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무이 브랜드 전문 잡지인 타스 드(Unitas BRAND)에 제공했던 기고문이 관련 잡지에 게재되어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혹시라도 모르시는 분들이 있을 듯 하여, 상기 언급한 잡지를 간략하게 설명드리자면, 2007 10월에 창간된 유니타스브랜드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브랜드 전문 매거북(Magbook)이라고 하며, 브랜드, 마케팅에 관한 성공 케이스와 솔루션을 전문으로 다루는 잡지입니다. 매거북이라고 명칭을 특별히 사용하듯이 단순한 잡지 개념을 벗어나 실무 지침서로서 다양한 현장 중심의 내용들을 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11호 유니타스 브랜드의 주제가 ON-Branding인데, “소셜 미디어 온 브랜딩(ON-Branding)의 시대를 열다라는 제목으로 기고문도 게재하고, “미국 공군에게 배우는 ON의 법칙이라는 제목으로 제 블로그 내용이 정리되어 게재되었습니다.

 

그 외에 저희 고객사 혹은 -였던 기아 자동차의 류정엽 과장님과 LG전자의 정희연 차장님 등 인터뷰 기사를 포함하여 국내외 다양한 사례와 소셜 미디어 전문가들의 기고 및 인터뷰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변화된 커뮤니케이션 환경에서 소셜 미디어 &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관련 지식과 노하우를 키우시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

(브랜드 전문 잡지 유니타스 브랜드 2009 8월호 칼럼)

 

소셜 미디어, ‘온 브랜딩의 시대를 열다

 

이중대 (에델만 코리아 이사, http://www.junycap.com/blog)

 

요즘 언론매체와 인터넷 사용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키워드 하나가 트위터(Twitter)라는 소셜 미디어이다. 트위터(http://twitter.com) 140자 이내에 자신의 생각을 공유하는마이크로 블로그혹은미니 블로그라고 불린다. 이는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가?” 혹은 “지금 관심 가지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등의 아주 간단한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무엇이든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짧고 간단하게, 쉽게 올리는 온라인 공간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웹에 직접 접속하지 않더라도 휴대폰 문자메시지나 스마트폰 같은 휴대기기로도 글을 올리거나 읽을 수 있다. 하마디로 , 실시간으로 아주 쉽고 간단하게 누구나 미디어 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앞서 말한 트위터를 비롯해, 개개인의 생각과 정보를 포스팅하고 공유하는 블로그, 특정 사실에 대한 정의 사실을 공유하는 위키페디아(wikipedia), 동영상을 공유하는 유투브(Youtube), 사진을 공유하는 공간은 플리커(flickr), 사회적 관계를 공유하고 형성하는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한국의 싸이월드, 영어권의 페이스북 ) 다양한 소셜 미디어를 이미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는 자신의 삶과 의견을 다른 사람들과 넓게, 빠르게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소셜 미디어의 활성화로 인해, 기업의 브랜드 구축에 있어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바뀌고 있다. 타깃 고객들의 커뮤니케이션 패러다임이 변화됨에 따라, 기업의 의지와 상관없이 제품, 서비스 브랜드에 대한 컨텐츠(contents) 대화(conversation) 소비자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생산되고 있다. 또한, 기업들이 일하는 시간과 상관없이 소비자들의 대화는 소셜 미디어 커뮤니티(community)를 통해 하루 24시간, 365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기업들은 이런 현상에 적합한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전개해야 하는데, 활동은 전방위적으로 고객의 대화를 모니터링하고, 대화에 참여하고, 대화의 흐름을 리드해야 한다. 이러한 커뮤니케이션 우리는 브랜딩(ON-Branding)이라고 정의할 있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구축을 위해서, 소셜 미디어로 풍성해진 고객들의 대화에 언제나 ON되어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같은 커뮤니케이션 상황 속에서, 지속적으로 사랑받는 브랜딩을 구축 유지하기 위해 브랜드, 마케팅, 고객관리 PR 전문가들은 앞으로 어떤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실행해야 할까?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브랜딩 방향을 다섯 가지로 정리해본다.

 

#1. 2.0으로 인한 브랜드 환경 변화를 이해하자!

