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뉴 비즈니스를 준비하느라 매우 바쁘네요. 오랜만에 PR 2.0 관련 포스트 하나 준비했습니다.

당부 말씀 1 => 하단 전체 글을 읽으시기 전에 포스트 내에 두개의 동영상 자료가 있는데, 자동으로 영상이 플레이되어 음성 중복으로 다소 시끄럽사오니 관련 동영상들의 pause 버튼부터 누르시죠.

당부 말씀 2 => 이미지 파일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전체화면이 다운로드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PR 2.0에 관심 있는 분들은 기다려주시고, 아니신 분들은 패스하셔도 됩니다.

준비되었나요? 오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서 웹 2.0 커뮤니케이션 환경 변화의 흐름에 맞추어 새로운 PR 서비스를 준비하고, 실제로 이를 서비스화하여 기업들에게 제공하기 시작한 기업들을 소개하겠습니다.

1. PCG의 미디어2.0 서비스
국내 PR회사에서 웹2.0을 활용한 새로운 PR 서비스로 국내에서 가장 처음 비즈니스를 전개한 회사는 제가 알기론 여준영 사장님으로 대표되는 PCG입니다.

여사장님은 헌트라는 아이디로 자신의 개인 홈페이지와 조인스닷컴에서 CEO 블로그를 오랜 기간 운영해오시기도 하는데요. 그런데, 흥미롭게도 PCG에서는 PR 2.0이라는 용어 보다는 미디어 2.0이라는 용어를 쓰더군요. 홈페이지에 올려진 관련 서비스 소개 내용을 보면 하단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설명 내용을 살펴보면, 미디어 2.0 서비스의 기획부터, 콘텐츠 제작, 콘텐츠 배포, 미디어 2.0 활동 평가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PCG에서는 삼성의 홈페이지인 '삼성닷컴'을 웹 2.0 시대에 맞춰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대폭 강화하는 프로젝트와 '고맙습니다' 온라인 캠페인, 설록차 미디어 2.0 캠페인 등을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PCG Story라는 블로그에 따르면, 삼성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미디어2.0 이론과 실행방안'이라는 강연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프로젝트들이 다수 더 있겠지요.

PCG에서 관련 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는 것은 PCG 산하에 PR조사 및 컨설팅 전문회사 프레인앤리, 브랜딩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전문 회사 마커스, 블로그 마케팅 전문회사 미디어 인사이트, 그리고 PR 회사 프레인 등에 전문인력들이 포진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가장 다양하게 새로운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구성원들이 개인 블로그를 통해 공유하지 않는지라 많이 궁금합니다.

2. Edelman Korea의 비즈니스 블로그 서비스
두번째로 소개할 곳은 제가 근무하고 있는 에델만 코리아입니다. 에델만에서는 현재 기업의 비즈니스 블로그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다른 PR회사들처럼 싸이월드의 기업용 미니홈피인 타운서비스를 다수 진행한바가 있기는 하지만, 관련 서비스는 많이들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에델만의 관련 서비스는 하단의 이미지와 같이 기업이 속한 블로고스피어를 진단하고, 내부 블로거를 발굴 및 교육하여 그들이 해당 블로고스피어의 대화에 뛰어드는 과정을 지원하는 서비스입니다. 고객사에서 콘텐츠와 스토리를 개발하는 것을 지원하기는 하나, 관련 부분 보다는 기업 내부 블로거들의 교육 및 트레이닝 부분에 보다 포커스가 되어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는 지난 2007년 9월 초에 런칭한 기아 자동차의 기아-버즈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델만의 비즈니스 블로그를 통한 3단계 Online Engagement Program 개요]

에델만 코리아에서는 상기 과정에서 기업 고객들에게 블로고스피어 대화진단, 블로그 실행을 위한, 내부 역량 진단, 블로그 기본 트레이닝, 블로그 심화 트레이닝,
블로그 운영 기획안 개발, 블로그 디자인 & 기술적 실행, 블로그 마케팅, 영향력 블로거 관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본사에서는 블로그, 북마크사이트, 뉴스 공유사이트를 타겟으로 기업의 보도자료와 유사한 형식의 자료를 제공하는 'Storycraft'라는 소셜 미디어 뉴스 서비스 등도 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함 포스팅해야하는데, 시간이 여의치 않네요. 에델만 재팬도 며칠전 관련 서비스를 런칭하기도 했습니다.

