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8 2월 중순, 추운 바람이 아주 일품인 시카고에서 일주일간 디지털 PR 트레이닝 프로그램인 ‘T4 Training’에 참가한 첫날이였습니다. 에델만 디지털 분야의 수장인 Rick Murray가 트레이닝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서 건넨 말 중에 이런 말이 있었죠.

“여러분들이 몸 담고 있는 디지털PR 분야는 에델만이 향후 성장을 거듭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원동력입니다.

관련 분야의 성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 기존의 PR AE들을 중심으로 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그룹과 웹, 소셜 미디어, 모바일 등을 이해하는 웹 전문가 그룹의 결합이 필요합니다. 에델만 디지털팀은 궁긍적으로 PR AE 전문가 50% + 웹전문가 50%가 구성되어 서로의 전문성을 배워나가야 합니다.

이러한 내부 조직 변화에 있어, 중간다리 역할을 여러분들이 잘 해주셔야 합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11년간 언론관계를 계속 진행해왔습니다. 또한 지난 3년 동안 소셜 미디어와 웹에 대한 지식을 키워오면서 에델만 코리아의 디지털 PR 부문을 리드해오고 있습니다. 2007년 초, 출발점 자체가 PR 커뮤니케이션 기반 AE였기 때문에, 웹과 소셜 미디어에 대한 지식은 기존의 웹 전문가들에 비해 약할 수 밖에 없었죠. 저의 그런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팀 멤버가 바로 이정환 대리(Jace Lee)라는 후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이스 캐리커쳐 앞에서 폼잡는 제이스]

제이스는 지난 2년 반동안, 기업 블로그, 온라인 이슈 관리용 마이크로사이트, 소셜 미디어 대화 진단 등 다양한 디지털 PR 서비스들을 저와 함께 개발해왔습니다. 제 옆에서 든든하게 저를 지원해주던 Jace 본인의 블로그에 밝힌 대로 이제 자신의 또 다른 성장을 위해 유학을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때로는 멀티미디어 전문가로서 얼굴을 붉히면서 자신의 생각을 강하게 어필하던 + 그래서 여러가지 논의에 논의를 함께 하면서 서로의 생각에 대한 이해를 도모했던 + 저의 소중한 팀원이 유학을 간다네요. 비즈니스 차원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으나, 개인적으로는 아끼는 후배 중 한명인 제이스가 성장을 거듭하기 위한 결정이기에 그의 변화에 따스한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황코치가 팀 블로그에
에델만 디지털 PR팀의 새로운 멤버를 모십니다라고 업로드했지만, 제이스의 부재를 커버할 수 있는 새로운 디지털 PR 분야 팀원으로 모시고자 합니다. 자격 요건 및 기준은 관련 포스트에도 정리되어 있기는 하나, 저희 팀이 바라는 멤버상은 이런 분이길 희망합니다.


l        기본적으로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포탈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블로그가 아닌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시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소셜 미디어를 대표하는 블로그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계실 듯 하고, 그걸 기반으로 기업 블로그 연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블로그를 진지하게 운영해봤고, 블로그를 통해 개인 브랜딩도 구축해 본 경험이 있으시다면 참 좋겠습니다.

l        디자이너로서의 자부심을 바탕으로 소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으신 분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에델만 팀 규모의 확장을 위해 예전에 멀티미디어 디자이너 분들을 인터뷰해보면 디자이너로서의 자부심이 많으신 분들을 만나곤 했습니다. 저희가 디자이너 중심의 회사이기 보다는 PR 커뮤니케이션 중심의 회사이기 때문에, , 소셜 미디어, 멀티 미디어를 이해하고 있고, 그걸 기반으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도 성장하길 희망하는 분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디자이너로서 정체성이 너무 강해 모든 의사결정을 자신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하는 경우 서로 힘든 부분이 있다는 것을 지켜보곤 했거든요.