가장 먼저, 브랜드를 둘러싼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이해해야 한다. 새로운 제품, 서비스 혹은 브랜드 출시가 임박했을 경우,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신제품의 출시를 알리는 핵심 메시지를 광고나 보도자료, 프로모션 활동을 담아 신문, TV, 잡지, 라디오 등 4대 매체를 중심으로 전달했다. 그 과정에서 인터넷은 보조수단 정도로 활용해 온 것이 사실이다. 이는 매우 일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이었고, 타깃 소비자들의 직접적인 반응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새로운 테크놀로지와 사회적 흐름이 만들어낸 웹2.0은 인터넷을 브랜딩 활동과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에 올려놓았다. 소비자, 업계 전문가, NGO, 자사 직원 등 누구나 블로그 혹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기업이나 제품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자신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게 된 것이다. 웹에서 대화하는 것에 능한 소비자들은 포털 사이트 및 웹사이트, 다양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만의 정보를 검색하고, 상품을 구매하고, 주장 및 의견을 펼쳐 나간다.

 

이처럼 누구나 자신만의 미디어와 채널을 송유하고, 실시간으로 자신만의 메시지를 널리 퍼뜨릴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됐다. 이 환경 변화를 정확하게 숙지하거나, 소비자들의 정보와 의견이 어느 경로를 통해 어떤 흐름을 타고 전개되는지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고객과의 소통은 저 먼 나라의 이야기가 될 것읻. 이 커뮤니케이션 환경 변화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강화될 것이며, 따라서 기업들은 브랜드 구축을 위해 타겟 오디언스들과의 쌍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 바야흐로 소셜 미디어를 통한 대화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2. 고객2.0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 만족을 업그레이드하자!

최근 소비자들은 기업의 제품, 서비스 혹은 브랜드에 대한 불만 의견이 생기게 되면, 오프라인 콜센터를 찾는 대신 포탈 사이트의 커뮤니티 사이트, 리뷰 사이트, 블로그, 마이크블로그 등을 활용해 그 불만내용을 적극 공유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기업들은 이제 친절한 콜센터 직원들의 목소리 혹은 고객 이메일 등으로 고객들의 전반적인 불만을 모두 처리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된 것이다.

 

왜 고객들은 소셜 미디어룰 통해 자신의 불만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일까? 가장 주된 원인은 해당 기업이 관련 고객의 불만을 적극적으로 해결해주고자 하는 노력을 보여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동일불만을 갖고 있는 사용자들이 모여 안티사이트를 만들거나, 해당 사항을 온라인에서 이슈화하고, NGO 단체, 정부 기관, 언론매체 등의 오프라인 기관과 연계해 그 불만을 토로하는 것이다.

 

타겟 고객들의 소셜 미디어 활용 현황을 이해하는 기업은 소셜 미디어 모니터링을 통해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며, 어떤 이슈가 소셜 미디어 상에서 제기됐을 즉각적으로 적절한 대응을 취해나갈 있다. 결과 2.0 시대에 걸맞는 고객만족 서비스를 이끌어내고, 나아가서는 긍정적인 기업 명성과 탄탄한 신뢰를 이끌어내게 된다. 고객과 지속적인

인터랙티브 커뮤니케이션 채널,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고객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기업은 비즈니스 투명성을 지키고자 하는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실시간 대응 신속한 처리가 가능한 내부 프로세스를 사전에 구축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로부터 자포스의 트위터, 스타벅스의 마이스타벅스 아이디어, 델 컴퓨터의 아이디어스톰]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살펴보자. 소셜 미디어를 비즈니스적으로 가장 활용하고 있는 자포스(Zappos) 경우 평상시에 자포스 트위터 직접 운영하면서, 고객이 자신의 트위터에 불만 의견을 올릴시 이를 즉각 대응할 있는 소셜 미디어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덧붙여, 스타벅스는 마이스타벅스(My Starbucks Idea)를 그리고 델 컴퓨터는 (Dell Ideastrom) 등 우리나라의 다음 아고라와 같은 개념의 사용자 기반 사이트를 구축하여 고객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제품, 서비스에 고객들의 아이디어를 실제 비즈니스에 적극 반영하는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

 

#3. ‘모든 기업은 미디어 기업이다라는 마인드로 콘텐츠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자!
소셜 미디어 등장은 개인과 개인, 개인과 다수, 다수와 다수 등 다각적인 대화를 촉진함에 따라, 소비자들은 더 이상 메시지 수용자로만 머물지 않고 적극적으로 컨텐츠를 생산, 소비,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브랜드 구축 및 유지 전략에 있어, 기회이자 위협 요소로 작용한다. 이런 상황에서 기업들이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앞서 언급한 자포스, 스타벅스 및 델 컴퓨터처럼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여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다양하게 구축해 고객들의 컨텐츠를 이해하고 활용해야 한다.