참고로 에델만 코리아에서는 자사 소속 블로거들을 링크하고, 에델만과 관련 동영상을 보여주는 Speak Up이라는 섹션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영상자료의 업데이트는 활발하진 않은 편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Edelman Korea 소속 블로거과 에델만 관련 동영상을 소개하는 Speak Up 섹션]


3. PROne 소속 자매회사 미디컴의 VPR 서비스
이 글을 시작하게 한 두개 회사 중 하나(다른 하나는 미디어유)입니다. 뉴 미디어 혹은 소셜 미디어 환경을 스터디하신 PR회사 사장님들은 아마도 기업고객을 위한 동영상 뉴스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제작하여, 배포하는 것을 생각할 터인데, 이를 요즘 가장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곳이 미디컴입니다.

미디컴에서는 관련 서비스를 처음 시작했다고 하는데, 그것이 프레인일지 미디컴일지는 모르겠지만서도, 국내PR회사 업계의 문화와는 달리 공개적으로 자사 홈페이지에 동영상을 올리고, 순위도 매기고, 내부 인력들의 인터뷰 영상도 올리시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VPR 서비스 소개 페이지와 이재국 대표님이 인터뷰 기사를 참고하시면 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cus]‘보이는 보도자료’ 새 홍보시대 열어 - 이재국 피알원 대표
한경비즈니스 경제, 매거진 | 2007.11.22 (목) 오후 3:24
홍보 대행사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피알원의 이재국 대표는 이런 홍보 대행사의 역할과 입장을 누구보다 잘 알고... 96년 MBC 교양제작국 작가. 97년 미디컴 설립. 2006년 6월 피알원 공동대표(현). 박수진 기자 sjpark@kbizweek.com

미디컴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자사 소속 직원이 아나운서로 나와 고객사 스토리를 전달하는 다양한 영상을 볼 수 있는데, 두개의 영상을 퍼왔습니다.

 
<미디컴 이재국 대표의 인사말 - 미디컴 10주년 및 VPR 서비스 소개> 
<전직 아나운서인 고진아 AE의 VPR AE 역할 소개>

미디컴에서는 미디컴라운지라는 코너를 통해 소속 직원들의 다양한 스토리를 전달하고 있는데요. 관련 코너를 블로그 기반의 팀블로그 형식으로 오픈했다면, 검색엔진을 통해 보다 많은 트래픽도 유도하고, 잠재 고객 및 잠재 직원들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등 시너지 효과를 추가로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4. Tagstory
조선일보 IT 전문기자 출신인 우병현 대표님이 계시는 국내 대표적인 공유사이트인 태크스토리에서도 PR 2.0 관련 서비스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요즘 PR 2.0 이라는 신조어를 온라인 및 오프라인 교육(두산그룹, 웹2.0시대 새로운 PR및 마케팅 전략)에서 가장 활발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PR회사 미디컴에서는 VPR(Video Contents PR)이라는 용어를 통해 동영상 PR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데 반해, 태그스토리에서는 VPR(Video News Press Release)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태그스토리의 VPR을 소개합니다를 방문하시면 태그스토리에서 생각하는 VPR 서비스를 접하실 수 있고, PR 2.0 개념과 전략방향를 방문하시면 태그스토리가 생각하는 PR 2.0 서비스를 접할 수 있습니다.

아, 그리고 보니 미디컴의 VPR 서비스는 어떤 배포 네트워크로 관련 컨텐츠가 유포되는지 궁금하군요. 아마도 기업고객의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될 듯 합니다만. 태그스토리의 VPR의 강점은 세계닷컴, 한겨레, 조선닷컴 등 국내 50여개 언론사와 제휴, 이들에게 동영상 플랫폼을 제공하는 한편, 동영상이 삽입된 뉴스(Video Imbedded News)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쌓은 컨텐츠 배포네트워크와 관련 노하우가 되리라 생각됩니다.

태그스토리에서는 다양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먼저, 태그캠퍼스 : 태그스토리에서 운영하고 있는 열린 캠퍼스, PR 2.0 캠프 : 소셜 미디어 시대의 새로운 PR 커뮤니케이션 방법과 사례 소개. 이지함 화장품, 넥슨, KTF 등 VPR 서비스를 메인으로 비디오 블로깅을 하는 기업 블로그들을 모아 놓은 PR 스토리 등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그스토리가 운영하고 있는 비디오캐스팅을 위주로 블로깅하는 기업들 모음]