l       2.0의 철학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팀은 기존의 웹 에이전시처럼 웹에 대한 전문성으로 출발했다가 보다는 웹2.0으로 인한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주목하고, 그에 걸맞는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개발하여 기업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출발한 팀입니다. 기존의 웹(조금은 닫혀 있는 웹)이 아닌, 보다 오픈 마인드된 웹2.0에 대한 생각, 경험 및 노하우가 많으신 분이 합류하면 서로에게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l        원만하고 화통하고 우직한 성격을 갖고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제이스의 업무 영역은 크게 디지털 PR 업무와 사내 PR 자료 지원 업무 등 두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디지털 PR 업무는 기존 팀원들과 함께 계속 풀어가면 되지만, 사내 지원 업무를 진행하게 되면 다수의 PR AE들과 다양한 대화를 진행해야 하는데,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경우 관련 업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죠. 그래서 원만한 성격과 대화 협상 능력을 갖고 계시다면 업무 진행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l         에델만 코리아와 디지털 PR팀에 대한 이해를 하고 계셨으면 합니다 보통 이력서를 받아보면 다수의 지원자분들은 PR 혹은 디자인에 대한 열정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기 소개서 내용을 보면 저희 회사와 팀에 대한 애해를 바탕으로 작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열정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더군요. 국내PR업계에서 나름대로 새로운 영역에 대한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저희 팀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레쥬메와 포트폴리오를 제공해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정말 멋진 분과 함께 일하고 싶은 마음에 개인 블로그에 장황하게 작성했습니다. 누구나 개인의 성장을 꿈꾸는 것이고, 자신의 꿈을 저희 팀과 함께 하고 싶은 분을 빨리 팀원으로 모시고 싶네요. 채용에 대한 자세한 공지는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그를 참고해주시고요. 주위에 멋진 분을 혹시 알고 계시다면 추천 부탁 드리고요. 정환아! 여러가지로 쌩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기업 블로그 운영 - 핵심은 사람이다

지난 2009 3 11일 국내 대표 기업 중 하나인 LG전자가 기업 블로그를 런칭하면서 국내 블로고스피어의 대화에 공식적 참여를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밝히고자 하는 사항은, 저희 에델만 디지털 PR (황코치, Lena, Eunji)은 지난 2009년 1월부터 약 2개월간 LG전자 온라인 홍보팀과 함께 해당 블로그 런칭을 위한 프로젝트 진행을 함께 했고, 기업 블로그 전체 기획, 이메일 트레이닝, 2차례의 오프라인 트레이닝 워크샵, 기업 블로그 운영 매뉴얼 등 소규모 프로젝트들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 기업 블로그 필진들과의 워크샵, 머리 숙이고 있는 이 - 쥬니, 그 왼쪽 - 레나, 그 왼쪽 밤톨머리 - 황코치]

지난 2주동안 LG전자 기업 블로그가 런칭된 이후에도 블로그를 통해 공유되는 콘텐츠의 내용은 어떠한지?, 블로거들의 반응은 어떠한지?, 댓글 대화는 잘 이루어지는지? 블로그 아웃리치(트랙백을 보낸 블로거와의 대화)는 잘 이루어지는지 등을 틈틈히 살펴보고 있습니다. 예상했던 것 보다 많은 블로거분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고 있고, LG전자 기업 블로그 운영팀과 필진팀이 인터랙티브하게 진행하고 계셔서 그런지, 프로젝트 참여 멤버로서 흐뭇함 그 자체입니다.

 

LG전자 기업 블로그의 런칭 소식은 이미 많은 블로거분들이 작성해서 포스팅했기 때문에, 저는 이번 LG전자 기업 블로그 런칭의 의미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을 추가 정리해 봅니다.


1. 30대 그룹사 중 10명의 직원이 필진으로 참여하는 첫번째 기업 블로그이다:
블로그 가치 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블로그얌 2008 11월 발표한 블로그 통계 리포트에 따르면 국내에는 60여개의 비즈니스 블로그를 리스트업해서 보여주고 있는데, 관련 자료를 1차 참고하고, 네이버 사이트 검색을 추가하여 국내 30대 그룹사의 블로그를 운영 현황을 조사해보았습니다.

관련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해 보자면, 국내 30대 그룹사 중 삼성(5), 현대자동차(3), SK(3), LG(7), 롯데(1), 한국철도공사(1), CJ(3), 동부(1), 현대(1) 9개 그룹사에서 총 25개의 비즈니스 블로그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

외부 이해관계자들을 위한 비즈니스 블로그는 크게 기업 블로그와 브랜드 블로그(마케팅 블로그)로 나뉘게 되는데, 기업 블로그로는 Kia-Buzz, SKT Story, 한국철도공사, CJ 나눔재단 블로그, LG전자 기업 블로그 등 6개 정도이며, 나머지 19개 블로그는 단순한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브랜드 블로그, 제품 마케팅 블로그 등 마케팅 차원에서 진행되는 블로그입니다. 참고로, 기아 자동차의 기아-버즈는 임직원 블로거들이 참여하는 기업 블로그이지만, 해외 자동차 블로거 타겟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more..