 

또한, 기존과 같이 4대 매체를 통해 자사의 스토리와 컨텐츠를 전달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소셜 미디어상에서 이뤄지는 자사 브랜드에 대한 대화에 직접참여해 기업의 핵심 메시지를 직접전달하고, 잘못된 정보나 인식이 있다면, ‘직접이를 바로잡을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모든 기업들은 자사만의 채널과 미디어를 소유한 미디어 기업으로 거듭나야 하는 시대다.

 

이 같은 이해와 마인드를 바탕으로, 기업의 컨텐츠 기존 미디어의 컨텐츠와 소셜 미디어의 컨텐츠를 유기적으로 연동시켜나감으로써 자사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컨텐츠 에코 시스템을 구축해나가야 할 것이다. 특히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컨텐츠(기업 및 제품 스토리, 임직원 소식,  리서치 자료, 리포트, 백서 등)를 소셜 미디어를 통해 브랜딩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컨텐츠를 개발할 때는 새롭게 창조하는 것보다 기존의 컨텐츠를 차용하여 새로운 형태로 개발하는 것이 보다 현명할 것이며, 브랜드 컨텐츠를 개발할 경우, 기존 4대 채메츼 독자(Readers)가 아닌 소셜 미디어 공간에서 검색자(Searchers)를 위해 컨텐츠를 개발하겠다는 마인드로 접근 방식을 달리해야 할 것이다.

 

# 4. 사내 직원을 소셜 미디어 상에서 기업 및 브랜드를 대변하는 올스타 멤버로 활용하자!:
소셜 미디어는 개인 브랜딩 구축에 있어 매후 효과적인 플랫폼이다.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진솔하고 정직한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날 때 사람들은 귀를 기울이고 관심을 갖는다. 이를 잘 인식한 글로벌 기업들의 경우, 컨텐츠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자사 직원들을 많이 활용하고 있다. 더 나아가 똑똑한 기업들은 그들을 자사 브랜드를 대변하는 홍보 대사 혹은 브랜드 전도사로 활용하고 있다.

 

과거에는 기업의 CEO 혹은 간부급들만이 유일하게 기업의 목소리를 있다고 인식돼 왔으나, 필자가 근무하고 있는 에델만에서 매년 오피니언 리더들 대상으로 조사하여 발표해온 2009 Edelman Trust Barometer' 따르면, 조사 참가자들의 36%만이 CEO 신뢰하고 있고, 39% 기업 직원을, 58%나와 같은 보통 사람들(person like me)’ 신뢰한다고 답했다. 소셜 미디어 전문가인 스코블(Dan Schwabel) 기업에 100명의 블로그를 하는 직원들이 있으면, 비용없이 훌륭한 마케팅 효과를 얻을 있다 말한 있을 정도로, 많은 글로벌 기업들은 자사 직원들의 소셜 미디어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

 

기업 직원들은 단순히 기업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 아니라, 기업 경영진들이 듣지 못하는 외부 이슈나 잠재적 위기를 가장 처음 접할 있는경청자역할을 있다는 특징도 있다. 따라서, 직원들과 경영진들 사이에서는 명확한 전략을 공유하고 열린 대화의 자리를 자주 갖고, 그러한 대화 커뮤니케이션 문화와 소셜 미디어 활용을 기반으로 해당 기업 브랜드에 대한 외부 이해관계자들의 이해를 적극 도모해야 한다.


#5.
소셜 미디어를 통해 브랜드 메시지를 당겨오는 방법을 취하라!
100년이 넘도록 기업들과 마케팅 종사자들은 기존 4대 매체와 인터넷을 통해 메시지를 일방향적으로 전파하는 ‘Push’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디지털 온라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이제는 ‘Push’가 아닌 고객들의 이야기를 다양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기업의 컨텐츠 에코시스템으로 끌어오는 ‘Pull’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필요하다.

 

전통 미디어들이 예전에 비해 그 영향력을 잃어가고, 기업의 상업적 메시지를 담은 이메일은 스팸으로 취급되고 있는 현실에서,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가 소비자들에게 알맞은 타이밍에 알맞은 컨텐츠로 자연스럽게 당겨질수 있도록 그리고 고객들의 의견을 당겨올수 있도록 ‘Pull’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전개해야 한다.