한가지 PRStory 소속 기업 블로그를 방문해보면, 여러가지 동영상과 텍스트가 올려져 있으나, 블로그 방문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부정적인 댓글에 무대응)이 아쉽더군요. 역시 웹 2.0에 적합한 플랫폼을 갖고 있더라도, 이를 잘 운영하고자 하는 기업 내 마인드와 전담인력 배치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5. MediaU의 블코 블로그 뉴스룸
블로그 메타 사이트인 블로그코리아를 운영하고 있는 미디어유에서 기업고객들에게 자사 보도자료 등 콘텐츠를 타겟 블로거들에게 제공하는 콘텐츠 배포 서비스를 런칭하였습니다. 전자신문, 조선일보 등 미디어에서 기자 경험, 드림 커뮤니케이션즈, 프레인 등에서 PR 전문가 경험을 갖고 있는 이지선 대표님이 기업 고객들이 블로고스피어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 끝에 런칭하셨는데, 대략적인 개념은 다음의 이미지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 서비스를 런칭하면서, 이지선 대표님은 참 독특한 서비스, '블로그 뉴스룸'을 시작하며 글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기획한 배경과 앞으로의 기대감 및 우려하는 사항을 올렸습니다.

아직 초기 런칭 시점인지라, 타겟 기업고객들과 개인블로거들에게 관련 서비스를 이해시키기 위해서는 시간이 많이 걸리겠지만, 기업과 개인블로거들이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대화를 시작하는 출발이 될 수 있다는 점은 높이 살 수 있을 듯 합니다.

[미디어유측 설명자료 추가 링크]
기업들을 위한 블로그 코리아 비즈니스 센터 바로가기
블로거들을 위한 미디어 블로그 사전등록 안내

[관련 서비스 관심 블로거들의 포스트]
떡이떡이님의 블로거를 위한 콘텐츠 소스 '블코 블로그 뉴스룸'
버섯돌이님의 블로거도 당당하게 보도자료 받자!!

외국에서는 개인블로거도 전문적인 블로그 운영을 하는 경우 이들을 기자와 동일하게 여기어 자사의 보도자료, 조사자료 등 각종 발표자료들을 제공하고 이들과 관계를 쌓기 위해 노력하는 활동들이 블로거 관계 차원에서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온데, 블로고스피어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대화에 익숙치 않은 국내기업들이 얼마나 많이 참여하게 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겠네요.

그나저나, 이대표님이 에델만 코리아 고객사들에게 관련 서비스를 소개하고, 많이 유치해달라 했는데, 아주 큰 숙제입니다. 에너자이너 진미님을 금요일 에델만 스탭 미팅 때 모시고, 저희 회사 소속  PR AE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갖어야 할 듯 합니다.

PR 2.0 서비스 관련 포스트를 정리하면서 느낀 점 여섯 가지!

1. 새로운 환경으로 기존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범위가 없어지고 있다.
무슨말이냐 하면, 커뮤니케이션 환경의 변화로 이제 PR회사, 비디오 공유사이트, 블로그 메타사이트 등 기존에 PR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던 회사들도 새로운 PR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적극 기업들에게 제공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입소문 마케팅 회사, 인터랙티브 마케팅 회사, 블로그 마케팅 회사, 기존 웹 에이전시, 온라인 광고 대행사 등이 기업과 소비자간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고 넓게 생각하면, 이제 커뮤니케이션 전문 회사들은 시장에서 무한경쟁 시대에 뛰어들었다고 볼 수 있지요.

2. 새로운 환경으로 새로운 직종의 전문인력들이 PR 영역에서 등장하고 있다.
PCG의 마커스에는 플래시 전문가, 웹 전문가, 브랜드 전문가들이 소속되어 있고, 미디컴에서는 VPR AE라는 새로운 인력들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태그스토리에서는 영상 촬영 및 편집 전문인력이 활동하시는 듯 보이고, 미디어유에서는 개인 블로그 및 기업 블로그간의 관계 구축과 관련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기획하는 인력들이 배치되어 있고요.
 
3. 2008년 PR 2.0이 커뮤니케이션 업계의 새로운 화두가 된다.
태그스토리의 우병현 대표님의 말씀이지만, 저도 적극 동의하는 내용입니다. 올 한해에는 비즈니스 블로그, 블로그 마케팅 등 용어들이 많이 업계에서 보도되었는데, 내년에는 PR 2.0이 그 흐름을 이어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상기 소개한 기업들이 PR 2.0, 미디어 2.0 이라는 용어의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고 제공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기업들의 시장 수요가 있다는 증거라고도 볼 수 있다는 것이죠.