2. 블로거들과의 대화에 필진 블로거 및 운영팀 블로거들이 활발히 참여하고 있습니다: 보통 기업이 블로그 런칭을 고려하면서도 실제 런칭까지 가는 시간이 많이 소요되거나 중간에 포기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두드러진 이유는 '블로거들로부터 부정적 댓글이 달리게 되면 어떻게 대응을 할 것이냐?' 두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LG
전자는 댓글 승인 여부에 대해 내부적으로 많은 고민을 했지만, 블로그 댓글 정책에 있어 블로거들과의 대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 댓글 리뷰 후 승인이라는 안전한 장치를 도입하기 보다는 모든 댓글이 실시간으로 달리게 하는 의사결정을 했습니다. – 기업 블로그 도입을 고민하시는 분들은 이해하시겠지만, 이 부분이 아주 높게 평가할 부분이라 봅니다
.

현재 LG전자 기업 블로그는 두가지 방향으로 블로거 관계를 구축하고 있는데요. 첫번째는 LG전자기업 블로그에 남겨지는 방문자들의 댓글에 ‘LG전자혹은 엘진이라는 블로그 에디터명으로 답글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주요 필진들이 자신이 올린 포스트에 남겨지는 댓글에 직접 답글을 달면서 대화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두번째, 자사에 대한 블로거의 외부 글에 대해서, 트랙백을 보내기도 하고 해당 블로거의 글에 댓글도 직접 달고 있는데, 이러한 대화 노력은 무엇보다도 블로거 관계에서 가장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보통 자사 블로그에 댓글을 대응을 하더라도 외부 대화에 참여하는 것이 그리 녹녹한 작업이 아니라는 점을 앞기에 높이 그 의미가 크고요.


3. 블로고스피어를 이해하는 내부 전문가가 기업 블로그 운영을 리드하고 있습니다:
블로거들과의 대화가 활발한 대화가 이루어지는 주된 요인은 블로그 운영팀의 메인 구성원인 정희연 차장(블로그 명 - 미도리)과 전혜원 과장(블로그 명 그린데이) 두분이 오랜 시간 블로고스피어에서 개인 블로그를 직접 운영해온 경험과 외부 블로거들과의 온라인 및 오프라인 만남에서 대화를 지속하여 타겟 블로거들과의 관계를 이미 구축해오는 과정 속에서 대화의 중요성을 체득화왔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고스피어를 이해하고 있는 사내 블로거가 있기에 금번 LG전자 블로그에는
LG 기업 블로그명 투표, 런칭 로거 간담회, 플리커를 통한 사진 공유, 다음TV팟을 통한 동영상 공유, 로그 코리아 블로그 뉴스룸 다음 블로거 뉴스 활용 등이 가능했다고 봅니다.


4.    
필진 블로거들의 진지한 고민이 담긴 스토리텔링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3 10일 런칭 후 21일 현재까지 LG전자 기업 블로그에는 18개의 글이 업로드되어 있습니다. 11일자 포스트 열기가 가득했던 LG전자 블로그 필진 워크숍에서도 볼 수 있지만, 필진 블로거분들은 블로고스피어에서 어떤 주제로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하는지 교육도 받고 실습에도 참여 했습니다.

두번의 워크샵을 진행하면서 만났던 필진 블로거들은, 왜 본인이 기업 블로그의 필진으로 참여해야 하는지? 정보 보안 이슈는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업무 시간에 블로깅을 해도 되는 것인지? 부정적 댓글 의견만 접수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실로 많은 질문들을 해주셨고, 그에 대한 답변도 드리고, 혹은 해답을 같이 찾기도 하는 과정 속에서 초기 보다 필진 블로거분들의 기업 블로그 운영의 이해와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 생각됩니다
.

개인적으로 비즈니스 블로그(외부 대행사를 통해 콘텐츠가 생산되는 모델 제외)의 성공은 필진 블로거들을 어떻게 구성하고, 그들의 참여를 어느정도 이끌어낼 수 있느냐라고 강조하고 있고, 필진 구성만 제대로 이루어지면 50% 이상의 성공 점수를 얻은 것이라고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그런 점에서 LG전자는 기업 블로그의 핵심 성공 요소인 사람(혹은 직원)이라는 커뮤니케이션 자산을 잘 구축했다고 생각됩니다. 


5.    
LG전자 블로그는 '디자인'이라는 주제가 담긴 블로그입니다: LG전자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라는 포스트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LG전자 기업 블로그는 '디자인'을 주제로 한 고객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입니다.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LG전자가 디자인이라는 의미를 단순한 제품 디자인만이 아닌 자사의 경영 원칙의 키워드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는데요.