 

컨텐츠 마케팅 전문회사인Junta42가 작년 12월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마케팅 및 PR 종사자들의 56%가 광고가 아닌 컨텐츠 마케팅예산을 늘리겠다고 했다. 또한, 그 중 68%가 소셜 미디어를 그 툴로 활용할 계획이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과거에는 주로 쌍방향 마케팅 종사자들과 검색엔진 최적화 관련 전문가 광고 에이전시의 역할로만 치부된 있지만, 이제 소셜 미디어를 통한 Pull 커뮤니케이션 활동은 다양한 컨텐츠와 스토리를 융합시키고, 리믹스하고, 가장 매력적인 대화를 생산해낼 있는 사람이 역할을 담당하게 것이다.

 

이처럼 소셜 미디어를 기반으로 하는 브랜딩 커뮤니케이션에는 이와 같은 다섯 가지 전략 방향을 기반으로, 스마트하고, 세련된 스토리텔링과 대화 기법이 요구될 것이다. 따라서 시장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던 브랜드 매니저, 마케터, 고객관리 PR 분야 문가들은 이제 브랜드가 컨텐츠를 창조할 있도록 돕고, 과정에 스토리텔링과 대화 기법을 활용하여 자사 브랜드를 중심으로 하는 소셜 미디어 대화를 적극 촉진해야 것이다.

---------------------------------------------------------------------------------------------------

마지막으로 유니타스 브랜드의 권민 편집장님이 EDITOR'S LETTER에 쓰셨던 내용중에 개인적으로 매우 맘에 드는 부분을 발췌했습니다.

이번 특빚 기사들을 보면 전략, 마케팅, 디자인, 메시지라는 단어 보다 진정성, 투명성, 본질, 가치, 겸손, 참여, 공유, 개방, 철학, 열린 마음, 경청, 감동과 같은 단어가 많이 보일 것이다. 이유는 이들에게 브랜드는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관계 맺는 것이기 때문이다. 브랜드와의 관계, 브랜드를 좋아하는 사람들과의 관계, 그리고 브랜드를 만드는 사람과의 관계가 online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 끊임없는 관계의 지속 현상이 바로 ON-Branding이다.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에서 가장 오래가고, 단단하고 그리고 뜨거운 것이 바로 사랑이다. ON-Branding 관계성 안에 바로 사랑이라는 특이한 관계성이 일어나고 있다. 그래서 ON-Branding (따듯할 )-Branding이라고도 있다.

 

브랜드 전문가이신 편집장님께서 온 브랜딩 개념을 설명하면서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데요. 소셜 미디어를 기업 및 개인 커뮤니케이션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활용해오다보면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내용입니다. 그럼 공유하는 내용이 쥬니캡닷컴 블로거 방문자 및 독자분들에게 도움 되셨으면 합니다. 건승!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저는 개인적으로 구글의 알리미와 구글 리더기를 고객사 소식 및 제가 관심이 있는 키워드를 놓치지 않게 곧 잘 활용합니다. 주요 고객사 이름과 고객사 이슈를 주요 키워드로 하지만, 주요 키워드 중에 하나가 '에델만 이중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이미지는 클릭해서 보시면 보다 선명해지고요]


그런데, 오늘 '에델만 이중대'로 재미있는 소식이 한토막 전해져 왔네요. 개요는 이렇습니다. 하단 링크를 클릭하고 들어가시면, 코리아타임스의 4월 18일자 기사 'New Tools Emerging in Corporate Crisis Management'의 전문이 다음 신지식인에 올려져있고, 이를 빨리 해석해달라는 부탁을 올렸는데, 누군가 관련 기사를 번역해서 올려줬네요. 다음 신지식 좋네요. 번역해서 올려달라 하면, 이용자들이 번역도 해서 올려주고.

여하튼, 제가 4월 중순에 코리아타임스 한제인 기자님의 전화를 받고, 기업의 위기관리 관련 인터뷰를 짧게 했는데, 관련 기사가 게재되었었네요. 제 주요 키워드가 '에델만 이중대'였지, 'Edelman Lee Joong-Dae'가 아니였던지라, 관련 기사의 모니터링을 놓치고 있었는데, 누군가 관련 기사를 번역해줘서 구글 알리미 키워드에 잡혔던 것이죠.

해석 빨리 부탁드립니다.ㅠ - Daum 신지식
... 기업인 에델만에서 기업 위기관리를 전담하는 컨설턴트 이중대씨는 말하고 있다. ... 라고 이중대 씨는 말합니다. "대부분의 기업이 보통 이러한 경우 외부의 사람 ...

