야 실행하네요.

1. 블로그를 통해 대화를 시도하지 마세요!
기업 블로그를 방문하다 보면, 블로그 포스트 하단에 올려져 있는 질문성 댓글에 전혀 답변 댓글이 전혀 이루어지 않는 것을 접할 수가 있습니다. 대화형 미디어인 블로그의 특성을 이해하지 않고 있거나 철저히 무시하는 전형적인 실패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기업이나 조직이 운영하는 블로그는 자사가 타겟으로 하고 있는 고객들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매개체로 활용해야 합니다. 그들의 의견을 듣고, 그들과 대화하고, 우리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전달하는 그들의 의견에 고마움을 표시해야 합니다. 그들이 코멘트나 트랙백을 남기면, 그것에 대해 답변을 남겨야 합니다.

2. 정기적으로 포스팅 하지 마세요!
자, 블로그를 오픈했는데, 왜 이리 업무는 많고 바쁜지 블로그 운영에 소홀하게 되고, 자사 블로그에 올라오는 댓글에 대해서는 바쁘니까.. 대응을 미루게 됩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을 개인에게 일임하였거나, 블로그에 대한 조직차원의 관심이 결여되어 있을 때 발생하는 유형입니다. 기업에서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은 타겟 고객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자사 브랜딩 혹은 기업 명성을 쌓아가는 것인데, 개인에게 일임하는 것은 위험한 것입니다. 대리인을 확보하고, 되도록 사내 부서별 블로거들을 모집하여 필진을 구성하고, 일정에 맞게 포스팅할 수 있도록 '블로그 포스팅 달력' 및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시기 바랍니다. 업계 내 유명인사를 게스트 블로거로 포함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겠습니다.  

3. 자사 입장에서 변명만 줄기차게 늘어놓으세요!.
기업이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개인 블로거들의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경우를 접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개인 블로거들이 욕설, 비방, 성희롱 성격의 댓글을 올리는 경우가 아니고, 건설적인 비판을 하는 경우라면 무조건 관련 글을 삭제하거나 변명성 댓글로 일관하기 보다는 자사의 전문성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해야 합니다. 관련 글을 남긴 블로거가 지적하는 바가 무엇인지, 불만의 내용은 무엇인지, 염려하는 바는 무엇인지를 잘 파악하고, 이에 대한 솔루션의 방향을 제시하면서, 긴장상황을 완화시켜야 할 것입니다.

4. 기자들에게 제공했던 보도자료를 복사해서 포스팅하세요!
참 쉬운 방법이죠. 포탈 사이트에 블로그를 오픈한 다수의 정부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흔히 하시는 방법입니다. 물론 자사 조직 차원에서 중요한 사항이라고 느낄 수 있어 보도자료를 복사해서 올리시겠지만, 블로그에서는 블로그에 맞게 대화형 콘텐츠로 바꿔 올려야 효과가 있다는 것을 놓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포스팅 유형이라 생각합니니다. 개인 블로거들이 기업이나 조직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방문하는 목적은 정보를 얻는 것이 주된 것이지만, 블로거들은 쌍방향 대화를 원하는 것이지 마케팅 세일즈의 대상이 되는 것을 원하진 않습니다. 자, 블로그를 통해 그들을 피칭하려 하지 말고, 그들과 대화를 통해 신뢰관계를 쌓으려고 노력합시다.

5. 철저히 마케팅 목적 용비어천가식 글을 올리세요!
기업이 마케팅 세일즈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 노력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블로그를 통해서는 아닙니다. 자사가 돈을 투자해서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만을 구성하여 4대매체(신문, TV, 라디오, 잡지)에 자사 제품 혹은 서비스에 대한 좋은 점만 나열한 용비어천가식으로 전달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돈만 많다면야, 인지도를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겠지요. 그러나 블로그를 통해 용비어천가식 메시지로만 블로그 콘텐츠를 일관하게 되면, 제품 결함을 인지하고 있거나, 서비스 불만족을 경험한 독자 블로거들에겐 거부감을 갖게 되고, 공격을 받게 되기 마련입니다. 기업은 자사의 부족한 면이 있다면 이를 솔직히 인정하고, 개선의 의지를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을 갖고 블로그 운영에 임해야 합니다.

6. CEO의 포스트를 대필하세요!
PR 1.0 시대에는 대표이사의 글을 많은 언론홍보 담당자들이 대필하는 것이 업계에서 통용되는 방법입니다. 물론 글쓰기를 통해 의견개진을 좋아하는 CEO들은 이를 직접 챙기겠지만, 바쁜 CEO를 대신해서 신문이나 잡지에 CEO글을 대필하여 전달하는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CEO 블로그를 운영한다면서, 관련 글을 PR 담당자가 대신해서 올리는 것은 한마디로 자살 행위입니다. 똑똑한 개인 블로거들은 관련 글이 대필해서 올린 것인지 정기적으로 구독하다 보면 금방 알 수 있고, 이에 대해서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기 때문입니다. CEO가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CEO가 직접 챙길 수 있도록 PR팀은 이를 지원해주어야 하며, CEO가 너무나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관계로 PR 담당자가 대신 글을 작성하더라도, 틈나는대로 PR 담당자와의 미팅을 진행하여 관련 CEO가 갖고 있는 고유의 목소리와 색깔이 전달 될 수 있는 지원을 해야 할 것입니다.

7. 링크를 걸지 마세요!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은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업계 내 대화에 참여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업계 내 영향력 블로거의 글을 읽고, 만약 우리가 운영하는 블로그 포스트의 내용으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면, 링크를 걸고 자사 비즈니스 블로그 독자들과 이를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업계 내에서 블로그가 일정의 영향력 혹은 독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독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에 대해서 외부 링크를 걸고, 기존에 올렸던 블로그 포스트를 접할 수 있도록 블로그 내부 링크를 걸어야 합니다. 오고 가는 링크 속에 대화가 싹트기 마련입니다.