디자인이라는 주제는 앞으로 관련 기업 블로그 성장에 있어 하나의 내비게이션으로 작용할 것이며, 외부 블로거들의 폭넓은 이해를 돞는 키워드가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블로그 운영 및 필진 블로거분들이 가장 염려하고 있는 사항은 블로그 방문자들에게 온라인 브로셔로 인식되어 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6명의 사내 디자이너를 포함하여 다양한 부서에 근무하는 총 10명의 직원들이 소속 부서를 대표하여 다양한 스토리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주요 국내외 법인 임원 및 직원들의 추가 참여가 예상되기 때문에 LG전자 기업 블로그를 통해 다양한 스토리텔링이 있을 것으로 예상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 블로그 런칭 전 다양한 고민을 했던 그래서 블로고스피어에 어느 정도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었던 LG전자 기업 블로그는 앞으로 부정적 댓글, 제품 불만 의견 트랙백, 기업 이슈에 대한 입장 요구 등 블로거들의 다양한 공격성 테스트도 예상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대화 요구는 성공적인 기업 블로그 사례로 성장하기 위한 또는 블로그 커뮤니케이션의 역량을 내부적으로 쌓을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앞서 5가지로 정리한 바 있는 LG전자 기업 내 사람을 중심으로 한 기업 블로그 운영과 고민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 생각하기에 LG전자 기업 블로그의 성장과 성공을 믿어봅니다.

 

LG전자 기업 블로그 운영팀 & 필진 블로거팀 건승입니다.

또한, 프로젝트 진행을 함께 한 저희 에델만 디지털 팀원들에게도 무궁한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미도리님이 오늘 팀블로그를 제대로 하기 위해 갖춰야  라는 포스트를 통해 좋은 내용을 올려주셨는데요. 저희 회사도 에델만 디지털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블로그가 제대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사항들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곤 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필요한 것이 블로그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는 팀원들이 함께 해야 한다는 점인데요. 그래서 오늘부터 틈나는대로 우리 블로그의 팀원들을 한명씩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델만 디지털 팀의 핵심 인력 한명인 레나(한우리)대리는 온라인 이슈관리, 소셜 미디어 모니링, 블로그 아웃리치 프로그램 기획 다양한 업무를 해오고 있고, 블로그에는 현재까지 3개의 포스트를 해오고 있습니다.

 

2009 2 27, 에델만 2009 전세계 디지털 업계 5 트렌드 보고

2009 1 2, 2009 새해를 맞아 읽으면 좋을 책 Best 4

2008 8 11, 포춘지 500 비즈니스 블로그인 GM FastLane 리뉴얼 소식

 

현재까지 글의 양은 많지는 않았지만, 팀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 운영에 대한 감을 키운 그녀가 개인 블로그 운영에 박차를 가했으면 하는 바람에 격려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전세계 디지털 업계 5대 업계 트렌드]

상기 글 중에 가장 최신 글인 에델만 2009 전세계 디지털 업계 5 트렌드 보고는 에델만 디지털 뉴욕 오피스 수석 부사장인 스티브 루벨(Steve Rubel)이 지난 2 16일 발표한 30페이지 영문 리포트를 7페이지 정도로 정리하여 포스팅한 것입니다. 제가 관련 리포트를 정리하여 포스팅하는 것이 어떻겠냐 제안은 했지만, 상세히 정리한 포스트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스티브 루벨의 리포트는 주요 배경 내용은 Five Digital Trends To Watch For 2009 참고하시면 되고, 관련 리포트는 하단 링크를 통해 다운 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관련 리포트의 주요 내용은 하단과 같습니다.
첫째
, 고객 서비스가 소셜 미디어와 결합할수록, 브랜드는 가치를 갖게 됨과 동시에 단점 취약점들도 드러나게 것이다.
둘째, 미디어의 재구축 바람은 기존 견고한 위치를 점했던 전통 언론홍보 전략과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가 약화됨에 따라 기존 미디어들 힘을 약화시킬 것이다
.
셋째, 개인 브랜딩(직원들의 소셜 미디어 활동) 다른 방향에서 피력할 있는 기업 메시지라고 있으며, 구글 등의 영향력 있는 온라인 사이트들이 관련 환경의 조성을 도울 것이다
.
넷째,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고객 서비스와 직원들의 소셜 미디어 활동 독려를 통해 온라인 상에서 자사의 목소리를 내는 기업은 타사와 차별된 경쟁력을 가지게 것이다
.
다섯째, 미디어의 재구축 바람과 구글의 영향력에 따라 기업들은 이제 자사의 블로그 소셜 미디어를 통해 컨텐츠를 소개하고 메시지를 피력할 있게 되었다.