4. PR 2.0 서비스 업체간의 전략적 제휴가 이루어지리라는 예측도 해봅니다.
100% 파악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미디컴 홈페이지에 소개된 사례들을 보면, 미디컴 내부적으로 콘텐츠 개발, 콘텐츠 편집 등의 능력은 많이 쌓여 있다고 봅니다. 한가지 궁금한 것은 콘텐츠 배포 네트워크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냐는 점이지요. 미디어유의 블로그 뉴스가 활발해지기 위해서는 기업고객들이 많이 참여해야 하는데, 미디컴의 VPR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는 기업들은 뉴 미디어에 대한 이해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예상되는바 미디어유에서는 관련 기업들을 유치하면, 초기에 블로그 뉴스를 성공적으로 런칭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봅니다. 이를 위한 양사간이 제휴도 가능하리라 보고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5. 블로고스피어 대화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마인드가 가장 중요합니다.
올 한해는 내년 PR 2.0 서비스가 활발해지기 위한 원년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나라 보다 비즈니스 블로그 사례가 많고, 업계 종사자도 많은 영어권 비교했을 때 약 2~3년 정도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업계의 형성이 늦었다고 생각되는데요. IT 강국인 한국에서 기업들이 웹2.0 시대 커뮤니케에션 환경에 활발히 참여하지 않는데는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이해와 '대화'로 대표되는 소비자들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커뮤니케이션 전문회사들이 다양한 신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더라도, 기업들이 블로고스피어에 직접 뛰어들고자 하는 의지가 없다면 우리나라의 새로운 PR 2.0 서비스의 발전 속도는 다소 늦어지겠지요.

6. 온라인 기업 및 제품 프로모션 차원의 서비스와 함께 온라인 기업 명성 및 제품 브랜딩 프로텍션 차원의 서비스를 유념해야 합니다.
상기 언급한 서비스들은 기업이나 제품의 Promotion PR 차원의 내용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요즘 기업 명성 관리에 있어 온라인의 비중은 계속 증가하기 때문에 기업 명성 및 제품 브랜딩의 하락을 보호하는 Protection PR 차원의 서비스도 함께 개발되어야 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업의 위기/이슈 관리 관련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온라인상에서 진행할 수 있느냐하는 문제에 대한 솔루션의 제공이 필요한 것이죠. 관련 내용은 그동안 준비해 놓은 내용들을 정리하여 조만간 포스트해보고자 합니다.

매번 외국 내용만 소개하다가, 국내 현황을 아주 길게 정리해 보았습니다. 상기 언급한 회사 대표님들이 함께 모여 PR 2.0 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하면 참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관심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요. 부정확한 정보나 추가 정보가 있으신 분은 코멘트나 트랙백 부탁 드립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JUNYCAP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9월 3일 기아자동차의 비즈니스 블로그(기아-버즈) 런칭 이후, 많은 분들이 기아-버즈에 대한 긍정적인 관심도 보여주시고, 앞으로 좋은 사례가 되도록 열심히 하라고 응원 및 격려도 해주시고 있습니다. 긍정적으로 생각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국내 대표 영향력 블로거 중 한명인 떡이떡이님은 지난 9월 11일 자신의 블로그에 '기아가 블로그 글로벌 비즈니스를 시작했네요'라는 포스팅을 해주셨구요.

태그스토리 CEO이면서 근래에 시티즌 마케터라는 번역서를 내신 우병현 대표님은 어제(9월 12일)에 진행된 북세미나에서 비즈니스 블로그 사례가 많지 않은 국내에서 기아-버즈의 런칭이 긍정적으로 해석된다는 내용으로 언급을 해주셨다고 합니다.

오늘 잠들기 전에 구글 알리미가 기아-버즈로 보내준 이메일을 보니, 전세화라는 문화칼럼니스트가 블로그 광고 관련 칼럼을 시작하면서, 기아-버즈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광고 매체로서 해석하는 글인지라 다소 동의가 안되는 부분도 있습니다만, 그래도 기아-버즈를 언급해주시니 반갑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대중과 직접 소통하는 ‘블로그 광고’  조선일보 칼럼 | 2007.09.12 (수) 오후 10:25
[광고로 보는 세상] 기아자동차는 최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기업 블로그 ‘기아-버즈(www.kia-buzz.com)’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기업 블로그란 주요 타깃 고객들에게 기업 및 제품의 홍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 기업 등에서...

기아-버즈를 런칭하고, 관련 팀원들은 수시로 관련 블로그 admin 페이지에 방문하여 버그는 나지 않았나? 승인해야 하는 코멘트는 없나? 하고 방문을 하게 됩니다. 9월 13일에는 반갑게도 기아 자동차의 정의선 대표가 자신의 글에 코멘트를 달아준 블로거들의 코멘트에 대한 답글로 감사의 뜻을 남겼습니다.