8. 업계 내에서 통용되는 어려운 단어만 늘어놓으세요!
물론 전문적인 토픽에 대해 논하는 토픽 블로거들은 소수 업계 전문가들과의 대화를 위해 그렇게 운영할 수 있겠지만, 기업 차원에서 비즈니스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그건 잠재 고객들도 독자 타겟으로 포함이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잠재 고객들을 추가로 확보하고, 그들과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는 것이 블로그 운영의 목표라면, 같은 단어나 문구라도  광범위한 독자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보다 쉬운 용어나 설명문구를 사용하여 자사의 스토리를 전달해야 합니다.

9. 스팸 코멘트를 방치해두세요!
기업 블로그 운영을 참 아마츄어처럼 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지름길입니다. 스팸 코멘트나 트랙백이 걸리는 것도 방치해두는 경우, 독자 블로거들이 남긴 코멘트에도 대응하지 않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에 보다 심사숙고 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는 스팸성 글은 아주 깔끔하게 삭제해주는 것이 기본이라 할 수 있습니다.

10. 블로그 운영을 외부 대행사에 일임하세요!
블로그 운영을 하려니 내부 직원들은 바쁘고, 어떻게 운영해야 할지 감도 안잡히니 웹 에이전시나 입소문 마케팅 회사 혹은 블로그 마케팅 회사에 콘텐츠 작성을 일임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마케팅 차원에서 일방향적으로 자사 메시지만 전달하고 싶고, 블로그 운영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싶지 않다면 관련 방식을 추천합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고, 1년이 지나면 기업에게 무엇이 남겠습니까? 타겟 고객들과 관계 구축된 것은 별로 없으니 정기적으로 방문해주거나 구독해주는 독자 블로거는 많지 않고, 외부대행사에서 고용된 알바들의 친기업적인 댓글이나 프로모션 이벤트에 응모하는 블로거들의 글들만 죄다 걸려 있게 되죠. 기업이 비즈니스 차원에서 블로그 운영을 진지하게 고민한다면, 블로그 플랫폼 마련 및 기술적 업그레이드, 블로고스피어 대화법, 블로고스피어 모니터링에 있어서는 외부 대행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나, 블로그 콘텐츠 작성을 통해 자사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업계 내 블로거들과 관계를 쌓고, 그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은 직접 챙겨야 할 것입니다.  

자, 지금까지 비즈니스 블로그 실패하는 지름길 10가지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올해 많은 기업들이 블로그 운영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고자 런칭을 했고, 런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보다 전략적인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에 관련 글을 올립니다. 실패의 지름길 관련 상기 유형 말고도 많을 것이라 생각되는데, 추가로 의견이 있으시다면, 공유 부탁 드리고요!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이라는 행사에서 '블로그를 통한 개인 브랜딩'이라는 주제 발표를 하고 왔습니다. 행사에 대해 간략하게 개인적인 의견을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많은 블로거들이 행사 관련 포스팅으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함에 따라 올블로그에는 실시간 인기글로 블로그코리아에는 인기태그로 검색이 되고 있습니다.

행사 진행이 괜찮았다 혹은 만족스럽다는 의견과 함께 행사의 미흡했던 부분을 지적하는 글도 접하게 되네요.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번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고생하신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의 류소장님과 황책임연구원님의 노고를 알기에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도 듭니다. 어제도 행사준비로 새벽까지 잠을 청하지 못하신 듯 하더군요.

두 분과의 인연은 2007년 5월 개최된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이라는 행사에 제가 주제발표를 하면서 처음 만나뵙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느낀 사항이지만, 두분으로 대표되는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은 누가 강요하지도 않는데, 블로그로 대표되는 우리나라 소셜 미디어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참 부단히도 노력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블로그를 비즈니스 차원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많은 저에게는 매우 고마운 분들이지요. 참고로 상기 언급한 행사는 블로그 관련 국내에서 개최된 최초의 행사였고, 250여명의 참가자들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이번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라는 행사를 매우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사정으로 오전행사부터 참석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행사 관련 세세한 사항은 느낄 수 없었지만,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에서 주관하고, 국내 웹서비스(블로그 서비스 포함)를 대표하는 NHN과 다음 커뮤니케이션이 후원주최하는 행사는 많은 블로거들이 오프라인에서 함 모여서 만남의 자리를 갖자는 소셜 미디어 생태계를 보다 활성화해보자는 첫번째 시도는 큰 무리 없는 진행으로 어느정도 성과를 얻어냈다고 봅니다.

행사에 참가하신 분들의 다양한 의견 개진과 함께 미흡했던 부분은 행사 주관 및 주최측에서 개선 포인트로 잡아야겠지만, 관련 의견들이 행사의 성공을 위해 6개월간 열심히 달려오신 분들이 허탈함을 느끼지 않을까 걱정도 되네요. 매년 조금씩 개선되면서, 국내 블로그 미디어 관련 대표적인 행사로 거듭나면 긍극적으로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행사는 대규모 블로거들이 참여하는 새로운 시도였다는 큰 의미가 있었다고 보고요. 앞으로의 업계 발전에 있어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행사 주관하고 주최하느라 마음 고생 심하셨던 분들, 바쁜 와중에 관련 행사에 참가하여 주제 발표하신 여럿 블로거 및 발표자분들,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분주하게 장소 이동하신 블로거분들 모두 다 수고 많으셨고요. 또 좋은 자리에서 뵙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한국 내 블로거 2,000여명이 참가하는 블로거 대상 초대형 행사가 오는 3월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반포 센트럴시티에서 개최됩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박범신, 한비야 등 유명한 작가들을 비롯한 전문가 7명과 블로거팁닷컴으로 유명한 Zet님,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라는 제목으로 일본생활 및 문화에 대한 블로깅으로 유명한 당그니님 등 16명의 개인 블로거들이 주제 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부주제를 살펴보면, 또한 블로그 글쓰기, 동영상 촬영과 편집 등 블로그 운영에 필요한 기본 지식과 파워 블로거들의 운영 노하우 등이 다양한 세션이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블로그를 본격 운영해보고자 하는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 관련 주요 내용은 하단 기사를 참고하시고요.
국내 블로거 다 모여라!!!
   블로터닷넷 [IT/과학]