 

국문 전체 내용은 통해 참고하실 수 있겠습니다. 올 한해 레나의 활기찬 블로깅 활동에 대한 기대를 크게 가져봅니다. 건승합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한국PR협회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접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그리고 회사차원에서 아주 경사스러운 일이 있어 짧게 포스팅을 합니다.

블로그에 고객사 관련 소식은 전하지 않아왔지만, 기아자동차의 글로벌 비즈니스 블로그인 '기아-버즈(http://www.kia-buzz.com)' 대한 내용은 가끔 전해드린바 있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 에델만 디지털팀은 지난
11 기아자동차 해외 프로모션팀과 함께 기아-버즈 블로그 초기 런칭부터 2008 11 현재까지 진행되어온 사항을 케이스로 정리하여 2008 한국PR협회 대상이라는 행사에 응모를 했는데, 기아-버즈가 국제PR 부문 우수상으로 그리고 저희 에델만 코리아가 올해의 PR기업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국내 최초 글로벌 비즈니스 블로그, 기아버즈의 첫돌을 축하합니다! 라는 지난 포스트를 통해 대략적으로 밝힌바 있지만, 기아-버즈는 대내외적으로 아주 긍정적인 효과를 실제적으로 보여왔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보다도 정의선 사장님을 비롯한 경영진의 적극적인 지원과, 한국 본사뿐 아니라 북미, 유럽, 중앙아시아, 남미 다양한 국가의 기아차 내부 직원들의 활발한 참여를 이끌어내었다는 점이 성공의 포인트라 생각됩니다.

에델만 블로그에도 제가 짧게 밝혔지만
, 기아-버즈는 국내 기업으로서 최초로 국제 PR(해외 PR)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 다양한 효과를 보여왔고, 비용대비 효과적인 해외 PR 활동을 희망하는 국내기업들에게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 주요 수상 요인이 되었고요.

비즈니스
블로그의 실효성에 대해 많은 의구심을 갖고 있는 기업내 PR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분들이 생각해볼 있는 좋은 케이스가 것이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기아-버즈의 기획부터 런칭 현재 운영까지 여러가지를 적극적으로 리드해오신 기아차 해외프로모션팀 김홍재 차장님, 류정엽 과장님, 이승환 대리님 그리고 해외PR팀의 마이클 차장님, 파멜라 등에게 매우 감사드리고요.

기아
-버즈 런칭시 도움을 주었던 우리 에델만 디지털 팀원들 아영, 지영,  규아, 패트리샤 그리고 현재 팀원들인 제이스, 레나, 은지, 정민에게 고마움을 덧붙이고 싶습니다.

앞으로 에델만 디지털팀은 기아-버즈와 같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실제적인 사례와 경험을 많이 쌓고, 이러한 경험을 국내 커뮤니케이션 업계와 나누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이들 축하해주시고요.

감사합니다
. 건승!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쥬니캡 이사 승진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올리자니, 또 쑥쓰러워지지만, 그래도 저에겐 블로그만큼이나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없는지라, 블로그를 통해 제 근황을 업데이트합니다.

2008년 9월 8일(월)자로 이사 승진을 했습니다. 2003년 12월말에 입사하여 만5년이 지나기 전에 이렇게 고마운 성장을 거듭할 수 있었던 것은 매번 머리 맞대고 클라이언트 업무를 함께 진행해준 팀원들과, 변함 없는 믿음과 파트너십으로 함께 해주시는 고객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업계에서 많은 조언과 노하우를 공유해주시는 선배 & 후배님들의 도움도 크고요.

현재 에델만에서 Technology & Digital PR 분야를 리드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새로운 타이틀로 승승장구 건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격려 부탁 드립니다.

쌩유 올!
쥬니,

덧붙이는 글 : 하단은 Tyler 사장님이 사내에 공유해주신 메일입니다. 퍼포먼스 이야기를 하다가 저의 개인적인 취미(와이프와 함께 댄스 스포츠)로 스토리를 마무리해주시는 센스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Dear all,

I’m delighted to announce today the promotion of Juny Lee to Director (
이사).  

Juny has been with Edelman for nearly 5 years now and has created and developed our digital business from the scratch.  He has led our Digital initiatives to the leading position in the market, played an important role in positioning, growing and evangelizing our Digital offerings and has been a key player in taking Edelman Korea from a zero to today’s near KW XXX million in Digital related revenue.  