관련 기사에서 Edelman Lee Joong-Dae의 주요 코멘트 모음:

``Public apology is the first and one of the most important steps in managing a corporate crisis,'' said Lee Joong-dae, a Seoul-based consultant specializing in crisis management at Edelman, a global public relations firm. ``Once bad news breaks, companies must get on the case right away because the first few days and weeks are crucial to saving its image.

``Samsung has its work cut out for it both inside and outside the company,'' said Lee, explaining that organizations usually tend to pay attention only to how people see them from the outside, but employee sentiment is equally important. ``Simply donating money to charity won't be enough this time.''

Managing a crisis also follows a trend, though, so companies should consider what works and what no longer does,'' said Lee, adding that the latest methods involve communicating via video, such as on YouTube.

모아놓고 보니 꽤 많이 나왔군요. ㅎㅎ


기업의 이슈관리 및 위기관리를 위해서는 상황 파악(모니터링)이 기초적이면서 가장 중요한 사항입니다. 그런데, 모니터링이라는 작업은 자신만의 독특한 지식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나름대로 개인 브랜드가 중요한 분들에게도 꼭 필요한 작업이기 마련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구글 알리미를 통해 여러가지 일을 합니다. 고객 비즈니스와 관련 부정적인 내용의 글이 게시되면, 고객사에 이를 알리어 개선안을 갖고 관련 블로그에 연락을 취하라 카운셀링 해드리기도 하고요.

개인적으로는 자신의 블로그에 제 글이나 강의 내용을 링크 걸어주시거나 소개해주시면 꼭 방문하여 감사하다는 코멘트도 남겨 드리곤 합니다. 간혹 제 외부 강의에 만족하지 못한 글을 남긴 분에게 사과의 말도 남겨드리고, 에델만 코리아의 발표 리포트를 인용하시면 고맙다는 인사도 드립니다.

이렇듯 저의 다양하고 소소한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녀석이 바로 구글 알리미와 같은 온라인 모니터링 툴입니다.

여러분들도 재직하고 계신 회사의 온라인 명성관리 혹은 개인의 브랜딩 관리 차원에서 구글 알리미와 같은 무료 모니터링 툴을 활용하심이 어떠실까 하여 간만에 포스트 하나 올립니다.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 저도 발표자로서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 행사에 참여했기 때문에, 관계자라면 관계자라 할 수 있겠네요. 발표자로서 15분 동안 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정말 힘든 일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다음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발표하는 블로거들의 수를 줄이더라도 관련 분들에게 보다 많은 시간을 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의견은 저도 개진하고 싶네요.

제가 블로거분들 대상으로 외부 발표를 하면 한가지 버릇이 있는데, 쥬니캡 키워드 검색으로 제 강의나 주제 발표에 대한 불만의견을 주신 분들이 있지 않나 살펴보는 버릇이 있습니다. 이번 주제 발표를 하고 나서, 쥬니캡의 발표가 너무 형편 없었다는 의견이 있을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애프터 서비스 성격으로 발표 자료 업로드와 함께 블로그를 통한 브랜딩에 대한 생각을 추가 정리해보겠습니다.


 
참고로, 상기 자료는 어제 행사에서 발표한 자료이고요. 블로그를 통한 개인 브랜딩에 있어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사항을 7가지로 정리되어 있고요. 관련 주제는 대화를 통한 개인 브랜딩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대화를 통한 기업의 브랜딩에 대해 강조하지 못했던 내용은 다음의 글로 짧게 정리하겠습니다.

브랜드는 곧 대화다.

'공유', '개방', '참여'를 키워드로 하는 웹 2.0 시대에는 블로그로 대표되는 다양한 소셜 미디어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혹은 소셜 웹) 시대에, 기업에게 있어 브랜딩이라는 것은 기업의 현재 고객(혹은 사용자)과 진행하고 있는 타겟으로 하는 잠재 고객과 향후 진행하게 될 대화를 의미합니다. 웹상에서 관련 대화가 강해질수록 관련 브랜드는 더욱 강해지는 것이고, 대화가 약해질수록 브랜드에 대한 고객들의 충성도는 약해지기 마련입니다.

이제 인터넷 덕분에 제품 및 서비스 브랜드에 대한 대화는 하루 24시간 365일 쉼없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브랜드에 대한 대화는 기업이 고객과 추진하는 대화와 함께 고객과 고객이 브랜드에 대한 서로의 느낌과 의견을 공유하는 대화도 포함이 되어야 합니다.