행사 관련 주요 궁금하신 사항은 하단 링크를 참고하시고요.
블로거 컨퍼런스 FAQ

작년 5월에는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이라는 행사가 개최된바 있었고, 관련 행사에서는 기업들이 블로그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관련 업계에 종사하는 기업 및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서기도 했습니다. 관련 행사에는 200명이 넘는 분들이 참석을 했고, 블로그가 국내 기업 및 미디어의 관심을 증폭시키고, 블로그 업계라는 것이 생겨나는데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는 참가자 규모만 보아도,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의 10배가 넘어가는 초대형 행사가 될 것이라 보고요. 무엇보다도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 다음이 메인 스폰서를 함에 따라, 그동안 형성되어 온 포탈형 서비스 블로그, 전문 서비스 블로그, 설치형 블로그 등 경계를 허무는 자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의미가 될 것입니다.

국내 블로그 혹은 소셜 미디어 업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도록 상기 두개 행사 개최를 위해 전체 행사 컨셉 잡고 기획하랴, 주요 업계 관계자들과의 협의 진행하랴, 주요 발표자들 구성하랴 수개월간 여러가지로 노력해오신 소프트뱅크미디어랩 류소장님황책임연구원님 의 노고가 큰 점 매우 감사드릴 따름이지요.

아젠다를 살펴보시면 저도 약 20분간 '개인 브랜드 구축을 위한 블로그'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하게 됩니다. 전달하고 싶은 사항을 충분히 전달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시간이라 여겨지지만, 섹션 참가자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을 준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 행사에 대해 국내 PR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별로 인지하고 있지 않은듯 하여, 행사 공지성 글을 짧게 포스팅합니다. 관련 행사에서 블로그 운영에 관심이 많은 분들을 뵐 수 있기를 무진장 희망하고요. 건승!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아직 T4 트레이닝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인지라, 그동안 올리려고 준비하던 포스트들의 내용을 정리하여 포스트할까 합니다. 오늘은 블로고스피어 대화진단에 대한 짧은 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 블로그(혹은 비즈니스 블로그)의 런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가장 먼저 진행하는 작업은 기업이 비즈니스를 진행하는데 가장 중요한 키워드 및 해당 주제에 대한 블로고스피어의 대화를 진단하는 것입니다.

블로고스피어 대화 진단을 진행해야만, 관련 해당 산업의 블로그 커뮤니티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구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관련 진단을 하게 되면, 기업이 향후 비즈니스 블로그를 운영함에 있어, 누가 이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어떤 블로거가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영어권 자동차 블로고스피어 대화를 진단해서 분류해본 바에 따르면, 크게 4가지 유형의 블로그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1. 기업 블로그: 고객에 대한 접근, 직접적인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 블로그를 구축함. 웹 트래픽을 증가시킴.
대표적인 예 : GM의 FastLane 블로그(http://fastlane.gmblogs.com)

2. 개인 블로그: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개인이 운영하는 블로그 자신의 영향력을 형성하며, 추가 블로그 필진을 구성하여 팀블로그로 발전함. 자동차 매니아들은 말 그대로 자동차 자체를 사랑하거나 특정 브랜드를 특히 선호하는 사람들로서 자신들의 관심사에 대한 글을 주로 씀. 일반적으로 자동차 매니아들은 블로깅 이외에도 낮 시간에는 본인의 직업을 따로 가지고 있음.
대표적인 예 : Cars! Cars! Cars! (http://carscarscars.blogs.com)

3. 미디어/매거진 블로그: 오프라인에서 발간하고 있는 매거진에 실린 이슈들과 글들을 공유하며 자동차 업계의 정보를 독자들에게 알려주는 역할이 두드러짐.
대표적인 예 : Auto Express (http://www.autoexpress.co.uk/blogs)

4. 웹사이트 운영 블로그: 원래는 자동차 정보 공유사이트로 출발하여, 사이트 내 지정된 사람들이 블로그 필진으로서 정보 전달. 관련 사이트들은 대개 하나의 회사로 성장하여 보통 3~4개의 사이트 운영
대표적인 예 : Edemunds Inside Line (http://blogs.edmunds.com/straightline)

국내에서도 산업별로 차이는 다소 있겠지만, 한국에서도 동일한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 그렇다면 블로고스피어 대화 진단은 어떤 질문으로 진행을 해야 할까요? 크게 대화진단에서는 블로고스피어내에서 활동하는 블로그의 운영방식, 내용 및 독자와의 쌍방향성을 체크해야 합니다. 보다 상세한 체크사항은 하단과 같습니다.

1. 블로그 운영 방식 : 운영 목표, 운영 역사, 운영 주체, 블로그 소유 관계, 블로그 소프트웨어, 블로그 필진, 블로그 토픽, 포스팅 빈도, 게스트 코멘트 정책, 링크(블로그 롤) 구성, 광고 게재 여부, 광고 source
2. 블로그 내용 분석 : Tone & Manner, 블로그 필진 소개, 경쟁사 관련 포스팅, 경쟁사 관련 포스팅 피드백
3. 블로그 독자와의 쌍방향성 : 방문자 수, 링크, 댓글/트랙백 수치, 인기 있는 글

상기 주요 체크리스트를 통해 자사 기업 블로그 런칭에 있어 주요 시사점을 도출해야 합니다. 시사점에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향후 보다 효과적인 블로거 관계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 두가지를 도출해야 합니다.
- 자사 블로그 오픈 후 관련 블로그 접근 방법은?
- 관련 블로그를 접근하기 위해서 필히 알아 두어야 할 사항은?