Juny’s promotion is due to not only his great ability to build client relationship, and grow businesses, but also his ability to see through the clutter to identify the heart of an issue.  Juny has always been at the forefront tackling and embracing difficult and new assignments. He is a guy you want to have on your team when it hits the fan.

The recognition of Juny’s expertise goes beyond the four walls of this office.  His blog, http://www.junycap.com/blog attracts over 8,000 visitors daily.  He is often quoted and featured in the media representing Edelman and discussing issues pertaining to Digital PR/PR 2.0.  Juny also actively speaks at industry conferences. 

When he’s not blogging/speaking about PR 2.0/Digital PR, Juny can be found at a studio doing the Jive, Salsa or waltzing.  As an accomplished dancer (so I’m told), Juny also knows how to enjoy the finer things in life – as you can see below.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ease join me in congratulating Juny on a well-deserved promotion.

Regards - Tyle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에델만 비디오캐스팅 첫번째 이야기

에델만 디지털 팀에서 첫번째 비디오캐스팅을 제작하여 금일 팀 블로그를 통해 공개하였습니다. 이번 비디오캐스팅은 PR인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대학생 혹은 사회 초년생들을 위한 내용으로 제작되었고, 총 14분 28초입니다.




시간대별 내용:
00:00 ~ 에델만 디지털 PR 리포트 비디오 캐스팅 소개, 진행자 및 참여자 소개
01:25 ~ Q1 : PR이란 무엇이고, 에델만 코리아는 어떤 곳입니까?
03:20 ~ Q2 : 이력서 제출시 주의 사항
05:24 ~ Q3 : 취업 면접 체크 포인트
07:45 ~ Q4 : PR인이 갖춰야 할 덕목과 자질
11:48 ~ 에델만 PR Wanna Be(PR인의 생활백서) 자료 소개
12:25 ~ 진행자 맺음말
13:00 ~ 블레이어 소개
13:20 ~ NG 편집본

제작: 에델만 디지털 PR팀
출연: 황상현(
Josh Hwang), 이중대(Juny Lee), 유재련(Jenny Liu)
촬영 및 편집:
박정민
음악: 인디를 위한 첫번째 대중, 블레이어(www.blayer.co.kr)에서 제공한 인디밴드 음악 총 4곡 - Groovin Night(TabriS), The taste like orange cappucino(Aid), Dumped(Aid), Kiss(TabriS)

그럼, PR업계에 진출하시고 싶은 후배님들에게 도움되셨으면 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 개인적으로 취업을 앞둔 대학생 분들을 많이 뵙게 됩니다. 물론 한겨레 PR 아카데미라는 과정에서 졸업에 임박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는지라 일년에 네번은 기본적으로 만나곤 하는데, 근래 한달간 많은 대학생들을 만났습니다.

지난 8월 28일에는 서강대학교 PR 전공하는 학생 그룹이 에델만 코리에 방문하여 3시간 저희 회사 마케팅 팀과 질 차장, 그리고 제가 참여한 강의가 진행이 되었고요. 9월 초에는 블로그를 통해 서로 커뮤니케이션 해 왔던 대학 졸업생 한분과 함께 캐리어 관리를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에 대해 직접 만나 대화도 나누었고.

지난 8월 14일에는 에델만 디지털 팀에서 학생 인턴으로서 두달반을 함께 한 권기호군의 마지막날이라 팀원들과 함께 오피스에서 작게 환송회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기호를 비롯하여 PR 전문가를 직업인으로서 목표로 갖고 자신의 캐리어를 시작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만나게 되면, 예전 대학교 시절 제 자신을 떠오르곤 합니다.

개인적으로 언론매체에서 종사하는 것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지라 군복무를 마치고, 현대방송국에서 FD를 하기도 했고, 4학년 여름 IMF 사태로 인해 어려운 취업의 문을 뚫어보고자 선물거래사라는 자격시험을 통과하고 부티끄 규모의 선물 거래 사무실에서 무보수로 일하기도 하는 등 나름대로 다양한 사회에 진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을 기울였지요.

사회에 진출해서도, 캐리어의 첫출발은 쉽지 않았습니다. 1990년말 당시 '글로벌 경영'을 기업 비전으로 삼았던 대우 그룹 내 대우자동차에 해외 인턴으로 입사하여  폴란드 바르샤바 판매법인에서 근무를 했었는데, 워크아웃으로 인해 9개월만에 두번째 직장을 알아봐야했고, 두번째 직장에서도 3개월 인턴기간을 보냈습니다. 정리하자면, 총 12개월을 인턴으로서 생활을 했었지요.