개인 미디어라 할 수 있는 블로그는 하나의 이슈에 대한 의견 개진과 논쟁으로 기업의 위기상황을 초래하고 증폭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들도 이제 자사 블로그 혹은 이데아고라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운영을 통해 블로고스피어 대화에 참여해야 합니다.  

블로그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미디어이기 때문에, 블로그를 통해 긍정적인 내용만 일방향적으로 배포하고자 하는 웹1.0적 사고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논쟁이 필요하다면, 기업은 자사의 원칙을 확정하고, 이에 맞게 관련 논쟁에 보다 활발하게 참여해야 합니다.

또한, 블로그로 대표되는 소셜 미디어 운영을 통해 기업들은 우리 회사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있어 어떤 사항을 중심으로 개발하고 있고, 개발 과정에 있어 어떤 내용을 염려하고 있는지를 알려주고, 고객들은 어떤 내용을 염려하고 있고, 궁금해하는지, 개선사항은 무엇으로 보고 있는지를 대화로서 알아내야 합니다.

물론 지면 및 방송 광고 집행하는 것은 타겟 소비자들의 브랜드 인지도를 확보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끼치지만, 자사 브랜드에 타겟 소비자들의 로열티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블로그를 통한 대화를 기업은 진행해야 합니다.

소셜 미디어 세계에서 이제 기업들은 자사 명성 및 제품 브랜드에 대한 고객과의 대화를 신경써야 하며, 브랜딩의 한 과정으로서 고객들의 참여를 많이 이끌어내야 합니다.

다소 글이 딱딱한 거 같은데요. 모 상기 내용들을 전하고 싶었기에 적어보았습니다. 상가 내용들은 1인 기업 혹은 전문가로서 브랜딩을 해나가고자 하시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보다 좋은 의견 있으시면 다양하게 공유해주시고요. 시간이 늦었기에 저도 이제 잠을 청해야겠네요. 건승!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이라는 행사에서 '블로그를 통한 개인 브랜딩'이라는 주제 발표를 하고 왔습니다. 행사에 대해 간략하게 개인적인 의견을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많은 블로거들이 행사 관련 포스팅으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함에 따라 올블로그에는 실시간 인기글로 블로그코리아에는 인기태그로 검색이 되고 있습니다.

행사 진행이 괜찮았다 혹은 만족스럽다는 의견과 함께 행사의 미흡했던 부분을 지적하는 글도 접하게 되네요.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번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고생하신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의 류소장님과 황책임연구원님의 노고를 알기에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도 듭니다. 어제도 행사준비로 새벽까지 잠을 청하지 못하신 듯 하더군요.

두 분과의 인연은 2007년 5월 개최된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이라는 행사에 제가 주제발표를 하면서 처음 만나뵙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느낀 사항이지만, 두분으로 대표되는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은 누가 강요하지도 않는데, 블로그로 대표되는 우리나라 소셜 미디어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참 부단히도 노력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블로그를 비즈니스 차원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많은 저에게는 매우 고마운 분들이지요. 참고로 상기 언급한 행사는 블로그 관련 국내에서 개최된 최초의 행사였고, 250여명의 참가자들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이번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2008'라는 행사를 매우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사정으로 오전행사부터 참석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행사 관련 세세한 사항은 느낄 수 없었지만, 소프트뱅크 미디어랩에서 주관하고, 국내 웹서비스(블로그 서비스 포함)를 대표하는 NHN과 다음 커뮤니케이션이 후원주최하는 행사는 많은 블로거들이 오프라인에서 함 모여서 만남의 자리를 갖자는 소셜 미디어 생태계를 보다 활성화해보자는 첫번째 시도는 큰 무리 없는 진행으로 어느정도 성과를 얻어냈다고 봅니다.