그럼, 분석해야 할 블로그들은 어디서 찾느냐고요?
여러가지 방법들이 있을 수 있으나, 국내에서 가장 효과적이고 쉬운 방법은 기존 메타사이트에서 랭킹을 매긴 경우 혹은 블로그 연합 네트워크 미디어 소속 블로그를 1차적으로 분석하면 됩니다.

국내 최대 메타블로그 사이트인 올블로그는 매년 상반기 및 하반기에 올블로그 어워드 Top 100 블로그(http://award.allblog.net/2007/)를 , 원조 메타 블로그 사이트인 블로그코리아는 13개 주제별로 영향력 블로거 10명씩 뽑아서 총 블코 Top 130(http://www.blogkorea.net/bnmsvc/blcoTop130.do)을 매일 발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 연합네트워크인 태터앤미디어(www.tattermedia.com)에서는 나름대로 검증된 70명이 조금 넘는 블로거들을 파트너 블로거라는 개념으로 모아 모아 하나의 미디어 그룹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1차적으로는 상기 언급된 주요 리스트를 활용하시면 됩니다. 물론 활발히 활동하는 블로거분들은 중복되는 경우도 있지요.

자 1차로 정리된 타겟 블로그 리스트가 완성되면, 2차적으로 구글 검색을 통해 자사 키워드를 입력하면 상기 리스트에는 포함되지 않은 블로그들을 추가적으로 찾을 수 있고, 또한 영향력 블로그의 링크(블로그 롤)을 살펴보면 동일 키워드로 활동하는 블로그들을 추가 발견할 수 있습니다.

자사 블로그 런칭을 위해 1차적으로 행해야 하는 블로고스피어 대화 진단에 대해 간략히 정리해보았습니다. 기업 블로그(혹은 비즈니스 블로그) 런칭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via PR Communications,

전세계 음료 마켓의 대표 브랜드 Coca Cola가 지난 1월 23일 Coca-Cola Conversation 이라는 기업 블로그를 런칭하면서,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 중 49개의 기업(9.8%)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제 한개의 기업만 기업 블로그 혹은 비즈니스 블로그를 런칭하면 포춘지 10개 기업 중 1개 기업꼴로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게 되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한국 내 30대 기업들중에서 몇군데가 비즈니스 블로그 혹은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나 한번 살펴 보았습니다.

기존의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운영되는 포털 종속성 브랜드 블로그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제가 알기론, 현대-기아차 그룹에서 Kia-BUZZ 해외 비즈니스 블로그를, LG그룹에서 LG전자 엑스캔버스 블로그를, SK그룹에서 SK텔레콤 글로벌로밍 블로그를 CJ그룹에서 CJ 뉴트라 블로그CJ나눔재단의 도너스캠프 블로그를 동부에서 자동차 보험 브랜드 블로그인 동다블'동부화재 다이렉트 자동차보험(http://directdongbu.tistory.com/)'을 운영하고 있습니다(이명진군의 댓글로 동다블 블로그 추가). 전체 6개 블로그 중 기업 블로그 1개, 제품 혹은 브랜드 블로그 4개, CSR 블로그 1개 정도가 되겠네요.

관련 조사기업들의 범위를 500대 순위까지 확대하면 우리나라는 과연 몇 퍼센트의 기업들이 기업 블로그 혹은 제품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을까요? 관련 수치가 미국보다는 높지 않겠지요. 아무튼 요즘 블로그 마케팅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관심이 많아지던데, 올 한해 많은 수의 기업 블로그(혹은 비즈니스 블로그)가 등장하고 사라지게 되리라 봅니다.

다만, 기업들이 자사의 블로그 운영에 있어, 그 목표를 세일즈 극대화 및 인지도 확보를 위한 단기 프로모션성 성과에서 벗어나, 고객이 불만을 토로하더라도 쌍방향성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구축하여 그들과의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운영하는 사례가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1월 29일은 제가 Interactive Dialogue and PR 2.0 이라는 주제로 블로그를 시작하고 운영해온지 딱 1년이 되는 날입니다.

1월에 들어와서는 업무가 바빠 거의 블로그 포스트를 해오지 못했는데, 오늘은 꼭 지난 1년을 자체적으로 리뷰하는 포스트를 하나 올려야겠다는 생각에 글을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터툴즈 리뷰센터에서 제공해주는 자료를 보면, 지난 한해 26개의 포스트를 올렸고, 488,429회의 방문이 있었네요. 댓글은 672개를 받았고, 226개의 트랙백을 받았네요.

가장 댓글이 많았던 상위 3개의 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나의 꿈을 관통하는 키워드 : 미디어(Media) : 2007년 1월 30일
[행사 후기]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2007을 마치고 : 2007년 5월 24일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 2008년 1월 1일

지난 1년간 수백명의 블로거분들께서 제 블로그에 방문하여 댓글(250여명)과 방명록(100여명)을 통해 저와 대화를 진행해주셨구요. 한분 한분께 너무나 감사 드립니다. 여럿 블로거분들과의 대화 속에 제가 성장해왔다는 생각이 많이 들기에 너무나 감사 드립니다.
DEAR ALL, MANY THANKS ALWAYS!