PR에 관심을 갖은 대학생들은 저에게 묻곤 합니다. 어떻게 하면 PR회사에 입사를 할 수 있는지?, PR 업무는 구체적으로 무엇이 있는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상기 사항들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2007년 초에 제가 올렸던
PR 전문가가 되고자 하는 후배들에게 조언 10가지 내용을 참고하시면 될 듯 하고요.

작년 초와 비교했을 때 한가지 추가하고 싶은 조언이 있습니다. 자신의 성장과정을 기록하고, 업계 선배들과 관계를 구축하고 대화를 지속할 수 있는 '개인 미디어 블로그를 보다 진지하게 운영하라'는 것입니다.

아직 한국 시장에서는 PR회사에서 블로그 관련 서비스를 기업들에게 많이 제공하고 있진 않지만(상대적으로 입소문 마케팅 회사나 블로그 마케팅 전문회사가 더 많은 레퍼런스 확보), 현재 기업고객들의 디지털 PR 과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PR에 대한 니즈가 많이 생기고 있고, 이러한 니즈를 해결하고자 하는 PR회사들의 고민은 더욱 커져갈 것이기 때문에, 관련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 조심스럽게 예상해 봅니다.

하오니, PR 업계에 진출하고자 하는 후배님들은 자료를 스크랩하는 용도로 블로그를 절대 활용하지 마시고, 자신의 꿈꾸는 직업세계로 합류하고자 노력하는 자신의 실제적인 모습들을 블로그에 기록하시고, 블로그를 운영하는 PR 및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블로거들과 관계를 구축하고, 그들로부터 조언을 많이 얻으시길 바랍니다.

IMF 여파로 취업하기 쉽지 않았던 10여년 전 대학교를 졸업할 당시의 제 개인과 여전히 청년실업이 큰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현재 대학교를 졸업하는 후배님들이 처한 상황을 비교했을 때 기업 커뮤니케이션 환경이 엄청나게 변화되었고, 이는 개인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적어도 저희 에델만 디지털팀에서는 소셜 미디어에 관심이 많고, 일정기간 활용을 기반으로 한 인사이트를 갖고 있는 취업 희망자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PR 블로거들이 등장하길 기대하며 몇자 적어 봅니다. 건승!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에델만 디지털 새로운 멤버의 모션 영상

저희 회사 에델만 디지털 팀에 새로운 멤버가 합류했습니다. 이름은 박정민이라고 하고, 웹 & 디지털 영상 제작 및 편집 관련 능력을 갖고 있는 친구입니다. 기존 팀 멤버인 제이스 대리가 수개월간 공들여 뽑은 친구인데, 이 친구가 입사 면접 보면서 이틀간 준비한 에델만 코리아 PR용 동영상물이 있어 팀 블로그와 제 개인 블로그에 공유합니다.

30초 짧은 영상물이고, 그다지 재미있진 않지만, 함 보시라고 짧게 소개 글 포스팅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그를 런칭했습니다.

지난 1년반은 개인적으로 블로깅을 통해 개인 브랜딩에 있어 실제적인 효과를 맛보았다면, 이제 2008년 7월 7일부터는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깅을 통해 우리 팀에 대한 브랜딩의 효과를 가져갈 수 있는 기회를 도모하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2월말에 T4 트레이닝도 다녀와서, 회사 내 T4 트레이닝 전파 교육을 통해 다른 AE들의 디지털 PR에 대한 지식과 마인드에 긍정적인 자극을 주는 것이 저의 역할이였는데요.

T4 트레이닝 교육의 내용 공유를 사내 차원에서만 끝나지 않고, 진정 우리 팀원들의 전문성을 대내외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리도 팀 블로그를 런칭해야 한다는 결론에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그'를 본격 런칭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팀 블로그의 전체적인 디자인과 레이아웃은 에델만 FY08 Employee of The Year로 꼽힌 제이스 대리가 수고해줬고, 7월 7일 현재까지 6명의 필진들이 12개의 포스트를 올려주었습니다. 후속 포스트를 준비하고 있는 필진 블로그를 포함하면 향후 10명으로 지속적으로 팀 블로그에 참여인력은 늘어날 예정입니다.

블로그 운영에 관심은 많았으나, 블로그를 오픈하고, 유지하고자 하는 실제 행동을 취하지 못했던 직원들이 블로깅에 익숙해지는 브릿지 단계로서도 팀 블로그가 활용될 예정입니다.

상기 링크된 팀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에델만 디지털 PR 서비스의 미션, 원칙 및 성격 등을 접하실 수 있고, 전체 글의 내용은 6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운영될 예정입니다.