행사에 참가하신 분들의 다양한 의견 개진과 함께 미흡했던 부분은 행사 주관 및 주최측에서 개선 포인트로 잡아야겠지만, 관련 의견들이 행사의 성공을 위해 6개월간 열심히 달려오신 분들이 허탈함을 느끼지 않을까 걱정도 되네요. 매년 조금씩 개선되면서, 국내 블로그 미디어 관련 대표적인 행사로 거듭나면 긍극적으로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행사는 대규모 블로거들이 참여하는 새로운 시도였다는 큰 의미가 있었다고 보고요. 앞으로의 업계 발전에 있어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행사 주관하고 주최하느라 마음 고생 심하셨던 분들, 바쁜 와중에 관련 행사에 참가하여 주제 발표하신 여럿 블로거 및 발표자분들,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분주하게 장소 이동하신 블로거분들 모두 다 수고 많으셨고요. 또 좋은 자리에서 뵙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월 28일 한국축구 올림픽 국가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팀과 함께 축구경기를 했나봅니다. 근래에 몸이 아파 많은 뉴스들을 접하지 못했곤 했는데, 어제 아침 기사를 보니 축구경기 자체 보다 더 눈에 띄는 네이밍 스토리를 접했습니다.

[오프라인blog] 그래서 '와 스타디움' [현재창][중앙일보]2007.03.24 (토) 오전 5:23

축구경기가 펼쳐진 장소의 이름이 경기도 안산의 와(WA) 스타디움이라고 하네요. 희한하다 했는데, 그 네이밍 과정이 더 희한하고 유쾌하더군요.

박주원 안산시장님이 스타디움을 만들고, 네이밍으로 고민을 하던중 관내 여성 축구대회에서 축사를 할 기회가 있었다고 합니다. 매서운 추위에 떠는 선수들 앞에서 박시장님이
"날씨가 추우니 축사를 짧게 하겠습니다"라고 말하자 선수들이 일제히 "와~"하고 탄성을 질렀고, 이에 시장님이 "관중이 외치는 함성을 경기장 이름으로 만들자"고 제안해서 '와~스타디움'이 탄생했다고 합니다.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차원에서 '와 스타디움'의 네이밍이 왜 잘 되었는지 나름대로 의미부여를 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조직의 CEO가 브랜드 전략 업무를 리드했다.
2. 다른 도시의 종합운동장들처럼 '안산종합운동장'이라고 쉽게 지을 수 있었을 텐데, 모든 종합운동장 네이밍 과정을 후발주자로서 쫓아가기 보다는 자신만의 고유의 네이밍 모델을 구축했다.
3. 네이밍을 하는 스토리 속에 관내 여성 축구선수들과의 쌍방향 대화속에서 착안하여 그들을 참여시켰다.
4. 경기장 응원 열기 속에서 계속되는 감탄사인 '와'를 네이밍으로 사용함으로써, 경기장을 찾는 이들이 관련 네이밍을 계속 회자할 수 있도록 했다.
5. 안산시는 영어로 WA를 '원더풀 안산(Wonderful Ansan)' '웰컴 투 안산(Welcome to Ansan)' 등으로 사용할 예정인데, 종합운동장 브랜딩을 확장해서 쓸 수 있는 가능성을 갖게 되었다.

참으로 독특한 네이밍인지라, 어떻게 추가적인 의미부여를 할 수 있을지 생각하고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앞으로 종합운동장 운영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네이밍 자체는 전국최고의 경쟁력을 가졌다는 생각이 드네요. '와 스타디움' 화이링~~~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세계적인 브랜드 전략가 마틴 롤(Martin Roll)이 지난주에 한국에 방한하여 수일간 체류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아시아의 글로벌 브랜드'의 국내판을 출간한 마틴은 이번 기회에 자신의 책을 보다 많이 알리는 기회로 활용하고자 방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틴은 브랜드 분야의 전문 컨설팅 회사인 'Venture Republic'의 설립자이자 사장이며, 세계적인 브랜드 전략가로서 많은 기업의 경영 자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국제광고 분야에서 15년 이상의 경력을 쌓았고, 글로벌 마케팅과 브랜드 전략, 브랜드/제품 광고, 기업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영자로도 활동해 왔습니다.

또한 프랑스 인시아드(INSEAD)와 중국유럽국제공상학원(CEIBS) 등 세계 유수의 경영대학원에서 초빙 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경영진의 리더십 육성에 초점을 맞춰 기업의 주주 가치 제고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방한을 위해 에델만 코리아와 마틴은 일종의 짧은 제휴를 체결하여 진행했습니다. 마틴은 3월 7일 에델만 코리아의 주요 고객사 CEO, PR & 마케팅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강의, 3월 9일 에델만 코리아 직원들을 위한 강의를 2차례 진행하고, 에델만 코리아는 마틴의 방한일정에 맞게 국내 미디어들과의 인터뷰를 어랜지하고, 인터뷰 제반사항을 지원해 주었습니다.