전체 댓글 작성자 목록

이명진 (51),
김호 (36), 꼬날 (24), 짠이아빠 (22), 칫솔 (17), 정용민 (14), 박미희 (13), 편집장 (11), 이화경 (10), 문성실 (9), dasan (9), 엔시스 (9), 至柔제니 (9), 혜민아빠 (9), 커리어블로그 (8), 아거 (7), 홍삼골드 (7), 멜로디언 (7), JK (7),
Energizer Jinmi (7), 이기삼 (7), 남동신 (7), 그만 (6), 반정아 (6), 라디오키즈 (5), 박미정 (5), Jace (5), Zet (5), elyu (5), 풍림화산 (5), 리온 (4), trendon (4), 곰곰 (4), 작은인장 (4), hkim (4), guitaroh (4), 다산 (4), sam (4), 이정일 (4), EzUP (4), 도모에 (3), 주딩이 (3), Hoh (3), 최성규 (3), conan (3), cansmile (3), hskang (3), 흑마왕 (3), 피아노 (3), 이정임 (3), jedimaster (3), 김미진 (3), 매혹 (3), 미디어몹 (3), 최명희 (2), 7o (2), 오규아 (2), zy chae (2), editor (2), 좀비 (2), 녹차의맛 (2), Mr.Dust (2), SuJae (2), easysun (2), 8기 박미정 (2), 알파걸 (2), Lionheart (2), wolfpack (2), 고영숙 (2), 최연진 (2), Nights (2), asadal (2), 김춘식 (2), 어설프군YB (2), 오픈검색 (2), 만두부인 (2), 세이하쿠 (2), mjuhn (2), 김나영-작은 (2), Monghee (2), 로망롤랑 (2), 우마미 (2), 아크몬드 (2), DonaBona (2), 스팅구리 (2), 미키 (2), 마루 (2),
JUNE (2), 노하나 (2), 떡이떡이 (2), 재회# (2), 미돌 (2), 김성태 (1), 하루에 (1), MONICA (1), 별똥이 (1), 한은영 (1), 고래의뇌 (1), 해피트리 (1), hwoarang (1), 나우리 (1), 드래곤 김- 김용란 (1), 웹초보 (1), 개복치 (1), 김세희 (1), 이승환 (1), 열심히 (1), 규아 (1), anarch (1), 황상현 (1), 윤선민 (1), 김민석 (1), 냐아아옹 (1), Happy Serotonin (1), 젊은영 (1), 크리티카 (1), 하라팅 (1), eunn (1), 쏠로울르 (1), 꽃부리 (1), 제니 (1), 조아신 (1), ethen.k (1), 레인블루 (1), 권재현 (1), 구름구름 (1), 꿈돌이 (1), sketch (1), moONFLOWer (1), 여지은 (1), 장원우 (1), Dotty (1), oojoo (1), 통나무 (1), 삼용 (1), vicky (1), greensu (1), 이정환 (1), 행복한 나눔 전도사 (1), 행복한자아 (1), 김하령 (1), 사랑해천사 (1), Kay (1), 민노씨 (1), 꿈의 사도 (1), 김나영-작은나영 (1), 19기 남동신 (1), 윤호진 (1), 이일주 (1), 먹는 언니 (1), Jiyoung Chae (1), kolega (1), zooni (1), 엽기민원 (1), Breakstone (1), 창풍 (1), 조현경 (1), 임정환 (1), 박영주 (1), Chester (1), fulldream (1), 박희철 (1), 미도리 (1), 김나영 (1), BBF (1), 정윤호 (1)
dd (1), 정호씨ㅡ_-)b (1), 머미 (1), 도아 (1), *^^* (1), 사수자리 (1), 펜맨 (1), 임원기 (1), 풀반장 (1), 코난 (1), nostalgy (1), 서재민 (1), ENTClic (1), 무브온21(커서) (1), 사라미 (1), TA (1), 강자이너 (1), 알프스소녀하이디 (1), 학주니 (1), Endless9 (1), 전희진 (1), rainydoll (1), josh (1), redef (1), 민경 (1), 짤리 (1), dongshin (1), 유정무정 (1), 오렌지노 (1), 그린데이 (1), 이문기 (1), dukepitt (1), 언더독 (1), PRAK (1), 황미경 (1), 헤밍웨이 (1), gameweek (1), jungeun (1), 모 업체 담당자 (1), 태우 (1), 이아영 (1), 쏭군 (1), 김용란 (1), 주성치 (1), 강지은 (1), dancing conan (1), 김정훈 (1), 아쿠아 (1), 네오비스 (1), 새우깡소년 (1), 조아름 (1), Keith Morrison (1), 백일몽 (1), 19기 이훈희입니다. (1), 송숙희 (1), 유쪼파 (1), 차봉준 (1), 우하하 (1), Mark Juhn (1), 정찬명 (1), 화니 (1), 노승수 (1), Dr.east (1), 임태훈 (1), 배고픈 바보 (1), star (1), 호밀 (1), 바비 (1), 마래바 (1), 지나영 (1), chichi (1), 정진호 (1), jef (1), 에이르 (1), 라면볶음 (1), Mr.Met (1), 루나 (1)

전체 방명록 작성자 목록

guitaroh (6), 이화경 (4), 이훈희 (4), 이규현 (4), 이기삼 (4), j.lina (4), 이나영 (3), 노윤경 (3), dongshin (3), 서재민 (2), sam (2), 김효준 (2), 한동호 (2), 오규아 (2), 至柔제니 (2), Energizer Jinmi (2), 시란 (2), 홍세규 (2), 커리어블로그 (2), 김동철 (1), 송아영 (1), 김향 (1), 신디 (1), 최진서 (1), 리온 (1), 이주연 (1), 민윤정 (1), 마루 (1), 신입생 (1), 강봉진 (1), 하미연 (1), 30 (1), 반정아 (1), Claudia (1), DonaBona (1), dasan (1), dangunee (1), 시루스 (1), 젊은태양 (1), 김대환 (1), editor (1), 배우 (1), 엔시스 (1), 19기 남동신 (1), niss (1), Eunji (1), 크레아티 (1), 문성실 (1), jedimaster (1), 조병무 (1), creativeprmonica (1), 원윤식 (1), 행복한 나눔 전도사 (1), 이지훈 (1), 김상우 (1), 한은영 (1), 세이하쿠 (1), 강대리 (1), 남동신 (1), 허젼 (1), nene (1), 최상기 (1), kolega (1), 꼬날 (1), zealer (1), 칫솔 (1), 이병철 (1), lotushelen (1), 황녀사 (1), 문희 (1), INHUNharuna (1), sungdeuk (1), 임원기 (1), 장진원 (1), 한세희 (1), 울프팩 (1), 편집장 (1), 권선영 (1), 이지선 (1), SuJae (1), 이동수 (1), 라디오키즈 (1), 정임 (1), hkim (1), 윤호진 (1), 최소윤 (1), 엘렌 (1), kh kim (1), 백진주 (1), 헤밍웨이 (1), 알프스소녀하이디 (1), 힘찬날개 (1), Eunice (1), 김진호 (1)

263개의 글을 포스팅하면서, 577개의 태그를 사용했고, Top 10 tag는 하단과 같습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블로그, PR, PR 2.0, 소셜 미디어라는 태그를 가장 많이 기입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지금부턴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얻은 사항들을 정리해보겠습니다.