Euisun Chung - President and CEO - Kia Motors Corporation Says:

Thanks for visiting Kia BUZZ. I am pleased to see all your comments and some of them are quite encouraging. I look forward to having an open dialogue to exchange viewpoints and welcome your ideas and feedback.


기아-버즈를 런칭하고, 가장 흥미로운 점은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 운영자들과 관심 블로거들간의 쌍방향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방문하는 모든 블로거(전세계 101개국에서 방문)들이 댓글을 남기는 것은 아니지만, 곧 런칭하게 되는 자동차 정보에 대한 블로거들의 관심을 직접 접하고 이에 대해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한다는 것은 매우 긍정적인 포인트라 생각이 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가 근래에 휴가를 다녀온지라 구독하고 있는 블로거들의 다 확인하지 못했는데, 금번 TNC에서 준비해주신 태터앤미디어 파트너 간담회에서 꽤 흥미로운 뉴스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국내 대표 블로거 중 한명인 떡이떡이님이 그동안 활발한 블로깅 활동으로 키운 영향력을 인정 받아 소속에 변화가 있다는 소식이였습니다. 다음주부터 보게 될 명함 속 @Chosun.com  관련 포스팅에서 떡이떡이님은 그동안 소속 변화를 모색해왔던 고민들과 향후 펼쳐보고 싶은 다양한 실험에 대한 자신의 기대감도 적고 있습니다.

소속은 변했지만, 여럿 블로거들에게 영향력 블로거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는 서기자님의 열정 계속 기대되는 바입니다.

지난 7월 중순에는 또 다른 블로거 그만님이 매경인터넷에서 야후 코리아로 소속을 옮기고, 출근 첫날이라는 글을 올려 많은 블로거들의 격려를 받기도 했습니다. 지난 태터앤미디어 파트너 간담회에서 블로거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내용도 발표하고, 스스로를 업자라 부르며 활발한 변신을 추구하고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예전에 아거님이 포스팅한 글 중 PR은 인사하기에서 출발한다 라는 글을 통해 2006년 초 중소기업 규모의 PR회사 소속이던 스티브 루벨이 활발한 블로깅 활동만으로 에델만 본사의 Me2Revolution 담당 수석 부사장으로 이직하게 되어, 많은 블로거들의 축하인사를 받았다는 소식을 접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상기 그만님과 떡이떡이님은 올블로그 선정 2006년 100대 블로그에서도 상위에 속했던 영향력 블로거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또한 스티브 루벨도 북미 영어권을 대표하는 영향력 블로거이고요.

상기 언급한 블로거분들은 열정적인 블로깅 활동으로 개인을 브랜딩화하고, 자신의 주제(토픽)에 대한 영향력을 근거로 새로운 기회를 도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국내에도 다수의 블로거들이 열정적인 블로깅 하나만으로도 다양한 기회를 도모하는 사례가 왕왕 발생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건승합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John Kerr, from Edelman Singapore,  shared an interesting site information with me. If you register your blog address on the Business Opportunities Weblog site, you can see how much your blog is worth. In my case, my blog is worth $2,822.7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델만 싱가폴 오피스에서 근무하는 동료 John Kerr가 흥미롭고
재미있는 사이트 정보를 하나 공유해주었습니다.  Business Opportunities Weblog라는 사이트가 있는데, 관련 사이트에서 블로그 URL만 기입하면 블로그 값어치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하더군요.

How Much Is My Blog Worth?

Inspired by Tristan Louis's research into the value of each link to Weblogs Inc, I've created this little applet using Technorati's API which computes and displays your blog's worth using the same link to dollar ratio as the AOL-Weblogs Inc deal.



상기 제목을 클릭하고 들어가서 본인의 URL을 넣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만, 저의 블로그 가치는 $2,822.70라고 하네요. 

미국 에델만 수석 부사장이자, micro persuation을 운영하고 있는 Steve Rubel의 경우
Your blog, micropersuasion.com/, is worth $2,158,800.96이고,
국내 블로고스피어에서 영향력이 높은 떡이떡이님의 ITViewpoint의 경우,
Your blog, itviewpoint.com/, is worth $48,550.44 이네요.

역시 영향력 있는 블로거들이십니다. 참 신기하지 않습니까? 기술적으로 상기 금액을 어떻게 구현하는지(AOL과 Technorati 랭크를 기반으로 관련블로그의 트래픽 수준을 달러화한다고 추정) 잘 모르겠지만, 파워블로그 및 기업블로그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얼마나 잘 운영하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하나의 자그마한 평가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블로그의 가치는 얼마나 되시나요?

상기 포스트 유용하셨다면 쥬니캡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