하단은 매일경제에 커버된 마틴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마틴 롤 대표 "기업가치의 37%가 브랜드" | 매일경제 | '인물파파라치' | 2007.03.09 08:51

마틴의 인터뷰 기사와 2개 강의에서 발표한 주요 내용을 짧게 정리하면 하단과 같습니다.

more..


상기 내용들을 전달하며, 마틴은 아주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해주었습니다. 마틴에게 부탁하여 그의 강의 발표자료를 아시안 브랜드 전략 - 마틴 롤 링크합니다. 관련 내용들 중 12페이지 내용은 PR & Communications 담당자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iPod과 같이 시대의 아이콘이 될 수 있는 브랜드를 개발하기 위해 필요한 요소 3가지:

1.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신화를 창조하라!: 관련 제품만이 갖고 있는 정체성으로 브랜드를 풍성하게 하고, 관련 브랜드가 일정한 역사적 순간에 사회적 요구와 관련한 신화를 수행할 수 있도록 가치를 부여해야한다.
2. 스토리 텔러들을 참여시켜라!: 다양한 스토리 텔러들이 관련 브랜드를 소비자들에게 스토리로 전달할 수 있도록 그들을 참여시켜야 한다.
3. 강력한 브랜드 스토리를 전파시켜라!: 관련 브랜드 스토리를 널리 퍼지도록 하여, 브랜드 관련 강력하고, 차별화되는 스토리 라인을 구축하여 브랜드에 생명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

상기 요소들은 브랜드의 중요성을 인식한 Marketing Communicator & Marketing PR 실무자들이 활용해야 하는 커뮤니케이션 전략 혹은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마틴의 강의 내용을 포스팅하기 위해 마틴에게 자료들을 요청했는데, 이 양반 참 적극적이십니다. 자신의 프로파일과 강의자료도 보내주시고, 연락처도 보내주시고, 제 블로그에 'guest entries' 방식으로 글도 포스팅하고 싶으시다네요.

마틴의 최신 블로그 포스팅이 궁금하시거나, 그와 커뮤니케이션을 시작해보고 싶으신 분들은 그의 북 블로그 Asian Brand Strategy 에 방문하시거나, 회사 홈페이지 Venture Republic.com에 방문하시면 될 듯 합니다. 한국 기업들의 브랜딩 노력에 대해 워낙에 관심이 많으시니, 브랜딩이라는 키워드에 대한 의견이 있으신 분들은 적극적으로 마틴과 커뮤니케이션 해보심이 좋을 듯 합니다.

꽤 두꺼운 그의 저서 '아시아의 글로벌 브랜드' 의 책 내용을 숙독하면서 공유할만한 내용이 있으면 또 포스팅하겠습니다. @JUNYCAP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linor Mills 라는 Staff Writer가 미국 광고주 협회(American Association of Advertisers) 연례 미디어 컨퍼런스 및 트레이드 쇼에서 발표된 사례들을 정리한 CNET News.com 기사입니다. P&G와 Microsoft 관련 사례를 발췌합니다.

프록터 앤드 갬블(Procter & Gamble): 질레트(Gillette)와 크레스트(Crest)에서부터 다우니(Downy)와 커버걸(CoverGirl)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이 회사는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고 신규 고객을 끌어들이는 방법으로 고객을 위한 웹 사이트들을 후원. 예를 들어, P&G는 야후와 협력하여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카페사」(Capessa)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만들었고, 야후 또한, GM(General Motors) 브랜드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폰티악 언더그라운드」(Pontiac Underground) 사이트를 만듦.

MS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고객들을 참여시키는 방법을 모색. MS의 X박스용으로 만들어진 게임인 「기어즈 오브 워」(Gears of War)의 광고 중에서 누군가가 편집을 하여 비지스(Bee Gees)의 「스테잉 얼라이브」(Stayin' Alive)에 맞추어 놓은 광고 사례. 새로운 「짜집기」 광고를 유튜브에 게시되었는데, 엄청난 인기를 끌어, 관련 게임이 연말연시 시즌에 가장 잘 팔리는 비디오 게임이 됨. MS는 미국의 위성 라디오와 RSS, 그리고 유럽의 모바일 TV와 인터넷 프로토콜 텔레비전 등과 같이 새로 나타나고 있는 미디어를 세계의 여러 지역에서 시험해 보는데 총 광고 예산의 3 퍼센트를 할애하고 있고, 2010년까지 MS의 대부분의 광고는 온라인이 될 것.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