1. 인간관계를 확장하게 되었습니다.
제 블로그의 댓글과 방명록이라는 온라인 공간을 통해 관계를 맺은 분들도 있지만, 혜민아빠님이 진행하시는 블로그 포럼을 비롯한 다양한 오프라인 블로거 모임, 비즈니 블로그 업계 관련 BBA, PR 관련 세미나, 커뮤니티 모임에서 대단히 많은 분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온/오프라인에서 만난 분들과의 인간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서는 제 스스로도 여러가지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블로그 시작전과 비교했을 때 쥬니캡의 인간관계는 너무나 많이 확장되었고, 다양한 새로운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2. 비즈니스 블로그 전문가라는 브랜딩을 구축하였습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PR 2.0, 소셜 미디어라는 키워드로 블로그를 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지난 한해동안 저는 온라인상에서 관련 키워드 장악을 통해 PR 업계에서는 비즈니스 블로그 관련 전문가라는 브랜딩을 쉽게 구축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작년말부터 다수의 PR 블로거분들이 등장하고 있는 시점이기 때문에 다시 마음을 잡고 노력해야겠지만, 지난 한해 제 블로그와 언론매체에 30여개의 기사화, 칼럼 등을 통해 비즈니스 블로그 전문가라는 브랜딩을 구축하게 되었습니다.

주요 기사 목록(동일 주제의 기사 삭제)

장사 잘 되는 비즈니스 블로그? 헤럴드 생생뉴스 IT/과학 | 2008.01.08
블로그 올해는 어떻게 진화할까 헤럴드경제 IT/과학 | 2008.01.04
기업이 블로깅 해야할 까닭…"네티즌 신뢰구축" 조선일보 IT/과학 | 2007.12.13
2008블로그마케팅 세미나 문성실씨등 성공사례 소개 헤럴드경제 IT/과학 | 2007.12.12
블로그서 개인 브랜드 구축하는 7가지 키워드 주간한국 경제 | 2007.11.29
[인터넷] 47개 블로그 한데모아 콘텐츠 영향력 키운다 한국경제 IT/과학 | 2007.11.20
[기획] 해외 유명 블로거들, 그들은? 헤럴드 생생뉴스 IT/과학 | 2007.10.31
[기획]파워블로거, 블로그를 논하다- 그들이 말하는 성공비결 헤럴드 생생뉴스 IT/과학 | 2007.10.31
[서울신문 창간103주년] 블로거를 다시 본다 서울신문 사회 | 2007.07.19
[DT발언대] 웹2.0 시대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디지털타임스 칼럼 | 2007.07.05
UCC 동영상… 블로그… 기업 ‘온라인 리스크’ 확산 동아일보 경제 | 2007.06.05
블로거, 대선여론전 ‘도전장’ 미디어오늘 정치 | 2007.05.11
UCC Management ② UCC와 마케팅 이코노믹리뷰 IT/과학 | 2007.04.12
"블로그는 아시아서 주류…한국인 43% 주1회 읽어" 세계일보 IT/과학 | 2007.04.05
 

3. 미디어 관계가 변화되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그룹 중에 가장 두드러진 그룹이 기자 블로그입니다. 예전에 PR 담당자로서 그분들을 만나면, 담당하고 있는 기업 고객 및 관련 업계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는데, 이제 블로그를 하는 기자분들을 만나면 블로거 대 블로거로서 자신의 블로그 운영 노하우 및 블로그업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게 되곤 합니다. 보다 친근한 기자관계를 구축하게 되었습니다.

4. 고객관계를 개인화하게 되었습니다.
요즘 마케팅 및 PR 담당자분들은 과연 기업이 비즈니스 차원에서 블로그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관심을 많이 갖고 계십니다. 특히나 에델만 내 고객사쪽에서 관심이 많으시며, 그분들에게 먼저 진행한 케이스 및 에델만 네트워크 내 정보를 공유하며, 고객관계를 보다 개인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5. 전문적인 지식을 많이 쌓게 되었습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PR 2.0, 소셜 미디어 등 새로운 주제로 블로그 포스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개인적인 공부를 게을리 할 수 없었습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많이 활성화되지 않은 개념들인지라 외국 서적 및 외국 PR 및 마케팅 블로거들의 글을 구독하는 등 개인적인 노력을 기울이게 되었는데, 이것이 개인적인 자산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지적 자산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 블로그 & 소셜네트워크 컨퍼런스 2007 행사, 2008 비즈니스 블로그 마케팅 세미나에서 주요 강사로도 나설 수 있었습니다.

6.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에델만에서는 블로그 백서를 4권 발간하는 등 본사차원에서 새로운 소셜 미디어 분야에 많은 투자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러한 영향으로 저도 블로그 운영을 하게 되었고, 지난해에는 기아 자동차의 기아-버즈라는 비즈니스 블로그를 런칭하게 되었습니다. 관련 블로그는 대기업에서 영어권 소비자를 대상으로 처음 런칭한 사례이기 때문에, 국내 언론에도 많이 기사화가 되었습니다. 지난 한해의 노력으로 올해에도 새로운 비즈니스 블로그의 런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7. 사내 리더십을 강화하게 되었습니다.
기업고객들의 니즈와 관심이 많아짐에 따라, 고객사를 위해 어떤 프로그램을 제안할 수 있을지에 대해 사내 AE들의 관심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니즈가 있을 때 가장 먼저 논의를 함께 할 수 있는 인물로 포지셔닝되면서, 사내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정리를 해보자면, 저는 지난 2007년 한해 블로그 운영을 통해 개인적으로 많은 것들을 얻었습니다. 올 2008년 한해에는 개인적으로 얻었던 부분을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들과 함게 나누고 싶으며, 제가 소속으로 있는 에델만 코리아가 비즈니스 블로그를 포함한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새로운 PR 분야에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럼 2008년에도 쥬니캡과 에델만팀원들의 멋진 활약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건승! @JUNYCAP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관련 추가 정보를 업데이트 합니다.