작년까지만해도 팀 블로그를 운영하는  PR회사가 거의 전무했는데, 요즘 블로고스피어를 조사해보면, 커뮤니케이션즈 신화의 communication SHINHWA, 트레이의 To be TREY!, 커뮤니케이션즈 코리아의 First To Best : The Client’s Company, IPR Communications의 PR 5, 엔자임의 Enzaim 36.5 등 5개의 PR회사들이 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더군요.

각 회사별로 생각하는 팀 블로그 운영의 목표가 있겠지만, 블로그 포스팅한지 3개월이 넘은 경우, 한달에 1회의 포스트만 있는 경우 등은 저희 팀 블로그에는 생기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자칫 바쁘다 바쁘다 방심하다 보면 동일 현상이 저희 팀 블로그에도 충분히 생길 수 있다 예상됩니다.

아.... 또 유의사항을 생각해보면, 현재까지 우리 팀블로그 주요 포스팅의 내용들이 다소 딱딱하다는 것. 그래서 인간미가 좀 떨어진다는 거. 이것도 극복과제로 설정해야 할 듯 합니다.
 
여럿 의미에서 팀 블로그 운영의 전체적인 편집장 역할을 맡고 있는 제 역할이 중요하겠네요. ㅎㅎ

영어권 블로고스피어 중에서도 PR 전문가, 마케팅 전문가,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회사차원으로 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서로간의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되면, 참 많이 부러웠습니다.

앞으로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그가 잘 운영되어서 국내 커뮤니케이션 블로고스피어의 성장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요. 향후 6개월 이내에 블로그 연합 네트워크 미디어인 '태터앤미디어'에 소속되는 것을 목표로 잡아야겠습니다.

7월 4일까지 사내 런칭 기간이였고, 이제 7월 5일부터 메타사이트를 통해 외부적으로 공유되기 시작하였습니다. 7일 월요일에 회사 출근하면 팀 블로그 활동에 관심을 가지실만한 몇 몇 기자분들에게 팀 블로그 런칭 소속도 전하려고 합니다.

제 블로그 독자 여러분들도 에델만 디지털 팀 블로그에 방문하셔서 많은 격려 부탁 드립니다! 코멘트를 많이 남겨주시면, 저희 필진 블로거들의 매우 즐거워라 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건승!  

상기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은 저와 함께 에델만 코리아에 근무하고 있는 블로거 두명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Silvermouse라는 블로그 닉네임을 사용하는 이 친구는 저와 함께 기아 자동차의 영어권 자동차 블로그인 기아-버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처음 프로젝트에 합류했을 때는 블로고스피어가 무엇인지 감을 잘 잡지 못하던 이 친구가 요즘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글들을 보면 블로깅에 대한 나름의 내공을 많이 쌓은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되는 팀 블로그에는 스트라이커가 많다
파워블로거들의 만우절
잘 키운 블로그 하나, 열 대변인 안부럽다!
오늘 저녁엔 뭘 먹지?

첫째로 제목을 잘 뽑네요. 자신의 주제를 쉽게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비유도 잘하고요. 실무에서 쌓은 경험도 살짝 살짝 공유하고 있습니다. 기업 블로그(혹은 비즈니스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함 방문해 보시죠.

두번째로 소개하고 싶은 에델만 코리아 블로거는 Social Media Lab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Josh Hwang입니다. 이제 6~7년 정도는 업계 선후배로 지내왔고, 이제 에델만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는 친구입니다. 이 친구하고는 누리엔이라는 3D기반 SNS 업체 관련 비즈니스 블로그 런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확산 사례 :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상반되는 스킨십 정치
PR 2.0 이라는 버스에 올라타자!
 
요즘 기업의 블로그 활용에 대해 저와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후배이며, 블로그를 통한 사회적 이슈 메이킹에 관심이 많습니다. 상기 주요 3가지 포스트 중 2번째 3번째는 솔직히 그리 재미는 없습니다. 그런데 블로그 확산 사례는 꽤 재미있더군요.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이슈 메이킹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링크 함 클릭하시죠.

요즘 저희 회사에서 Technology 업계 PR 및 소셜 미디어 활용 PR 프로젝트들을 진행하는 회사 후배들과 함께 Edelman Digital이라는 팀 블로그의 런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다들 고객사 업무 우선이라는 원칙 때문에 시간들을 잘 내지 못해 런칭이 다소 미뤄지고 있습니다만, 조만간 좋은 팀 블로그로서 데뷰를 하겠습니다. 기대들 해주시와요!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