먼저,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관련하여 헤럴드경제 권선영 기자님이 제 포스트 내용을 올해 블로그 전망 관련 기사에 한 파트로 넣어주셨습니다.

▶꽃피는 비즈니스블로그 = 비즈니스 블로그도 대거 등장할 전망이다. 비즈니스블로그 전문가인 에델만코리아의 이중대 부장은 “2005~2006년 2년동안 약 12개의 비즈니스 블로그가 생겨난데 비해 지난 한해동안에만 약 38개가 생겨났다”며 “주로 IT기업들이 비즈니스 블로그를 많이 운영해왔지만 올해는 다양한 업종에서 비즈니스 블로그가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크림하우스, 미디어브레인, 도모컨설팅 등 비즈니스블로그 대행 업체도 대거 생겨났다. 비즈니스 블로그 론칭은 물론 콘텐츠 개발대행, 블로그 교육 등 다양한 관련 서비스들도 꽃필 전망이다. 이밖에 블로그 주제에 따라 와이프로거, 북로거, 트래블로거 등 신조어도 계속 생길 것으로 예측됐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고하세요.

블로그 올해는 어떻게 진화할까  헤럴드경제 [IT/과학]  2008.01.04 오후 12:40
... 화제가 되기도 했다. ▶꽃피는 비즈니스블로그 = 비즈니스 블로그도 대거 등장할 전망이다. 비즈니스블로그 전문가인 에델만코리아의 이중대 부장은 “2005~2006년 2년동안 약 12개의 비즈니스 블로그가 생겨난데 비해 지난 한해동안에만 약 38개가 생겨났다”며 “주로...

권기자님, 블로그 포스트 내용을 추가적으로 소개시켜 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

두번째,
2007년 최고의 비즈니스 블로그는?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II) 관련 좀비님, Channy님, 네오비스님이 블로그 댓글과 이메일로 추가 비즈니스 블로그 정보를 공유해주셨습니다.

BlogIcon 좀비 2008/01/02 13:37 # M/D Reply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
좋은 정보 캄사..
새해에는 복 많이 쟁취하시길 바라구요..
또 뵙도록 하지요..

그리고 아이템티비(www.itemtv.co.kr) 라는 곳도 있네요. commerce 컨텐츠를 주 아이템으로 하고 있는 비즈니스 블로그 입니다.


# Channy 2008년 01월 05일 12시 16분 Delete Reply

재미있긴 한데, 50개의 선정 기준이 애매 합니다.
Daum DNA도 기업 블로그인데 당장 2위인데요?^^
http://www.technorati.com/blogs/dna.daum.net


네오비스

비즈니스 블로그에 미디어랩블로그(http://lab.softbank.co.kr)도 있습니다. 저희도 수치만으로는 10위권에 드는것 같던데요 ^^


비즈니스 블로그를 조사하고, 이를 리스트하고, 또 이를 블로그 포스트의 아이템으로 활용하면서, 가장 걱정되었던 것이 제가 모르고 업데이트를 하지 못하는 비즈니스 블로그가 꽤 많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관련 정보를 댓글로 통해 공유해주신 좀비님, Channy님, 네오비스님에게 매우 감사 드립니다.

올해연말에는 보다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JUNYCAP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비즈니스 블로그 업계 결산 II탄으로 지난 한해 최고의 비즈니스 블로그는 어디였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참고로 최고의 비즈니스 블로그를 선정하는 기준은 블로그 전문 검색 사이트인 태크노라티(http://www.technorati.com)의 서비스를 활용했습니다.

추가적으로 설명을 드리자면, 상기 사이트에 방문해서 오른쪽 상단 Search에 자신이 희망하는 블로그 URL을 입력하시면 관련 블로그의 검색 랭킹(Ranking), 영향력(Authority), 반응(Reactions) 등을 체크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이미지는 제 블로그 URL을 입력해서 나온 결과인데요. 지난해 저의 블로그 랭킹은  58,956이고, 영향력은 110이며, 다른 블로거들과의 대화 수준을 보여주는 reactions는 871로 나타났습니다. Ranking은 숫자가 낮아야 좋은 것이고, Authority와 Reactions는 숫자가 높아야 좋은 것이다 라고 쉽게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태크노라티 서비스의 도움을 받아 제가 조사해본 50여개의 블로그의 URL을 기입하고 각 분야 1위에서 3위 순위를 매겨보니 다음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Rank Authority Reactions
1. 티스토리 블로그 1. 티스토리 블로그 1. 티스토리 블로그
2. 태터앤미디어 블로그 2. 태터앤미디어 블로그 2. 고슴도치 플러스
3. TNC 블로그 3. TNC 블로그 3. 오픈마루 스튜디오 블로그

그래서, 2007년 최고의 비즈니스 블로그로는 3개 분야의 1위를 찾이한 티스토리 블로그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물론 태크노라티 기준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가 국내 1위의 영향력 비즈니스 블로그로 선정될 수 있었던 근거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티스토리 사용자의 폭발적인 증가를 기반으로 하고 있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웹사이트 분석평가 기관 랭키닷컴의 자료에 따르면,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중 가장 큰 성장율을 보인 티스토리닷컴의 경우, 올해 2월 이후 388%의 월간 방문자수 증가를 보이며 10월 월간 방문자수 630만 명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자사 서비스 이용자들의 증가를 바탕으로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는 티스토리 서비스 업데이트, 사용법 공지사항 관련 콘텐츠를 포스팅하였고, 이에 대해 개인 블로거들이 자신의 포스팅에 있어 많은 링크를 달아주었기 때문에, reactions의 수치가 높을 수 있었고, Tistory라는 블로그 에디터가 콘텐츠 코멘트 관리를 했기 때문에 개인 블로거들과의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봅니다. (2007년 1월 3일 현재 관련 블로그가 오픈이 안되네요. 이상하네)

TOP 10 비즈니스 블로그의 특성을 정리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2위에 태터앤미디어 블로그와 3위에 TNC 블로그를 랭크시킨 TNC측이 확 눈에 띄고요. 티스토리를 TNC와 다음이 공동으로 개발했던 점을 봤을 때 비즈니스 블로그 차원에서 봤을 때 TNC측이 장악한 한해라고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두번째, TOP 10 비즈니스 블로그의 대다수는 IT 산업 내 기업들이 80%였고, 소프트뱅크벤처스코리아(벤처캐피탈)과 기아자동차가 기타 산업 내 기업으로 랭크되었습니다.
세번째, 고슴도치 플러스의 경우 rank는 10위이지만, reaction의 경우 2위에 올라왔습니다. 이는 해당 블로그가 외부 블로거들의 포스트 속에 많이 링크되었거나, 외부 블로거들과의 코멘트 및 트랙백 등 대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일 것입니다.

자, 그럼 TOP 10 Business Blog의 리스트를 살펴보시겠습니다. 리스트 다음으로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블로그 운영을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정리하여 관련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Top 10 Business Blogs in Korea (2007 12 31 현재)
No Blog name/
 Blog url
Blog
background
Comments volume Writing style Ranking
(Authority)
(Reactions)
1 티스토리 블로그
http://notice.tistory.com
-블로그 서비스인 티스토리의 공식 블로그
-2006 5 25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 239, 누적 방문자수 1,080,876 -티스토리 업데이트, 사용법 공지사항 관련 콘텐츠
-Tistory라는 블로그 에디터가 콘텐츠 코멘트 관리
4,820
(696)
(1,323)
2 태터앤미디어블로그
 
http://blog.tattermedia.com
-블로그 연합네트워크 미디어인 테터앤미디어의 비즈니스 블로그
-2007 5 23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 44 -태터앤미디어 운영자들의 블로그 콘텐츠 포스트 코멘트 관리
-태터앤미디어 정체성 서비스 관련 포스팅
49,202
(128)
(205)
3 TNC 블로그
http://blog.tattertools.com/
-설치형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TNC 공식 블로그
-2006 1 27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수 210, 누적 방문자수 544,784 -TNC 서비스, 이벤트, 내부 직원 스토리를 포스팅
-태터라는 이름의 블로그 에디터가 콘텐츠 코멘트 관리
54,203
(118)
(510)
4 구글 한국블로그 http://googlekoreablog.blogspot.com/ -구글코리아에서 운영하는 블로그
-2005 7 21 포스트
NA -구글 코리아 구글 글로벌 직원들의 블로그 콘텐츠 포스팅 86,590
(81)
(356)
5 블로그코리아 공식블로그
http://blog.blogkorea.net/
-메타사이트 블로그코리아 관련 블로그
-2007 7 15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수 66, 누적 방문자수 28,567 -공지사항, 서비스 소개 파워 블로그 인터뷰 관련 콘텐츠
-블코 직원들의 콘텐츠 포스트 코멘트 관리
112,625
(65)
(123)
6 소프트뱅크 벤처스 블로그
http://blog.softbank.co.kr/
-벤처캐피탈 회사인 소프트뱅크 벤처스의 공식 블로그
-2007 1 9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수 53, 누적 방문자수 32,666 -투자한 회사의 스토리, 자사 스토리, 벤처캐피탈 관련 스토리를 포스트
소프트뱅크
벤처스 코리아 소속 직원들이 콘텐츠 코멘트 관리
121,630
(61)
(125)
7 오픈마루 스튜디오 블로그(국문)
http://blog.openmaru.com/
-차세대 인터넷서비스를 개발하고 제공하는 엔씨소프트의 개발스튜디오에서 운영하는 블로그
-2006 10 23 포스트
Comments & Trackback 허용, 포스트수 189, 누적 방문자수 530,965 -자사 서비스, 프로모션 이벤트, 설문조사, 인재 채용 등의 내용 포스팅
-오픈마루 소속 직원 외부 전문가들이 직접 포스팅
126,758
(59)
(625)
8 Kia Buzz
http://www.kia-buzz.com
-기아 자동차에서 영어권 해외 자동차 블로거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블로그
'-2007 9 3 정식 오픈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 23, 누적 방문자수 30,443 -기아 본사 해외 법인의 사내 임직원들이 자사 정보를 전달
-블로그 에디터 활동
-포스트와 함께 직원 사진 보여줌
170,597
(49)
(80)
9 위자드닷컴
http://blog.wzd.com/
-개인화 위젯 전문 서비스 업체의 블로그
-2006 7 15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 108, 누적 방문자 210,119 -서비스 관련 공지 사항 포스팅
-wizard works라는 네이밍으로 위자드 직원들이 코멘트 관리
283,266
(29)
(137)
10 고슴도치플러스(안랩)
http://hedgeplus.net/
-안철수연구소 소속 고슴도치 블러스 블로그
-2007 3 20 포스팅
Comments & Trackback 허용, 누적 포스트 151, 누적 방문자 96,678  -고슴도치 플러스팀이 개발하는 서비스 관련 콘텐츠
-팀원들이 콘텐츠 포스트 코멘트 관리
317,977
(26)
(723)

비즈니스 블로그 성공을 위한 7C
 
1. 비즈니스 블로그 성공의 가장 중요한 첫 출발점은 콘텐츠(Contents)입니다.
비즈니스 블로그의 콘텐츠는 자사의 스토리를 흥미롭게 전달할 수 있는 다소 독특한 소재를 개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자사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